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천영우 외교통상부 차관의 북·중 관계에 대한 견해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10SEOUL272 2010-02-22 09:32 비밀(2급) 주한 미국 대사관

비 밀 SEOUL 000272
국방부망 배포1)
행정명령12958: 비밀해제: 02/22/2034
태그: PREL2), PGOV3), KNNP4), ECON5), SOCI6), KS7), KN8), JA9), CH10)
제 목:천영우 외교통상부 차관의 북·중 관계에 대한 견해
분류자: 캐슬린 스티븐스 대사. 근거 1.4 (b/d).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2/03/06 16:04

요약

1. (비밀) 천영우 외교통상부(외교부) 차관은 중국이 김정일 사후 북한의 붕괴를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2월 17일에 스티븐스 대사에게 말했다. 북한은 이미 경제적으로 붕괴했으며, 김정일 사후 2~3년 이후에 정치적으로 붕괴할 것이라고 천 차관은 말했다. 천 차관은 중국 기업체들이 북한 경제에 미화 100억 달러를 투입하기로 합의했다는 언론 보도의 의미를 축소하였다. 중국 정부는 자신의 온건한 경제 지렛대를 이용해 북한 정부 정책의 변화를 강제할 “용의가 없다”―북한 지도부도 “그 점을 알고 있다.” 우다웨이가―전 차관이 “중국에서 가장 무능력한 관리”라고 규정하는―중국의 6자 회담 수석 대표 자리를 보전한 것은 “매우 좋지 않은 일이다.”천영우는 북한을 대하는 중국인들의 태도가 세대별로 다르다는 점을 설명하면서 취티엔카이 차관과 젊은 세대 다른 고위 중국 관리들 모두가 한국의 통제 속에 한반도 통일이 이뤄져야 한다고 믿고 있다고 천영우는 주장했다. 천영우는 일본 정부가 통일 한반도를 수용하려면 강력한 한일 관계가 도움될 것이라는 스티븐스 대사의 지적에 수긍하였다. 요약 끝.

중국·북한 관계에 관한 천 차관의 언급

2. (비밀) 2월 17일 스티븐스 대사가 주재한 오찬 석상에서는 다른 주제들도 다뤘다(개별 전문). 6자 회담의 한국 측 수석 대표를 역임한 바 있는 한국 외교부 차관 천영우는 중국이 김정일 사후 북한의 붕괴를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예견하였다. 천영우는 북한은 이미 경제적으로 붕괴했다며 김정일 사후 북한은 정치적으로 “2~3년 안에” 붕괴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 차관은 중국 기업들이 북한 경제에 미화 100억 달러를 투입하기로 합의했다는 한국의 언론 보도의 의미를 축소하였다; 해당 보도는 “실체가 없다”고 그는 말했다. 천영우는 중국 외무성 장관이 베이징 주재 한국 대사관을 상대로 한 장자 루이의 북한 방문에 관한 브리핑에 대해서도 역시 조소했다. 실명이 확인 안 된 브리핑 담당자가 “기본적으로 신화 통신 보도 자료를 읽었다”고 천 차관은 불평하면서 중국 상대역이 장자 루이가 함흥에 비행기로 이동했는지, 그곳을 기차를 타고 가서 김정일과 회동했는지 여부 같은 간단한 질문에도 대답하길 꺼렸다고 덧붙였다.

3. (비밀) 천 차관은 북한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이 “대다수 사람이 믿는 것”보다 훨씬 적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중국 정부는 자신의 온건한 경제 지렛대를 이용해 북한 정부 정책의 변화를 강제할 “용의가 없다.”―북한 지도부도 “그 점을 알고 있다.” 천 차관은 중국이 정말로 북한의 비핵화를 원한다는 점을 인정했지만, 중국 정부는 역시 현상 유지에 만족하고 있다고 한다. 중국이 북한을 “붕괴 직전까지” 밀어붙이지 않는 이상, 북한은 의미 있는 비핵화 조치를 취하기를 계속 거부할 것이다.

중국의 “가장 무능한” 관리

4. (비밀) 6자 회담으로 화재를 돌린 천 차관은 우다웨이가 중국의 6자회담 수석 대표단 자리를 보전한 것은 “매우 좋지 않은 일이다”고 말했다. 도쿄에서 다시 베이징으로 급하게 발령 난 취티엔카이 외교부 부부장이 우다웨이를 대신하기를 한국은 예상했었다. 천 차관은 지금은 은퇴한 우다웨이가 중국의 6자 회담 수석 대표로 자리를 유지토록 북한이 “극도의 로비를 펼친 것이 틀림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천 차관은 우다웨이는 중국에서 “가장 무능한 관리”이며, 오만하고, 마르크스에 대해 열변하는 전 홍위병 출신으로 “북한에 대해서 아는 것이 없으며, 핵무기 확산 방지에 대해도 아는 것도 없으며, 그가 영어를 못 하기 때문에 의사소통하기도 어렵다”고 불평했다. 우다웨이는 또한 강성 국가주의자이며―대놓고 들으라고 큰 소리로―중국 경제의 부상은 중국이 위대한 패권 국가로 복귀하는 “정상화” 과정이라고 공언한다.

…중국의 “신세대”는 한국통…

5. (비밀) 천 차관은 취티엔카이 같은 교양 있는 중국 관리나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 부부장 류지에이는 우다웨이와 비교해 완전히 딴판이라고 한다. 지난번 6자 회담 일정 중에 나눈 사적인 대화를 언급하던 천 차관은 취티엔카이와 류지에이 모두가 한국의 통제 속에 한반도 통일이 이뤄져야 한다고 믿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 두 관리는 이제 북한이 완충 국가로서 별 가치가 없다는 “새로운 현실을 직시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천영우는 말했다.―북한의 2006년 핵실험 이래로 고위 중국 지도부 사이에서 힘을 얻고 있는 견해이다.

북한 붕괴 각본상에 중국의 조치

6. (비밀) 천 차관은 북한이 붕괴할 경우, 미국이 비무장지대 이북에 주둔하는 것을 “달가워하지 않을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다시 한 번 취티엔카이와 류지에이와 나는 대화를 언급하던 천 차관은 중국 정부는 한국 정부가 한국 정부가 통제하는 한반도 통일에 대해 편하게 받아들일 것이며, 한국이 중국을 적대시하지 않는 이상 한국이 미국과 <유순한 동맹> 관계로 묶여 있는 것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막대한 교역과 중국 기업의 노동력 수출 기회 역시 중국이 통일 한국과 함께 사는 문제에 대한 우려를 더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천 차관은 말했다. 천영우는 북한이 붕괴할 경우에 중국 인민군의 개입 가능성을 일축하며 중국의 전략적인 경제적 이해관계는 현재 미국과 일본, 한국에 있지 북한에 있지 않다고 언급했다. 게다가 중국 인민군이 맨주먹으로 북한 내부 위기에 개입하는 것은 “중국 소수 민족 지역에 있는 핵심 세력이 강화될 수” 있다고 천영우는 주장하였다.

그리고 일본

7. (비밀) 천영우는 일본 정부가 통일 한반도를 수용하려면 강력한 한일 관계가 도움될 것이라는 스티븐스 대사의 지적에 수긍하였다. 천 차관은 남북 분단 상황을 “일본이 선호”하겠지만, 일본 정부는 북한이 붕괴할 경우에 통일을 막을 지렛대가 없다고 단언했다.
스티븐스
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관련 보도

영문 원본 다운로드

10SEOUL272.rtf
S E C R E T SEOUL 000272 
 
SIPDIS 
 
E.O. 12958: DECL: 02/22/2034 
TAG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KNNP [Nuclear Non-Proliferation], ECON [Economic Conditions], SOCI [Social Conditions],
KS [Korea (South)], KN [Korea (North)], JA [Japan; Okinawa; Ryukyu Islands],
CH [China (Mainland)] 
SUBJECT: VFM CHUN YOUNG-WOO ON SINO-NORTH KOREAN RELATIONS 
 
Classified By: AMB D. Kathleen Stephens.  Reasons 1.4 (b/d). 
 
Summary 
------- 
 
¶1. (S) Vice Foreign Minister Chun Yung-woo told the 
Ambassador February 17th that China would not be able to stop 
North Korea's collapse following the death of Kim Jong-il 
(KJI).  The DPRK, Chun said, had already collapsed 
economically and would collapse politically two to three 
years after the death of Kim Jong-il.  Chun dismissed ROK 
media reports that Chinese companies had agreed to pump 10 
billion USD into the North's economy.  Beijing had "no will" 
to use its modest economic leverage to force a change in 
Pyongyang's policies -- and the DPRK leadership "knows it." 
It was "a very bad thing" that Wu Dawei -- whom Chun 
characterized as "the most incompetent official in China" -- 
had retained his position as chief of the PRC's 6PT 
delegation.  Describing a generational difference in Chinese 
attitudes toward North Korea, Chun claimed Vice Foreign 
Minister Cui Tiankai and another senior PRC official from the 
younger generation both believed Korea should be unified 
under ROK control.  Chun acknowledged the Ambassador's point 
that a strong ROK-Japan relationship would help Tokyo accept 
a reunified Korean Peninsula.  End summary. 
 
VFM Chun on Sino-North Korean Relations... 
------------------------------------------ 
 
¶2. (S) During a February 17 lunch hosted by Ambassador 
Stephens that covered other topics (septel), ROK Vice Foreign 
Minister and former ROK Six-Party Talks (6PT) Head of 
Delegation Chun Yung-woo predicted that China would not be 
able to stop North Korea's collapse following the death of 
Kim Jong-il (KJI).  The DPRK, Chun said, had already 
collapsed economically; following the death of KJI, North 
Korea would collapse politically in "two to three years." 
Chun dismissed ROK media reports that Chinese companies had 
agreed to pump 10 billion USD into the North's economy; there 
was "no substance" to the reports, he said.  The VFM also 
ridiculed the Chinese foreign ministry's "briefing" to the 
ROK embassy in Beijing on Wang Jiarui's visit to North Korea; 
the unidentified briefer had "basically read a Xinhua press 
release," Chun groused, adding that the PRC interlocutor had 
been unwilling to answer simple questions like whether Wang 
had flown to Hamhung or taken a train there to meet KJI. 
 
¶3. (S) The VFM commented that China had far less influence on 
North Korea "than most people believe."  Beijing had "no 
will" to use its economic leverage to force a change in 
Pyongyang's policies and the DPRK leadership "knows it." 
Chun acknowledged that the Chinese genuinely wanted a 
denuclearized North Korea, but the PRC was also content with 
the status quo.  Unless China pushed North Korea to the 
"brink of collapse," the DPRK would likely continue to refuse 
to take meaningful steps on denuclearization. 
 
...China's "Most Incompetent" Official... 
----------------------------------------- 
 
¶4. (S) Turning to the Six Party Talks, Chun said it was "a 
very bad thing" that Wu Dawei had retained his position as 
chief of the PRC's delegation.  It had been the ROK's 
expectation that Vice Foreign Minister Cui Tiankai, who was 
hastily transferred from Tokyo back to Beijing, would be 
taking over from Wu.  Chun said it appeared that the DPRK 
"must have lobbied extremely hard" for the now-retired Wu to 
stay on as China's 6PT chief.  The VFM complained that Wu is 
the PRC's "most incompetent official," an arrogant, 
Marx-spouting former Red Guard who "knows nothing about North 
Korea, nothing about nonproliferation and is hard to 
communicate with because he doesn't speak English."  Wu was 
also a hardline nationalist, loudly proclaiming -- to anyone 
willing to listen -- that the PRC's economic rise represented 
a "return to normalcy" with China as a great world power. 
 
...China's "New Generation" of Korea-Hands... 
--------------------------------------------- 
 
¶5. (S) Sophisticated Chinese officials like Cui Tiankai and 
Chinese Communist Party Central Committee International 
Department Vice Director Liu Jieyi stood in sharp contrast to 
Wu, according to VFM Chun.  Citing private conversations 
during previous sessions of the Six Party Talks, Chun claimed 
Cui and Liu both believed Korea should be unified under ROK 
control.  The two officials, Chun said, were ready to "face 
the new reality" that the DPRK now had little value to China 
as a buffer state -- a view that since North Korea's 2006 
nuclear test had reportedly gained traction among senior PRC 
leaders. 
 
...PRC Actions In A DPRK Collapse Scenario... 
--------------------------------------------- 
 
¶6. (S) Chun argued that, in the event of a North Korean 
collapse, China would clearly "not welcome" any U.S. military 
presence north of the DMZ.  Again citing his conversations 
with Cui Tiankai and Liu Jieyi, Chun said the PRC would be 
comfortable with a reunified Korea controlled by Seoul and 
anchored to the United States in a "benign alliance" -- as 
long as Korea was not hostile towards China.  Tremendous 
trade and labor-export opportunities for Chinese companies, 
Chun said, would also help salve PRC concerns about living 
with a reunified Korea.  Chun dismissed the prospect of a 
possible PRC military intervention in the event of a DPRK 
collapse, noting that China's strategic economic interests 
now lie with the United States, Japan, and South Korea -- not 
North Korea.  Moreover, Chun argued, bare-knuckle PRC 
military intervention in a DPRK internal crisis could 
"strengthen the centrifugal forces in China's minority areas." 
 
...and Japan 
------------ 
 
¶7. (S) Chun acknowledged the Ambassador's point that a strong 
ROK-Japan relationship would help Tokyo accept a reunified 
Korean Peninsula under Seoul's control.  Chun asserted that, 
even though "Japan's preference" was to keep Korea divided, 
Tokyo lacked the leverage to stop reunification in the event 
the DPRK collapses. 
STEPHENS
1)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3)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4)
[Nuclear Non-Proliferation]
5)
[Economic Conditions]
6)
[Social Conditions]
7)
[Korea (South)]
8)
[Korea (North)]
9)
[Japan; Okinawa; Ryukyu Islands]
10)
[China (Main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