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서울 언론보도; 2009년 12월 22일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1987 2009-12-22 미분류 주한미국대사관

미 분 류 SECTION 01 OF 02 SEOUL 001987

국방부망 배포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
태그: PREL, PGOV, MARR, ECON, KPAO, KS, US
제 목: 서울 언론보도; 2009년 12월 22일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6/11/22 01:20

주요 뉴스

조선일보
가망없는 ‘좀비기업(정부·채권단 지원으로 연명하는 기업)’ 퇴출시킨다

중앙일보, 모든 텔레비전
북, NLL 남측에 해상사격구역 선포

동아일보
NATO, 아프간파병국 회의 한국 첫 초청

한국일보
‘워킹홈리스’ 10만, 집 아닌 희망없어 운다

한겨레 신문
암환자 열명중 여섯 5년이상 산다

세계일보
“2015년 설정 원자력 기술자립 몇년 더 앞당기려 노력”/李대통령 “공공에너지 10%이상 줄일 각오해야”

서울신문
꽉 막힌 예산정국 숨통 트이나

국내 동향

북한 해군사령부 대변인은 21일 북방한계선(NLL)은 (미군 주도의 유엔사령부가 1953년 종전 당시 획정한 사실상의 남북 해상분계선) 인근 수역을 남조선의 “무모한 군사적 도발 책동”에 대응해 “평시 해상사격구역”으로 지정한다고 말했다. (전체)

한국 정부 관리의 반응1): “서해상에서 긴장 사태를 조성해 NLL을 분쟁지역화하고 무력화를 시도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국제 뉴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내년 초 북핵 문제와 권력 승계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동아, 세계)

미디어 분석

북한

모든 한국 언론은 북한이 21일 남북 간 분쟁해역인 서해 해상을 따라 “평시 해상사격구역”을 지정했다는 소식을 다뤘다. 북한 해군 사령부의 발언 내용: “남조선 군부 호전광들의 무모한 군사적 도발 책동에 대응해 우리 해군은 아군 서해상 군사분계선 수역을 우리의 해안 및 섬 포병 구분대(편대 이하의 부대 조직)의 평시 해상 사격구역으로 선포한다. 아군 해상 사격 구역에서 모든 어선들과 기타 함선들은 피해가 없도록 자체 안전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다”2)

보수 조선일보는 안보부서 당국자는 “지난달 대청해전에서 일방적으로 얻어맞은 뒤 앙갚음할 방법을 찾고 있겠지만 물리적 도발은 쉽지 않을 것”이라며3) “북한군의 심리적 압박 조치로 본다”고 했다고 전했다. 중도 우파 중앙일보는 “서해상에서 긴장 사태를 조성해 NLL을 분쟁지역화하고 무력화를 시도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는 한국 정부 관리의 발언을 전했다. 중도 한국일보는 기사 제목으로 <北..”서해수역 포병대 사격훈련구역 지정”/ 도발 준비보다 전략적 수사 무게>라고 뽑았다.

스티븐스
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영문 원본 내려받기

09SEOUL1987.rtf
UNCLAS SECTION 01 OF 02 SEOUL 001987 
 
SIPDIS 
 
E.O. 12958: N/A 
TAGS: PREL, PGOV, MARR, ECON, KPAO, KS, US 
SUBJECT: SEOUL - PRESS BULLETIN; December 22, 2009 
 
TOP HEADLINES 
------------- 
 
Chosun Ilbo 
ROKG to Stop Assisting "Zombie" Companies Kept Alive 
by Government and Bank Handouts 
 
JoongAng Ilbo, All TVs 
N. Korea Declares Yellow Sea Border "Firing Zone" 
 
Dong-a Ilbo 
Korea Invited to NATO Meeting on Afghanistan Next Year 
 
Hankook Ilbo 
Number of "Working Homeless" Reaches 100,000 
 
Hankyoreh Shinmun 
Six in 10 Cancer Patients Survive 
for More Than Five Years after Diagnosis 
 
Segye Ilbo 
President Lee Hopes to Advance ROK's Target to Secure Its Own 
Nuclear Power Technologies by a Few Years 
 
Seoul Shinmun 
Rival Parties Agree to Convene 
National Assembly Session Dec. 29 
 
 
DOMESTIC DEVELOPMENTS 
--------------------- 
 
The North Korean naval command said yesterday that it would 
designate the waters near the Northern Limit Line (NLL) - the de 
facto inter-Korean sea border in the Yellow Sea drawn by the 
U.S.-led United Nations Command at the end of the Korean War in 1953 
- as a "peacetime naval firing zone" for coastal and island 
artillery units, in response to the ROK's "reckless military 
provocations." (All) 
 
An ROKG official responded by saying: "The announcement is only the 
latest attempt by the North to raise tensions in the Yellow Sea and 
to nullify the NLL." (JoongAng) 
 
 
INTERNATIONAL NEWS 
------------------ 
 
According to Japan's Yomiuri Shimbun, there is a possibility tha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may visit China in January or early 
February to discuss the North's nuclear and succession issues. 
(Dong-a, Segye) 
 
 
MEDIA ANALYSIS 
-------------- 
 
-N. Korea 
--------- 
All ROK media covered North Korea's designation yesterday of a 
"peacetime firing zone" along the disputed inter-Korean sea border 
in the Yellow Sea.  The North Korean naval command was quoted: "To 
counter the reckless and provocative military maneuvers by the 
warmongers in the South Korean military, our Navy declares the 
waters near the Military Demarcation Line (MDL) in the Yellow Sea 'a 
peacetime naval firing zone' for coastal and island artillery units. 
 All fishing boats and warships in that zone should take security 
measures to protect themselves." 
 
Conservative Chosun Ilbo quoted an ROK security official as saying: 
"The North Korean military is apparently seeking ways to get revenge 
for its crushing defeat in a skirmish in the Yellow Sea last month. 
 
SEOUL 00001987  002 OF 002 
 
 
This appears to be a psychological pressure tactic.  (The North), 
however, will find that a physical provocation will be more 
difficult (to carry out)."  Right-of-center JoongAng Ilbo cited an 
ROKG official as saying: "The announcement is only the latest 
attempt by the North to raise tensions in the Yellow Sea and to 
nullify the NLL." Moderate Hankook Ilbo headlined its article: 
"North's Designation Appears to be Strategic Rhetoric, Rather Than 
Preparation for Provocation." 
 
 
STEPHENS
1)
실제는 고유환 동국대 교수의 발언 북 “정해 준 뱃길로만 다녀라” 어선·여객선까지 위협 중앙일보
3)
北, 서해에 ‘평시 해상사격구역’ 설정 우리 해역으로 언제든 쏜다는 선전포고 조선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