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치 분야 요약

문서번호 작성일 공개일자 분류 출처
10SEOUL321 2010-02-25 08:13 2011-08-30 01:44 대외비 주한 미국 대사관
  • 대 외 비 서울 000321
  • SIPDIS
  • E.O. 12958: DECL: 02/26/2030
  • 태그: PGOV KS
  • 제목: 한국 정치 분야 요약
  • 분류자: POL M/C James L. Wayman. 이유 1.4 (b), (d).

 

1. (C) 요약: 이명박 대통령의 집권 3년차는, 서울에서 150킬로미터 떨어진 새 수도 세종시로 정부의 절반을 이전하는 노무현 전 행정부의 결정을 폐기하려는 그의 제안에 대한 토론이 격렬하고도 진행중인 상황임에도, 상승한 득표수(여론조사 결과)로 시작되었다. 집권여당 및 야당들은 2012년 대통령 선거의 기반을 마련할 6월 2일 지방 선거에 집중하기 위해 세종시 논쟁을 미루어 두는 데 열심이다. 전 민주당 대선 후보 정동영은 지난 봄 무소속으로 보궐 선거를 치른 후에 당으로 재입당하였다. 한국인들의 이목은 2010년 동계 올림픽에 집중되어 있고, 많은 성공을 즐기면서 한편으로 국가적 자존심이 경시되었다 인지하면 민감해진다: 한국인 스피드 스케이터에게 불리했던 오스트레일리아 심판의 논란이 있는 판정으로 폭탄 위협을 받자 오스트레일리아 대사관은 관저를 비웠다. 요약 끝.

이명박 지지율

2. (C) 최근의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1)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2월 25일로 집권 3년차를 시작하는 이명박 대통령이 44%의 지지율을 보였는데, 이는 과거 한국의 대통령들과는 매우 다른 상향 궤도를 보이는 것이다. 이명박의 집권 2년차 지지율은 김대중 대통령의 48.5%를 제외하면 모든 전 대통령들의 2년차 지지율보다 더 높다. 이전의 어떤 대통령도 이명박이 2008년 6월의 15.2%에서 뛰어오른 것처럼 지지율을 반전하지 못했다. KSOI의 여론조사는 이명박의 지지율이 2009년 10월에 기록한 44.6%보다 아주 약간 낮아졌다는 걸 보여준다. 집권 한나라당 역시 39.9%의 지지율로 주 야당인 민주당의 24.7%보다 더 높은 지지율을 얻었다.

세종시(市) 논란

3. (C) 서울에서 150킬로미터 떨어진 새 수도 세종시로 정부의 절반을 이전하는 노무현 전 행정부의 결정을 폐기하려는 그의 제안에 대한 토론이 격렬하고도 진행중인 상황임에도, 여론조사 결과 이명박의 지지율은 상승하였다. 야당들은 그 제안에 통합하여 대항하고 있다. 이명박을 더 괴롭히는 것은 이 논쟁으로 한나라당이 분열되어 있다는 것인데 169명의 한나라당 의원 중 약 50명인 박근혜 당파는 원안대로 해야한다는 의견이 확고하다. 이 논쟁이 한나라당에 좋은 결말이 날 것이라고 상상하기는 어렵다. 이명박이 박근혜 당파가 그의 제안을 지지하도록 하는 데 성공한다 하더라도 한나라당이 국회에서 일방적으로 통과시키기 전에 4개 위원회에서 투표에 부쳐져야 하는데 그 중의 두 개는 민주당이 통제하고 있다. 한나라당 내부자에 따르면 최고의 시나리오는 이명박과 박근혜 각각 상처를 입은 채로 두고라도 6월 2일의 지방 선거를 위해 재정비할 시간이 있도록 이명박 대통령이 빨리 포기하는 것이 될 것이다.

6월 2일 지방 선거

4. (C) 도지사, 시장, 그리고 도/시의 의회 의원을 뽑는 지역 선거가 6월 2일에 국가적으로 있을 것이다. 가장 중요한 두 경선은 서울 시장과 경기도지사 선거가 될 것이다. 한나라당 출신 서울 시장 오세훈은 재선 당선 승산이 있다. 그러나 그는 한나라당의 내부자가 아니고 몇 명의 당 유력자들이 청와대로 가는 디딤돌이 되는 자리에 출마하기를 고대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석가들은 오시장의 대중에게 인기가 있어서 당 내부의 비인기를 극복하고 당의 지명을 받을 것이라고 믿는다. 한나라당과 민주당 양당은 현재 한나라당의 김문수가 맡고 있는 경기도지사 자리를 놓고 총력을 다할 것이다. 경기도는 서울을 둘러싸고 있고 대통령 선거에서 점점 더 중요한 부동주(浮動州)로 여겨지고 있다. 김문수는 선거에 출마하여 재당선될 가능성이 있으나 아직 발표는 하지 않았다. 정당들은 4월에 전국적인 선거의 출마자들 지명을 끝낼 것이다. 야당인 민주당은 지방선거가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국민투표라는 틀을 짜길 희망한다. 그러나 더 중요한 쟁점은 2012년 대통령 선거가 될 것이다. 지명 과정에서의 당내부적인 다툼과 선거 결과는 당들의 리더십이 효과적인지 혹은 아닌지를 입증하고 2012년 선거의 전초전이 될 것이다.

올림픽 자부심

5. (SBU) 한국인들의 이목은 2010년 동계 올림픽에 강렬하게 집중되어 있다. 메달 수로 5위에 랭크되어 빛나는 성공을 기분 좋게 누리면서, 한국의 국가적 자부심에 대한 상처에는 민감하다. 분개는 간단히 타올랐다. 2월 14일에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에서 한국인 스케이터 이정수가 1,500미터 쇼트트랙 경기에서 금메달을 땄다. 그러나 2위와 3위이던 한국인 스케이터가 경기 막판에 넘어지면서 미국의 아폴로 오노가 은메달을 주워갔다. 2002년 동계 올림픽에서 오노는 스피드 스케이팅에서 오스트레일리아 심판이 1위로 들어온 한국인 스케이터를 실격처리하면서 금메달을 땄었다. 그 결정은 강한 감정에 불을 붙여 오노는 후에 한국에 오는 것을 취소해야만 했다. 목요일에 그 때와 동일한 오스트레일리아 심판이 또다른 한국인 스케이터를 실격처리했고 이로써 중국인 선수가 금메달을 딸 수 있게 되었다. 그 영향으로 이곳의 오스트레일리아 대사관에 성난 전화가 감당할 수 없이 걸려왔고 폭탄 위협을 받은 후에는 관저를 비워야만 했다.

6. (U) 그러나, 그 판정의 해로움의 대부분은 피겨 스케이터 김연아의 오늘 승리를 축하하는 행복감으로 아마도 이미 잊혀진 것 같다. 김연아를 응원하려는 사람들이 그 구성원인 상업 구매를 하는 회사들을 포함하여 한국의 다수 부분들이 김연아의 경기를 보기 위해서 멈추었다.

국회의 사건들

7. (SBU) 야당인 민주당은 2월 10일에 정동영을 복당시켰다. 2007년 민주당 대선 주자였던 정동영은 자기 고향의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민주당 지명을 받지 못하자 2009년 4월에 탈당했었다. 정동영은 무소속으로 당선되었다. 그의 복당은 현 당대표 정세균의 리더십에는 위협이지만, 당은 정동영을 데리고 있는 것이 6월 2일에 있을 지방선거 운동에서 더 이득일 것이라고 결정했다.

8. (U) 2월 26일 현재 국회 의석수는 다음과 같다:

한나라당 169
민주당 88
자유선진당 17
친박연대 8
민주노동당 5
창조한국당 2
진보신당 1
무소속 7

9. (U) 국회는 2월 28일까지 회기가 예정되어 있고, 3월은 휴회 기간이다. 4월 1일에 30일간의 회기로 재소집된다. 2)
토콜라 3)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원문

^  Reference ID  ^  Created  ^  Released  ^  Classification  ^  Origin  ^
|  10SEOUL321  |  2010-02-25 08:13  |  2011-08-30 01:44  |  CONFIDENTIAL  |  Embassy Seoul  | 

VZCZCXYZ0002
PP RUEHWEB

DE RUEHUL #0321/01 0560813
ZNY CCCCC ZZH
P 250813Z FEB 10
FM AMEMBASSY SEOUL
TO RUEHC/SECSTATE WASHDC PRIORITY 7214
INFO RUCNKOR/KOREA COLLECTIVE PRIORITY
RHMFISS/COMUSFK SEOUL KOR PRIORITY
RUACAAA/COMUSKOREA INTEL SEOUL KOR PRIORITY
RHMFISS/COMUSKOREA J5 SEOUL KOR PRIORITY
RHHMUNA/USCINCPAC HONOLULU HI PRIORITY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0321 
 
SIPDIS 
 
E.O. 12958: DECL: 02/26/2030 
TAGS: PGOV KS
SUBJECT: SEOUL POLITICAL WRAP UP 
 
Classified By: POL M/C James L. Wayman. Reasons 1.4 (b), (d). 
 
¶1. (C) Summary:  President Lee Myung-bak begins his third 
year in office with poll numbers that are up despite a 
fierce, ongoing debate over his proposal to scrap the 
decision of the previous administration of Roh Moo-hyun to 
move half the government to a new capital, Sejong City, 150 
kilometers south of Seoul.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re eager to put the Sejong City controversy behind them to 
focus on the June 2 regional elections, which will set the 
stage for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Former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Chung Dong-young was readmitted 
to the party after running last spring as an independent in a 
by-election.  Korean's are intensely focused on the 2010 
Winter Olympics, enjoying many successes but sensitive to 
perceived slights to Korea's national pride; the Australian 
Embassy was evacuated after receiving a bomb threat in 
response to a controversial ruling by an Australian judge 
that went against Korean speed skaters.  End summary. 
 
Lee Myung-bak's Approval Ratings 
-------------------------------- 
 
¶2. (C) A recent Korea Society Opinion Institute (KSOI) poll 
showed President Lee Myung-bak, who began his third year in 
office February 25, with a support rate of 44 percent, 
demonstrating a very different, upward trajectory than past 
South Korean presidents.  Lee's approval rate in his second 
year in office is higher than that of all previous 
presidents' second year support rates except for Kim Dae-jung 
(48.5 percent).  No previous president has rebounded like Lee 
did -- from a low of 15.2 percent in June 2008.  The KSOI 
poll shows Lee's support rate down only slightly from an 
October 2009 high of 44.6 percent.  His ruling Grand National 
Party also scored a higher support rate (39.9 percent) than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24.7 percent). 
 
Sejong City Controversy 
----------------------- 
 
¶3. (C) President Lee's poll numbers are up despite a fierce 
ongoing debate over his proposal to scrap a decision made 
during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to move half the 
government to a new capital, Sejong City, 150 kilometers 
south of Seoul.  The opposition parties are unified in their 
fight against the proposal.  More troubling for Lee is that 
the debate has divided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GNP), 
with Park Geun-hye's faction -- some 50 of 169 GNP members -- 
staunch in its commitment to the original plan.  It is 
difficult to imagine a happy ending to this controversy for 
the GNP.  Even if Lee succeeds in forcing Park Geun-hye's 
faction to support his proposal, it would have to be voted 
out of four committees -- two of which the DP controls -- 
before the GNP could unilaterally force its passage in the 
National Assembly.  The best-case scenario, according to GNP 
insiders, would be for President Lee to surrender quickly, 
leaving Lee and Park Geun-hye each wounded, but with time to 
regroup for the June 2 regional elections. 
 
June 2 Regional Elections 
------------------------- 
 
¶4. (C) Governors, mayors, and provincial and city councils 
will be elected nationwide in the June 2 regional elections. 
Two of the most important races to watch will be the Seoul 
Mayor and Gyeonggi Governor contests.  Seoul Mayor Oh 
Se-hoon, from the GNP, would be an odds-on winner for 
reelection.  He is not, however, a GNP insider, and several 
party heavyweights are eager for the chance to run for what 
could be a stepping stone to the Blue House.  Nevertheless, 
many analysts believe Mayor Oh's popularity among the public 
will overcome his lack of popularity in the party and that he 
will be the party's nominee.  The GNP and DP will both make 
all-out efforts to win the Gyeonggi Governor's seat, 
currently held by the GNP's popular Kim Moon-soo.  Gyeonggi 
Province, which surrounds Seoul, is increasingly viewed as a 
crucial swing state in presidential elections.  Kim Moon-soo 
is likely to run for and win reelection, but has not 
announced.  Parties will finalize nominations for races 
nationwide in April.  The opposition DP hopes to frame the 
elections as a referendum on President Lee.  The more 
important issue, however, will be the 2012 presidential race. 
 Intra-party battles in the nominations process and election 
results that vindicate (or not) the parties' leadership are, 
in effect, the opening rounds of the 2012 race. 
 
Olympic Pride 
------------- 
¶5. (SBU) Koreans are intensely focused on the 2010 Winter 
Olympics, basking in the glow of success -- the ROK is ranked 
fifth in number of medals -- and sensitive to slights to 
Koreas's national pride.  Resentment flared briefly after a 
February 14 speed skating event when Korean skater Lee 
Jung-su won the gold in the 1,500-meter short track event, 
but the Korean skaters in second and third place fell in the 
last minutes of the race allowing American Apollo Ohno to 
pick up the silver medal.  In the 2002 Winter Olympics, Ohno 
won the gold in speed skating after an Australian referee 
disqualified the Korean skater who came in first.  That 
decision sparked such strong feelings that Ohno was later 
forced to cancel an appearance in Korea.  On Thursday the 
same Australian referee disqualified another Korean skater -- 
a ruling that enabled the Chinese to win the gold medal.  In 
response the Australian Embassy here was inundated with angry 
calls and forced to evacuate after receiving a bomb threat. 
 
¶6.  (U)  Much of the ill will from that decision is probably 
already forgotten, however, in the euphoria that will greet 
today's victory by figure skater Kim Yu-na.  Much of Korea 
came to a halt to watch her performance, complete with 
companies purchasing commercials that consisted of nothing 
more than people cheering her on. 
 
National Assembly Happenings 
---------------------------- 
 
¶7. (SBU) The opposition Democratic Party (DP) readmitted 
Chung Dong-young as a party member on February 10.  Chung, 
who ran in the 2007 presidential election as the DP 
candidate, left the party in April 2009 when he failed to 
secure the DP's nomination to run in a National Assembly 
by-election to fill a vacant seat in his hometown.  Chung won 
the seat as an independent.  His return to the party is a 
threat to current party chair Chung Sye-kyun's leadership, 
but the party decided it had more to gain by having Chung on 
board in the run up to the important June 2 regional 
elections. 
 
¶8. (U) As of February 26, National Assembly seats are divided 
as follows: 
 
169  GNP 
 88  DP 
 17  Liberty Forward Party 
  8  Pro-Park Alliance 
  5  Democratic Labor Party 
  2  Renewal of Korea Party 
  1  New Progressive Party 
  7  Independents 
 
¶9. (U) The National Assembly is scheduled to be in session 
until February 28, when it should break for March recess.  It 
should reconvene April 1 for a thirty-day session. 
TOKOLA
1)
번역 주: www.ksoi.org
2)
번역 주: 2010년도 국회운영기본일정에 의하면 2월 1일부터 30일간 임시회, 4월 1일부터 30일간 임시회가 예정되어 있었음.
3)
번역 주: TOKOLA, 인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