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대한민국 정부, 정보유출 관련 수사 진행

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9SEOUL222 2009-02-11 07:01 비밀/외국전파금지 주한미국대사관
  • 비 밀 SEOUL 000222
  • 국방부망 배포1)
  • 외국전파금지2)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2/11/2019
  • 태그: PINS3), PINR4), PREL5), KS6), KN7), JA8)
  • 제 목: 대한민국 정부, 정보유출 관련 수사 진행
  • 참조: 가. STATE 11328 나. SEOUL 00216
  • 분류자: 공관차석9) 빌 스탠튼 근거 1.4(b/d)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2/01/05 21:21

요점

1. (비밀/외국전파금지) 요점: 한국정부는 북한 미사일의 움직임을 담고 있는 정보 유출에 대한 미국정부의 우려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였다. 한국 외교통상부 차관보 이용준은 유출의 근원지를 찾아내기 위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2월 11일 공관차석에게 말했다. 이번 유출이 여하한 정책적 결정이 아니며; “개인적 행동… 정부에 의해 승인되지 않았다.” 이 차관보는 이 문제로 한미 정보협력에 충격이 없기를 희망했고, 클린턴 국무장관의 다음 주 서울방문 동안에 이 문제가 제기될 것인지를 물었다. 한국정부는 러시아와 중국으로 하여금 북한이 남북관계 긴장을 완화할 것을 촉구하라고 요청하였다. 요점 끝.

정보유출 조사 착수

2. (비밀/외국전파금지) 2월 11일 이용준 한국 외교통상부 부차관보는 한국정부가 정보 유출에 관한 참조전문 외교문서에 대한 응답으로 조치에 나섰다고 공관차석에게 알렸다. 미국정부의 우려를 한국정부 전체에 전달했다고 이 차관보는 말하면서 한국정부가 이 문제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 내부에 누군가가 문제의 정보를 배포했는데, 이미 일본 매체의 보도로 해당 정보가 노출되어 그랬을 가능성이 있다. 이러한 “개인적인 행동”은 용납할 수 없으며, 전적으로 “정부가 승인하지 않은 것”이다. 심각한 규정 위반이라고 보고 한국정부는 이 문제에 대해 될수 있는 한 철저한 조사에 착수하였으며, 책임자가 드러나면 처벌할 거라고, 이용준은 말하면서 그는 범인이 밝혀질 것으로 확신하였다.

3. (비밀/외국전파금지) 정보유출이 한국정부 혹은 관계 기관에 의한 여타 정책결정의 결과가 아님을 이용준은 계속 견지했다. 정부는 재발방지를 위해 강력한 조처를 할 것이다. 이용준은 이번 사고가 한국과 정보협력에 충격이 없기를 희망하였고, 미 국무부 장관의 서울 방문 중에 이 문제가 제기될지를 물었다. 공관차석은 그럴 가능성이 있지만, 국무부 장관에게 달린 일이라고 말하였다. 이 차관보는 접수된 미 외교문서가 “강력한 내용”이었다고 거듭 지적하였는데, 이에 공관차석은 이번 사태에 대한 미국의 우려가 지대함을 반영한다고 응답하였다.

러시아와 중국을 통한 북한에 메시지 전달

4. (비밀/외국전파금지) 한국정부는 러시아와 중국 외무부장으로 하여금 북한이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하라고 촉구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이 차관보는 말하였다. 여느 때와 같이 베이징은 분명한 답변이 없었다. 공관차석은 주한 러시아 대사인 글렙 이바센초프가 스티븐스 대사에게 이례적으로 전화를 걸어 남북 대치국면에 대해 본인의 불안감을 표명했다고 언급하였다.
스티븐스
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 및 전재를 금지합니다.

바깥 고리

원본 및 내려받기

09SEOUL222.rtf
S E C R E T SEOUL 000222 
 
SIPDIS 
 
NOFORN 
 
E.O. 12958: DECL: 12/11/2019 
TAGS: PINS [National Security], PINR [Intelligence],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KS [Korea (South)], KN [Korea (North)], JA [Japan; Okinawa; Ryukyu Islands] 
SUBJECT: ROKG UNDERTAKING INVESTIGATION OF INTELLIGENCE LEAK 
 
REF: A. STATE 11328 
     B. SEOUL 00216 
 
Classified By: DCM Bill Stanton. Reasons 1.4(b/d) 
 
¶1. (S/NF) SUMMARY: The ROKG took USG concerns about the leak 
of intelligence pertaining to North Korean missile movements 
"very seriously," ROK Deputy Foreign Minister Lee Yong-joon 
told the DCM on February 11, and was initiating an 
investigation to find its source.  The leakage was not the 
result of any policy decision; it was a "personal action ... 
unauthorized by the government."  DFM Lee hoped the matter 
would not impact U.S.-ROK intelligence cooperation and asked 
if it would be raised by Secretary Clinton during her visit 
to Seoul next week.  The ROKG had asked Moscow and Beijing to 
urge Pyongyang to reduce inter-Korean tensions.  End Summary. 
 
---------------------------- 
Leak Investigation Initiated 
---------------------------- 
 
¶2. (S/NF) ROK Deputy Foreign Minister Lee Yong-joon informed 
the DCM on February 11 of steps the ROKG was taking in 
response to the reftel demarche on intelligence leaks, 
delivered February 9.  USG concerns had been conveyed 
throughout the government, DFM Lee said, emphasizing that the 
ROKG was taking the matter very seriously.  Someone within 
the government had released the information in question, 
possibly because reports had already appeared in the Japanese 
media.  This "personal action" was unacceptable and totally 
"unauthorized by the government."  In view of the seriousness 
of the infraction, the ROKG had initiated what would be a 
thorough investigation of the matter and punish the person 
responsible once found, Lee stated, adding that he was 
confident the perpetrator would be discovered. 
 
¶3. (S/NF) The leakage was not the result of any policy 
decision by the ROKG or its agencies, Lee continued.  The 
government would take strong measures to prevent a 
recurrence.  Lee expressed hope that the incident would not 
affect intelligence cooperation with the U.S. and asked if 
the matter would be raised by the Secretary during her 
upcoming visit to Seoul.  The DCM said it was possible she 
would, but that would be up to the Secretary.  Lee further 
noted the "tough language" of the demarche, to which the DCM 
responded that it reflected the strength of U.S. concern 
about the issue. 
 
--------------------------------------------- ------------- 
Conveying Messages to Pyongyang through Moscow and Beijing 
--------------------------------------------- ------------- 
 
¶4. (S/NF) The ROKG had asked both the Russian and Chinese 
Foreign Ministries to urge the DPRK to take steps to reduce 
Korean Peninsula tensions, DFM Lee said.  As usual, there had 
been no clear feedback from Beijing.  The DCM noted that 
Russian Ambassador to the ROK Gleb Ivashentsov had, 
unusually, called on Ambassador Stephens to express his 
unease with the inter-Korean standoff. 
STEPHENS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번역 주: NOFORN ,no foreign dissemination allowed
3)
[National Security]
4)
[Intelligence]
5)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6)
[Korea (South)]
7)
[Korea (North)]
8)
[Japan; Okinawa; Ryukyu Islands]
9)
번역 주: ‘부대사’ 와 같은 말이지만 대사관 홈페이지엔 ‘공관차석’이란 용어로 공식 사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