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장례 준비와 그의 서거에 대한 반응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823 2009-05-25 10:26 대외비 주한 미국 대사관
  • 미 분 류 서울 000823
  • 민감함
  • 국방부망 배포1)
  •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
  • 태 그: PGOV2), KS3)
  • 제 목: 노무현 전 대통령 장례 준비와 그의 서거에 대한 반응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2/01/01 19:49

요약

1. (민감하지만 미분류) 요약: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례식이 5월 29일 혹은 30일 서울에서 거행될 예정이다. 우리가 연략을 취한 대다수 대사관은 각기 자국 대사를 대표단으로 파견할 계획이다. 노무현의 죽음으로 노무현에 대한 대중적 지지가 쏟아져 나오는 계기가 되었고 동시에 일각에서는 이명박 정부가 과도한 집착을 갖고 노무현을 뇌물 수수 혐의로 기소했다며 이명박 정부에 대해 분통을 터트리는 계기가 되었다. 요약 끝.

장례식 준비

2. (민감하지만 미분류) 애초에 노무현의 장례식이 부산 인근 김해에서 5월 29일 금요일에 거행될 거라는 보도가 있었지만, 행정안전부의 한 소식통은 노 대통령 유가족이 서울 청와대 인근 경복궁으로 장소를 변경해 줄 것을 요청해왔다고 확인해줬다. 장례식이 서울에서 치러질 공산이 커진 가운데 장례식이 29일에 거행될지 30일이 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3. (민감하지만 미분류) 정부가 노무현의 유족과 협의 끝에 전임 대통령에 대한 “시민장”을 준비하고 있다. 시민장은 한국에 큰 공헌을 한 전임 대통령이나 그 밖의 시민에게 주어지는 영예이다. 시민장은 의전으로 따지면 “국장” 다음 단계이다; 국장은 현직 대통령에게만 주어진다. 한국 근현대를 통틀어 국장은 단 한 차례 있었는데 1979년에 재임 중에 암살된 박정희 대통령이 그 사례다. 박정희 전임자로 두 명의 사망한 대통령은 이승만과 윤보선이 있다. 두 사람은 공히 가족의 요청에 따라 가족장으로 치러졌다. 박정희 사망 이후에 잠시 봉직한 최규하가 유일하게 시민장의 영예가 주어진 유일한 대통령이다.

4. (민감하지만 미분류) 스티븐스 대사는 노무현 대통령에 조의를 표하기 위해 5월 25일 추모 장소로 지정된 곳 중 하나인 역사 박물관에 당도했다. 한명숙 전 총리와 현인택 현 통일부 장관을 포함한 수백 명의 한국 시민들 사이 있던 스티븐스 대사는 추모식 당일에 조의를 표하는 15명의 대사 중에 한 사람이었다.

외국 대표단

5. (민감하지만 미분류) 5월 25일 업무 종료 시간까지만 하더라도 노 대통령 장례식에 참석할 외국 대표단이 확정되지 않았다. 또한, 한국 정부도 어떠한 의전 안내도 발급하지 않았다. 각국 대사들이 자국의 대표단을 이끌기로 했는지 알아보기 위해 우리가 대화를 나눈 대사관들도 본국으로부터의 확인을 기다리고 있다.

  • 호주 대사관은 호주 대표단을 대사가 이끌기로 계획하고 있다.
  • 캐나다 대사관은 자국 대사가 대표단을 이끌겠다고 권고하고 캐나다 오타와 정부의 확인을 기다리고 있다.
  • 중국 대사관은 베이징 정부의 공식적인 대표단이 될지 대사가 대표단을 이끌 지에 관해 본국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 일본 대사관은 일본 도쿄 정부 대표단이 도착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지만, 아직 정해진 바는 없다. 일본 총리가 대표단의 구성을 결정하겠지만, 일본 의회의 “고위 정치가들”로 구성될 듯하다.
  • 뉴질랜드 대사관은 대사가 자국의 대표단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 러시아 대사관은 대표단이 방한할 것 인지에 관해 러시아 모스크바 정부의 확인을 기다리고 있으며 그 결과를 예단할 수 없다.
  • 영국 대사관은 런던 정부 대표단이 방한할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최종 결정은 한국 정부의 의전 안내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역내 국가의 반응

6. (미분류) 북한을 비롯한 한국의 6자회담 당사국이 애도의 뜻을 표명했다.

  • 북한의 지도자 김정일은 “로무현 전 대통령이 불상사로 서거하였다는 소식에 접하여 권량숙 여사와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의 뜻을 표합니다”라고 조전을 보냈다.
  • 중국의 외무성 대변인은 “노무현 대통령의 불행한 사망에 애통하며 그의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시한다”라고 말했다.
  • 일본 수상 타로 아소는 토요일에 자신은 뉴스에 “대단히 놀랐다”“진심으로 애도를 표하는 동시에 명복을 빈다”하고 싶다고 말했다. 우리가 일본 동료 외교관을 통해 이해한 바로는 일본 대사가 아소 장관의 위로 전문을 이 대통령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분위기

7. (민감하지만 미분류) 이명박 대통령은 토요일에 전임자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면서 이번 사건을 “국가적 비극”이라고 칭했다. 노 대통령에 대한 대중의 연민과 성원이 쏟아져 나왔는데 한국민이 망자에 부여하는 존경심과 진보 진영과 청년층 사이 노무현에 대한 열렬한 추종을 참작하면 놀랄 일도 아니다. 첫 기일인 5월 24일 하루 동안 수천 명의 추모객이 노무현 전 대통령에 조의를 표하기 위해 노무현의 고향인 봉화 마을을 찾았다. 수백 명이 침통한 표정으로 긴 대열에 속에 인내심을 갖고 기다리는 동안 추모 분위기는 가라앉아 있었다. 비록 대열이 길었지만, 추모객은 효율적으로 조직되고 정돈되어 있었다. 특히 흥미로운 점은 귀빈 추모객에 대한 특별 대우가 없었던 관계로 그들도 다른 추모객 수백 명과 함께 10분 정도 걸어서 들어가야 했다. 또한, 눈에 띈 점은 군중들이 박근혜와 국회의장 김형오를 비롯해 한승수 총리와 몇몇 한나라당 정치가들이 망자에 조의를 표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노무현 지지자들 사이 분노가 확연했으며 그들 중 상당수는 한국의 검찰이 전임 지도자의 기를 소진시키고 낙담하게 만들어 죽음으로 내몰았다고 비난하고 있다.

8. (민감하지만 미분류) 물론 이러한 정도의 분노와 동정이 한국 정치와 이명박의 통치 능력에 지속적인 영향을 미칠 지 판단하기엔 너무 이른 감이 있다. 이명박 대통령은 망자와 노무현의 유가족에 대해 성의를 다하면서 부드럽게 대응을 해왔다. 또한, 한국 경찰청의 부드러운 대응 역시 도움이 됐다. 한국 경찰청은 엄청난 인원의 경찰을 배치되었지만, 몇몇 규모가 큰 추모 모임에 대해 점잖게 대응했다; 우리가 파악하기엔 한국 경찰이 어떤 경우에도 공권력을 사용하지 말라는 지시를 받을 것으로 알고 있다. 가장 도움이 된 뉴스는 5월 25일 북한의 핵 실험 소식이었다. 이제 더 이상 노무현의 죽음이 유일한 뉴스가 아니다. 거기에 더해 이명박표 보수 대북 정책이 노무현의 햇볕 정책과 비교해 호의적으로 비춰지고 있다.
스티븐스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원본 내려받기

09SEOUL823.rtf
UNCLAS SEOUL 000823 
 
SENSITIVE 
SIPDIS 
 
E.O. 12958: N/A 
TAG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KS [Korea (South)] 
SUBJECT: FUNERAL ARRANGEMENTS FOR FORMER PRESIDENT ROH AND 
REACTION TO HIS DEATH 
 
¶1.  (SBU) SUMMARY: Former President Roh's funeral will be 
held in Seoul on May 29 or 30.  Most embassies we spoke to 
are planning to send delegations headed by their respective 
ambassadors.  Roh's death has evoked an outpouring of public 
support, and, in some quarters, anger at President Lee's 
administration for having pursued with excess zeal Roh's 
prosecution for bribery.  END SUMMARY. 
 
-------------------- 
Funeral Arrangements 
-------------------- 
 
¶2.  (SBU) Despite earlier reports that President Roh's 
funeral would be held on Friday, May 29 in Gimhae, near 
Busan, a source at the Ministry of Government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nfirmed that President Roh's family had 
requested to change the venue to Gyeongbok Palace, adjacent 
to the Blue House, in Seoul.  While it is likely the funeral 
will take place in Seoul, it has not been determined whether 
it will be held on the 29th or 30th. 
 
¶3.  (SBU) In consultation with Roh's family, the government 
is preparing a "citizen's funeral" for the former president. 
A citizen's funeral is an honor reserved for former 
presidents and other citizens who have made significant 
contributions to Korea.  A citizen's funeral is only 
superseded by a "state funeral" in terms of protocol; a state 
funeral is reserved for a sitting president.  There has been 
only one state funeral in Korea's modern history, for 
President Park Chung-hee who was assassinated in office in 
1979.  Two deceased presidents who preceded Park, Lee 
Seung-man and Yoon Bo-sun, both had family funerals, at the 
request of the families concerned.  Choi Kyu-ha, who served 
briefly following Park's death, was the only other president 
to be honored with a citizen's funeral. 
 
¶4.  (SBU) On May 25, to pay respect to President Roh, 
Ambassador Stephens went to the National History Museum, one 
of the designated memorial sites.  Among the hundreds of 
Korean citizens, including former Prime Minister Han 
Myeong-sook and current Minister of Unification Hyun In-taek, 
the Ambassador was one of fifteen ambassadors to pay respects 
at the memorial today. 
 
------------------- 
Foreign Delegations 
------------------- 
 
¶5.  (SBU) As of May 25 COB, there is no confirmation of 
foreign delegations coming for President Roh's funeral and 
the ROKG has not issued any protocol guidance.  Embassies we 
spoke to have either decided that their respective 
Ambassadors will head their delegation of are awaiting 
confirmation from capitals. 
 
-- The Australian embassy was planning for its Ambassador to 
head its delegation. 
 
-- The Canadian embassy recommended that its Ambassador head 
the delegation and is awaiting confirmation from Ottawa. 
 
-- The Chinese embassy said it was awaiting a decision from 
Beijing as to whether there would be a official delegation 
from Beijing or whether the Ambassador would head the 
delegation. 
 
-- The Japanese embassy said there was a "high possibility" 
that a delegation from Tokyo would come, but nothing definite 
so far.  The Prime Minister would decide the composition of a 
delegation, but it would likely be "senior politicians" from 
the Diet. 
 
-- The New Zealand embassy said its Ambassador would head its 
delegation. 
 
-- The Russian embassy was awaiting confirmation from Moscow 
on whether a delegation would be coming and could not 
speculate on the outcome of the decision. 
 
-- The UK embassy said a delegation from London was highly 
unlikely, but a final decision depended on ROKG protocol 
guidance. 
 
------------------ 
Regional Reactions 
------------------ 
 
¶6.  (U) Korea's Six-Party Talks partners, including North 
Korea, expressed condolences. 
 
--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expressed "profound 
condolences to widow Kwon Ryang-suk and (Roh's) bereaved 
family." 
 
--  China's Foreign Ministry spokesperson said, "We bemoan 
the unfortunate death of Mr. Roh Moo-hyun and express our 
deep condolences to his family." 
 
--  Japanese Prime Minister Taro Aso said on Saturday he was 
"quite surprised" by the news and said he would like to "pray 
for the repose of (Roh's) soul."  We understand from our 
Japanese colleagues that the Japanese Ambassador will convey 
a condolence message from Prime Minister Aso to President Lee. 
 
------------ 
Atmospherics 
------------ 
 
¶7.  (SBU) President Lee Myung-bak on Saturday expressed deep 
regret over the sudden death of his predecessor, calling the 
incident "a national tragedy."  There has been an outpouring 
of public sympathy and support for Roh, not surprising given 
the respect Koreans accord to the deceased and Roh's fervent 
following among the progressive and the young.  Thousands 
turned out in Bongha Village, home to the Rohs, to pay their 
respects to former President Roh during the first full day of 
remembrance on May 24.  Generally, the mood was subdued, as 
hundreds stood in long lines together somberly and patiently. 
 Although lines were long, they were efficiently organized 
and controlled.  Particularly interesting was the lack of 
special treatment for VIP visitors, who had to make the 
10-minute walk into the village with hundreds of others. 
Also noteworthy was that the crowd did not allow Prime 
Minister Han Seung-soo and several GNP politicians, including 
Park Geun-hye and National Assembly Speaker Kim Young-O, to 
pay respect to the deceased.  There is clearly anger among 
the Roh Moo-hyun supporters, many of them blaming the ROK 
prosecutors for having driven their former leader to complete 
exhaustion, despondency and death. 
 
¶8.  (SBU) It is, of course, much too early to tell whether 
this level of sympathy and anger will have lasting effects on 
Korean politics and on President Lee's ability to govern.  So 
far, President Lee has responded with a soft touch, giving 
all respect to the deceased and the Roh family.  Also helpful 
is the soft touch of the Korean National Police (KNP), who 
are deployed in enormous numbers, but responding gently to 
several large memorial gatherings; we understand that the KNP 
has been ordered not to resort to use of force under any 
circumstances.  Most helpful of all was the news that North 
Korea had tested a nuclear device on May 25.  Now, Roh's 
death is no longer the only news.  More than that, Lee's 
brand of conservative policies toward the North appears to 
compare favorably with Roh's Sunshine Policy. 
STEPHENS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3)
[Korea (Sou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