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 공단 입주 기업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지만, 나아질 조짐은 없어

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9SEOUL815 2009-05-21 08:01 미분류 주한미국대사관
  • 미분류 SEOUL 000815
  • 국방부망 배포1)
  •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2)
  • 태그: PGOV3), PREL4), ECON5), KS6), KN7)
  • 제 목: 개성 공단 입주 기업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지만, 나아질 조짐은 없어
  • 참조하는 문서: 09SEOUL1111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5/25 13:13

요점

1. (민감하지만 미분류) 5월 19일 한나라당 권영세 의원은 개성공업지구의 현재 상황을 논의하기 위해 국회에서 포럼을 주재하였다. 김영탁 개성공단사업지원단장, 김은종 전 한국토지공사 남북협력사업서 처장, 유창근 개성공단기업협회 부회장 그리고 다른 학계 전문가들이 발제자와 토론자로 참여하였다. 두 시간 논의에는 이명박 대통령이 개입해서 “개성공단을 살려 달라.”라고 요구하는 개성공단 업체 사장들의 필사적인 간청, 그리고 더 폭넓은 남북 관계의 기틀을 다지기 위한 여러 조치 중에서도 숙소 건설이 필요하다는 전문가의 제안 등을 포함하였다. 통일부는 한국 시민의 안전이 최우선이며, “협상의 여지”가 없다고 확고한 입장이었다. 다른 국회의원과 언론인, 그리고 개성공단 경영진도 참석하였다. 요점 끝.

통일부: 협상의 여지 없어

2. (민감하지만 미분류) 개성공단의 한국정부 자문의원 역인 김영탁 개성공단사업지원단장은 억류자 건 감독할 수 없음을 강조하였다. 한국정부의 견해는 바뀌지 않았다: 남한 억류자 관련해 “협상의 여지는 없다.”라고 김영탁은 말하였다; 나머지 개성공단 의제는 인내를 가지고 대화를 통해서 해결되어야만 한다.

3. (민감하지만 미분류) 김영탁은 자신이 참석한 4월 21일 남북 간 22분 접촉을 회상하면서, 한국정부의 3대 우선순위는 1) 고용인의 안전 보장; 2) 자유로운 통행과 통관, 그리고 통신 보장; 그리고 3) 개성 출신 이외의 북한 근로자 인원의 증대라고 말하였다. 개성시 가용 인력 5만 명에서 4만 명이 이미 개성공단에 고용되어 있고 공사가 완료되면 10만 이상의 북한 근로자가 필요하다. 가장 최근 한국정부의 대북 회동 시도를 5월 18일에 했지만, 북한은 그에 응답하지 않았다. 5월 15일 북한은 개성공단을 폐쇄하겠다는 위협 메시지를 보내왔는데, 만일 한국정부가 2000년 6월 공동성명 정신을 존중하지 않는다면, 현존하는 계약은 무효라고 발표하였다.

4. (민감하지만 미분류) 현대 아산 직원인 유씨는 3월 30일 이후 53일간 억류되어 있다. 김영탁에 의하면 북한 측의 강제억류조치는 여하한 개성공단 문제 해결은 남북 쌍방의 협력을 요구하고 협의대상의 기본권을 보장하도록 한 「개성·금강산 출입·체류합의서」 제10조 2항과 4항의 명백한 위반이라고 한다.

북한이 원하는 건 근로자 숙소지 개성공단 폐쇄가 아니야

5. (민감하지만 미분류) 양문수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북한의 행위를 약속된 개성공단 확장이 더뎌 그 좌절감의 표출이라고 해석한다. 양문수에 의하면 현재 개성공단의 문제는 북한이 더 신속한 확장을 원하는 등 개성공단 자체에서 기인하지 않으며, 식량 및 비료 원조의 취소와 북한 근로자 인원수를 늘릴 수 있는 숙소 건설의 거부와 같은 남북 화해에 반하는 남한의 행동에서 기인한다. 북한은 숙소 건설 문제를 개성공단 확장과 한국정부의 의지를 보여주는 중요한 상징으로 본다. 양문수에 의하면, 지금이 한국 정부의 의지를 보여줄 적절한 시기는 아닐 수도 있지만, “아무런 행동이 없다면 개성공단은 서서히 죽게 된다는 의미이다.” 이는 남북 관계의 종결로 나타날 것이다. “공은 남측에 넘어왔다.”라고 양문수는 말하였다.

6. (민감하지만 미분류) 임을출 경남대학교 교수는 전직 기자로 개성공단의 시작부터 개성공단을 면밀히 관찰해온 사람으로서 제안하길, 현 개성공단 문제는 보다 큰 틀에서 다룸으로서 해결할 것을 제안하였다; 첫째, 비료와 식량을 제공함으로써 북한의 신뢰를 얻는다. 둘째, 대화를 통해 임금과 토지 임대료를 협상한다. 임을출은 북한이 4월 21일 임금과 토지임대료 인상 요구는 수익을 보려는 북한의 욕심에서 기인한다고 보지 않는다. 현실적으로 북한은 지난해 이명박 정부의 원조 중단 결정으로 큰 타격을 입었고, 약소한 임금 인상은 어려운 상황에서 일정부분 도움이 될 것이다. 임을출은 남북 간의 가장 큰 문제는 개성공단이 아닌 소통의 부재에 있다. “큰 틀”(원조)에서 해결되면, 나머지는(임금과 유씨 문제) 쉽게 해결될 것이라고 임을출은 말하였다.

7. (민감하지만 미분류) 억류자 문제로 화재를 돌려, 임을출은 현대 아산 직원 유씨에게 인도적 대우를 할 것으로 믿었다. 현대 아산 유씨는 북한과 우호적인 실무 관계의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회사를 대표한다. 유치 문제를 최우선 과제, 그리고 향후 회동의 전재조건으로 삼는 현 한국정부의 조치는 유씨의 운명에 역효과를 낳는다고 주장하였다.

개성공단기업협회 폐쇄 후에도 잔류 공언

8. (민감하지만 미분류) 기업체들은 현재 개성공단의 상태에 대해 북한을 탓한 게 아니라 한국정부는 탓했고, 기숙사 건설이 북한에 긍정적인 메시지를 보낼 거라고 믿었다. 개성공단기업협회 부회장이며 에스제이테그 대표인 유창근은 현 상황은 “심대한 남남 문제이지, 남북문제가 아니다.” 유창근은 한국정부가 업체들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지 못하면서 “끊임없는 인내”를 계속 간청하는데 좌절감을 표시하였고, 이 대통령의 즉각적인 관심을 요청하였다. 유창근은 사실상 1,000명이 넘는 한국시민의 생계가 개성공단 운영에 달려있는데도 한국시민 한 사람 때문에 어떻게 남북관계가 이 지경까지 악화되도록 정부가 방치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하였다. 개성공단이 폐쇄되더라도, 자신과 여타 개성공단 대표들은 “근로자들은 보내고, (자신들은) 개성공단에 체류”할 채비가 되어 있다고 말하였다.

9. (민감하지만 미분류) 한나라당 권영세 의원은 현 상황에 대한 근로자 숙소 건설에 대한 지나친 강조와 “신속한 타개책”에 반하여 주의를 당부하였다. 권영세는 예전 동서독 사이에도 국경 문제로 어려움이 있었다며, 현 개성공단 문제에 대한 신중하고 종합적인 접근을 당부하였다.

2009년 5월 개성공단 통계 자료

10. (민감하지만 미분류) 2009년 5월부로 106개 공장이 (섬유 63개; 기계금속 22개; 전기전자 11개; 화학 7개; 식품 2개; 종이목재 1개) 개성공단에서 운영되고 있고, 28개 공장이 건설 중이며 2009년 말에 완공될 예정이다. 40,134명의 북한 근로자가 (84퍼센트는 20대와 30대 여성) 개성공단에 고용되어 있다. 2005년과 2006년에는 한국정부가 개성공단 소재 기업체의 비용 중 50퍼센트를 보조하였지만, 2006년에는 상당량의 보조금은 기업체가 독립적으로 구매해야 하는 선택적인 “보험”으로 대체되었다.
스탠튼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바깥 고리

원본 및 내려받기

09seoul815.rtf
UNCLAS SEOUL 000815 
 
SIPDIS 
 
E.O. 12958: N/A 
TAG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ECON [Economic Conditions], KS [Korea (South)], KN [Korea (North)] 
SUBJECT: GROWING FRUSTRATION BY KIC COMPANIES, BUT NO SIGNS 
OF WAY FORWARD 
 
¶1.  (SBU) SUMMARY: On May 19, Representative Kwon Young-seh 
(GNP) hosted a forum at the National Assembly to discuss the 
current situation at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KIC). 
Speakers and discussants included MOU Director General for 
KIC Project Bureau Kim Young-tak, former head of the Korea 
Land Corporation Kim Eun-jong, Vice Chair of the Corporate 
Council of KIC Yoo Chang-keun, and other experts from 
academia.  The two-hour session included a desperate plea 
from the KIC CEOs who called for President Lee's involvement 
in "saving KIC" and suggestions from experts for a need to 
build dormitories, among other steps, to address the broader 
inter-Korean framework in the KIC.  MOU remained firm on the 
ROK citizen's safety as top priority and left "no room for 
negotiation."  Other law makers, journalists, and KIC 
managers also attended.  END SUMMARY. 
 
---------------------------- 
MOU: No Room For Negotiation 
---------------------------- 
 
¶2.  (SBU) As the ROKG point man for the KIC, MOU 
Director-General Kim Young-tak emphasized the ROKG's 
inability to overlook the detainee case.  Kim said that the 
ROKG view remained unchanged: there was "no room for 
negotiation" in regard to the South Korean detainee; the rest 
of the KIC agenda would have to be solved through dialogue, 
with perseverance. 
 
¶3.  (SBU) Recalling the 22-minute KIC meeting between the two 
Koreas on April 21 which he attended, Kim said that the 
ROKG's top three priorities were: 1) guaranteed employee 
safety; 2) guaranteed freedom of access, crossing and 
communication; and 3) increase in number of North Korean 
workers from outside of Kaesong area, as 40,000 out of 50,000 
eligible workforce in Kaesong City are already employed by 
the KIC and more than 100,000 North Korean workers are needed 
once construction is complete.  The most recent ROKG attempt 
to meet with the DPRK was made on May 18, to which the North 
did not respond.  On May 15, North Korea sent a message 
threatening to close the KIC, if the ROKG continued to 
disrespect the spirit of the June 2000 Joint Statement, and 
announcing that existing contracts were void. 
 
¶4.  (SBU) Mr. Yu, a Hyundai Asan employee, has been detained 
by the North since March 30, or 53 days.  According to Kim, 
Yu's detainment is a clear violation of the KIC Agreement, 
Chapter 10, Articles 2 and 4, which calls for the two Koreas' 
cooperation in solving any KIC problems and guarantees the 
accused basic rights. 
 
---------------------------------- 
North Wants Dorms, not KIC Closure 
---------------------------------- 
 
¶5.  (SBU) North Korean Studies University professor Yang 
Moon-soo interpreted current DPRK behavior as an expression 
of frustration over slow progress in the promised expansion. 
The present KIC problems, according to Yang, stemmed not from 
KIC itself, which North Korean wanted to expand more rapidly, 
but from the South's anti-reconciliatory behavior such as 
cancellation of food and fertilizer assistance and refusal to 
build dormitories to allow an increased number of North 
Korean workers.  North Koreans saw the construction of 
dormitories as an important symbol for KIC expansion and ROKG 
commitment.  According to Yang, now may not be the right time 
to show this commitment, but "no action means slowly killing 
the KIC," which would lead to the end of inter-Korean 
relations.  "The ball is in South Korea's court," Yang said. 
 
¶6.  (SBU) Yim Eul-chul, Kyungnam University professor, former 
reporter and a close observer of KIC since its inception, 
suggested solving current KIC issues by addressing a bigger 
inter-Korean framework; first by providing fertilizer and 
food aid to win the North's confidence, and second, by 
negotiating wages and land lease fees through dialogue.  Yim 
did not believe North Korea's April 21 request for wage and 
land lease increase stemmed from the North's greed for 
profit.  In reality, North Korea suffered a great deal from 
the Lee administration's decision to cut off aid last year 
and a slight increase in wage would partially help the 
difficult situation.  Yim said the biggest problem between 
the two Koreas is lack of communication, not KIC.  Once the 
"big picture" (aid) is solved, the rest (wages and Yu's case) 
would be easily addressed, Yim said. 
 
 
¶7.  (SBU) Turning to the detainee case, Yim believed that 
North Korean treatment of Hyundai Asan employee Yu, a 
representative of a South Korean company with a long history 
of a friendly working relationship with North Korea, would be 
humane.  Yim argued that the current ROKG handling of Mr. Yu 
-- number one agenda item and precondition for future 
meetings -- was counterproductive to Yu's fate. 
 
--------------------------------------------- --- 
KIC Companies Vow to Remain Even After Closure 
--------------------------------------------- --- 
 
¶8.  (SBU) Companies blamed the ROKG, not the DPRK, for the 
current state of KIC and believed the construction of 
dormitories would send a positive message to the North.  Vice 
Chair of the Corporate Council of KIC and CEO of S.J. Tech 
Co., Ltd. Yoo Chang-geun described the current situation as a 
"grave South-South problem, not a North-South problem." 
Expressing frustrations with the ROKG which continues to 
solicit "endless patience" from the companies without 
offering a way forward, Yoo demanded President Lee's 
immediate attention to the KIC situation.  Yoo said he could 
not understand how his government could allow inter-Korean 
relations to deteriorate to this extent because of one ROK 
citizen, when in fact over 1,000 ROK citizens' livelihood 
depended on KIC's operation.  In case of KIC closure, Yoo and 
other CEOs operating in the KIC, said that they were prepared 
to "send workers home and remain (themselves) in the KIC." 
 
¶9.  (SBU) Rep. Kwon (GNP) cautioned against "a quick fix" for 
the current situation and over-emphasis on dormitory 
construction.  Kwon said border difficulties also occurred 
between former East and West Germany and called for a 
careful, comprehensive approach to the current KIC challenge. 
 
 
------------------ 
KIC May 2009 Stats 
------------------ 
 
¶10.  (SBU) As of May 2009, 106 factories (63 textile; 22 
machinery/ metal; 11 electronics; 7 chemical; 2 food; 1 
timber/ paper) are operational in the KIC and 28 are under 
construction, scheduled to be completed by end of 2009. 
40,134 North Korean workers (84 percent female in 20s and 
30s) are employed by the KIC.  In 2005 and 2006, the ROKG 
subsidized 50 percent of the companies' costs at KIC, but the 
sizable subsidy was replaced by optional "insurance," which 
the companies had to purchase independently, in 2006. 
STANTON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N/A
3)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4)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5)
[Economic Conditions]
6)
[Korea (South)]
7)
[Korea (Nor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