남한 정부 교원 노조를 금지하겠다고 협박(South Korean government threatens to ban teachers union)

 

The South Korean government is widening its anti-democratic crackdown on its political opponents, revolving around trumped-up accusations that the opposition United Progressive Party (UPP) plotted a coup. President Park Geun-hye’s administration is attempting to illegalise the Korean Teachers and Education Workers Union (KTU), accusing its members of being involved in the alleged conspiracy to overthrow the government.

남한 정부는 통합진보당이 내란을 모의했다는 날조된 혐의를 덮어씌우는 등 정치적 반대자에 대한 반민주적인 탄압을 확대하고 있다. 박근혜 정부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소속 일부 노조원이 정부를 전복하려는 음모에 가담했다는 혐의를 씌워 전교조를 금지하려는 시도에 나서고 있다.

 

The coup allegations have all the hallmarks of an anti-communist witch hunt and political diversion. The UPP was formed by former factions of the Democratic Labour Party, which was initially established by Korean trade unions.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accused UPP lawmaker Lee Seok-ki of leading a group with links to the Stalinist North Korean regime that was supposedly preparing to stage armed attacks on public infrastructure.

이번 내란 혐의는 반공 마녀 사냥과 정치적 국면 전환 시도에서 나타나는 모든 전형적인 특징을 띄고 있다. 통합진보당은 예전 민주노동당의 분파로 구성되어 있으며, 그 시작은 한국노동조합에 의해 설립되었다. 국가정보원은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이 스탈린주의 북한 정권과 연계해서 국가 기간 시설에 대해 소위 무력 공격을 도모했다고 혐의를 씌웠다.

 

The coup claims came after revelations that NIS agents actively worked for Park Geun-hye’s election in last December’s presidential election, a scandal that triggered enormous public anger. (See “South Korean opposition lawmaker arrested”) Now the NIS and Park administration are going on the offensive, targeting their political opponents.

내란 주장은 지난 12월 대통령 선거에서 국정원 요원들이 박근혜의 당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일을 봐줬다는 사실이 드러난 이후에 나왔다. (“남한의 야당 의원 체포되다” 기사를 보라) 현재 국정원과 박근혜 정부는 정치적 반대자를 겨냥해서 공세를 펼치고 있다.

 

An unnamed government source last month told the Korea Herald: “We have confirmed that some of the participants [in the plot] were members of the Korean Teachers and Education Workers Union.” The source claimed that Lee Seok-ki’s “Revolutionary Organisation”—a group that Lee denies ever actually existed—held a secret planning meeting last May and that 40 of the 130 participants were public servants and school teachers.

익명의 정부 소식통은 지난 달 “우리는 (내란 음모에)에 가담한 일부가 한국교직원노동조합 소속임을 확인했다”고 코리아 헤럴드에 말하였다. 해당 소식통은 이석기의 “혁명조직(RO)”이―이석기는 실존 여부를 부정하는 단체―지난 5월 비밀 모의를 가졌으며, 참가자 130명 중의 40명은 공무원과 교사라고 주장한다.

 

The government has previously pursued the KTU. The union, which has about 70,000 members, operates within the orbit of the UPP and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KCTU). It has won support from layers of teachers opposed to South Korea’s rigid and ultra-competitive education system. The government previously demanded that the union expel 22 members from its ranks after they were fired from their teaching positions for signing statements critical of the Lee Myung-bak government in 2009. The government maintains that because the teachers were fired, they can no longer legally be union members. It threatened to withdraw legal recognition of the KTU, using the issue as a pretext. On September 23, the government issued an ultimatum to the union to expel the members within a month.

남한 정부는 예전에도 전교조의 뒤를 추적해왔다. 노조원이 약 7만 명 정도인 전교조는 통합진보당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의 통솔 범주에서 운영되고 있다. 전교조는 남한의 경직되고 극도로 경쟁적인 교육 시스템에 반대하는 교사 계층의 지지를 얻어왔다. 남한 정부는 예전에도 2009년 이명박 정부에 비판적인 성명에 서명했다는 이유로 교사 신분에서 파면된 전교조 소속 22명 조합원을 제명하라고 요구했었다. 남한 정부는 해당 교사들이 파면되었기 때문에, 더는 합법적인 노조원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남한 정부는 이 문제를 구실로 이용해 전교조의 법적 인가를 철회하겠다고 협박하였다. 9월 23일 남한 정부는 한 달 내로 해당 노조원을 내보내라고 최후통첩을 발동하였다.

 

The further allegations of involvement in a coup plot are a clear threat—the KTU must entirely subordinate itself to the government and its education agenda, or face being banned and subjected to police and intelligence agency raids and arrests similar to those orchestrated against the UPP.

내란 모의에 가담했다는 추가 혐의 제기는 전교조가 전적으로 정부와 정부의 교육 의제에 순종하지 않을 경우 노조가 금지되고 통합진보당을 상대로 꾸며진 것과 비슷하게 경찰과 정보기관의 압수 수색과 체포를 당하게 된다고 하는 노골적인 협박이다.

 

The KTU has a record of selling out struggles waged by teachers. Like the other Korean trade unions, it will not wage a fight against the government in defence of democratic rights and for the interests of ordinary workers. The threats against the KTU are aimed primarily against the working class amid growing social tensions and a worsening economic crisis. They are designed to intimidate anyone critical of the government or who seeks to defend their basic rights.

전교조는 교사들의 투쟁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한국 노동조합 총연맹과 마찬가지로 전교조는 민주주의 권리나 일반적인 노동자의 이해관계를 위해 정부에 맞서 싸우지 않는다. 전교조에 대한 협박은 사회적 긴장이 커지고 경제 위기가 악화하는 가운데 주로 노동자를 겨냥하고 있다. 이러한 협박은 정부에 비판적이거나 기본권을 수호하려는 자는 누구던 간에 겁을 주려고 설계된 것이다.

 

The ruling Saenuri Party, along with other conservative groups, has called for the disbandment of the UPP and the expulsion of its elected representatives from the National Assembly. Saenuri Party secretary general Hong Moon-jong declared: “The public’s opinion is that the UPP should disband voluntarily if the allegations are true. If not, then the government should demand the UPP’s dissolution.”

집권당인 새누리당은 여타 보수 단체들과 합세해 통합진보당의 해체와 선출된 소속 국회의원의 축출을 요구하고 있다. 새누리당의 홍문종 사무총장은 “만약 통진당도 이 의원을 비롯한 주요 인사들의 혐의가 확정되면 자발적으로 해체 수순을 밟아야 하고 아니면 나라에서 해체 수순을 밟아주어야 한다”라고 선언하였다.

 

The threat to outlaw the UPP and KTU recalls the anti-communist witch hunts common under the dictatorship of President Park’s father, Park Chung-hee, during the Cold War. The government’s ability to revive such methods is a product of the betrayals of the KCTU unions in suppressing the struggles of workers.

통합진보당과 전교조를 법으로 금지하겠다는 위협은 냉전 시대 박근혜 부친의 독재 정권하의 흔하게 자행된 반공 마녀 사냥을 연상시킨다. 노동자의 투쟁을 억압하는 데 이용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에(이하 민노총) 의한 배반의 산물이다.

 

In the 1980s, the KCTU led a series of militant workers’ struggles that led to improved conditions and the formal dissolution of the military regime. But the KCTU leadership worked to ensure that these struggles never challenged capitalist rule in South Korea.

1980년대 민노총은 일련의 공격적인 노동자 투쟁을 이끌었고 그 결과 군사정권의 정식 해체와 노동 여건의 개선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민노총 지도부는 그 투쟁이 결코 남한 자본주의자에 의한 통치에 도전하지 않도록 일해왔다.

 

Amid the 1998-99 Asian financial crisis, the KCTU played the key role under Democrat President Kim Dae-jung in enforcing the imposition of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s agenda of pro-market restructuring, including ending life-long employment guarantees. Since then, the KCTU has integrated itself more closely into the establishment and collaborated with government and big business.

1998~99년 아시아 금융 위기 중에도, 민노총은 평생고용보장의 종식을 포함한 국제통화기금의 친 시장 주의적 구조조정의 도입해 강제하던 민주당 김대중 대통령 아래에서도 핵심 역할을 수행했다. 그 뒤로 민노총은 정부와 대기업체와 협력하고 깊숙히 제도권 안으로 통합됐다.

 

Far from challenging the government’s frame-up, the opposition Democratic Party has accepted the national security agency’s accusations against Lee Seok-ki and the UPP. The party’s head, Kim Han-gil, raised no opposition to the demands for the banning of the UPP. “Isn’t the decision for dissolution made by the courts?” he raised. “The right thing to do is to leave it up to the courts.

정부의 조작에 맞대응하기는커녕 야당 민주당은 이석기와 통합진보당을 상대로 한 국정원의 혐의 제기를 수용하였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통합진보당의 해체 요구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 “정당 해산 판단은 법원이 하는 것”이라며 “법원 판단에 맡기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The UPP itself has offered only token statements of protest against the government’s anti-democratic attacks, while pledging to participate with the official investigation against it. Both the Democratic Party and UPP have similarly refused to condemn the moves to ban the teachers union.

통합진보당은 혐의 제기에 맞서 공식적인 조사에 참여를 천명했지만, 정부의 반민주적인 공격에 맞서 의례적인 성명만 내놓았을 뿐이다. 민주당과 통합진보당은 공히 정부의 전교조 금지 행보에 대한 비난을 비슷하게 거부해왔다.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원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