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노반 수석 부차관보와 외교통상부 북미국장의 12월 1일 회동

참조문서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1907 2009-12-03 09:02 기밀 주한 미국 대사관
  • 기 밀 서울 001907
  • 국방부망 배포1)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2/03/2029
  • 태그: PREL 2), PGOV 3), ETRD 4), KS 5)
  • 제 목: 수석 부차관보 도노반과 외교통상부 북미국장의 12월 1일 회의
  • 분류자: 정치 참사관 제임스 웨이만6) 근거1.4 (b/d).
  • 번역자: PoirotKr (번역 주: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1/10/18 15:51

요점

1. (기밀) 12월 2일 외교통상부 북미국장 장호진은 미국 대통령의 최근 방문 결과에 대해 한국이 대단히 흡족했다고 동아태 수석 부차관보 조 도노반에게 말했다. 장호진 국장은 한국전쟁 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2+2 장관급회담에서 합의할 만한 3가지 가능성 있는 부분을 발굴해냈다고 했다. 2+2 행사는 미래 한미 동맹을 위한 공동 비전을 과시할 이상적인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전략적 유연성으로 더욱 포괄적인 2단계 동맹이란 방점을 찍을 수 있지만, 한국민에게 개념이 먹히게 하기는 까다로운 일이 될 거라고 주의를 당부하였다. 장 국장에 의하면 오바마 대통령의 언론 회동을 다루는 솜씨가 한국정부에 특히 도움이 됐다고 했다. 요약 끝.

2+2 회담의 장소와 일시

2. (기밀) 12월 2일 장호진 외교통상부 북미국장은 한국정부는 오바마 대통령의 최근 방한이 성공해서 대단히 흡족했다고 조 도노반 동아태 수석 부차관보에게 말했다. 장호진은 미 국무장관과 국방장관이 한국의 상대역들과 한국 전쟁 60주년을 기념해 회담하기로 합의한 모습에 특히 흡족해했다. 장호진은 2+2회담의 일정과 관련해 국무장관의 아시아방문 한쪽이나, 미 국방장관의 샹그릴라 회담을 위한 아시아방문 한쪽에서 열기를 한국정부가 희망한다고 했다. 한국 전쟁 60주년 기념일은 미래 한미동맹 발전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집중 시킬수 있는 훌륭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그는 의견을 피력했다. 장호진은 한국이 2+2회담을 정례화하지는 않을 거라고 강조했다.

2+2 회담의 결과물과 동맹의 미래

3. (기밀) 장 국장은 한미 동맹이 더욱 포괄적인 양상으로 진화하고 있음을 선보이도록 중지(衆智)를 모으는 일이 중요할 거라고 제안하였다. 북한의 위협에 맞서는 전통적인 방위 영역을 넘어서는 협력을 부각하는 일이 좋은 방안이라고 장 국장은 믿었다. 도노반 수석 부차관보는 이에 동의하며 한반도 평화 보장을 위한 역할를 토대로 하여 글로벌 협력으로 확장하는 한미 동맹의 역할을 강조하는 전향적인 접근을 제안하였다. 장호진은 전략적 유연성이라는 개념이 한미 동맹의 진화 과정에서 “두 번째 단계” 방점일 수 있지만, 2+2회담이 전략적 유연성 개념을 논의하기에 적절한 토론의 장인지는 확신이 서지는 않는다고 했다.

전략적 유연성을 한국민에게 홍보

4. (기밀) 야당이 전략적 유연성 문제를 손쉽게 악용할 수 있기 때문에 이 문제가 한국에선 민감한 주제라고 장호진은 말하였다. 예를 들면 전략적 유연성과 용산기지이전계획을 분리하는 게 중요할 거라고 제안하였다. 그렇지 않으면, 미군 기지 이전을 위한 한국의 재정적인 부담이 결국 한반도 외곽의 미군 과업에 보조금으로 이용되는 게 아니냐는 주장을 야권이 할 수 있다고 장 국장은 설명하였다. 장호진은 국방장관도 아직 전략적 유연성 개념을 완전히 간파하지 못했다고 주장하였다. 그는 외교통상부 당국자들도 미국의 제안을 더 잘 이해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도노반 수석 부차관보는 한국 우발 사태 시 한국은 한반도 외곽 미군 부대 증원으로 대단히 혜택을 보게 될 것이며, 전략적 유연성이 그런 혜택을 가능하게 하는 개념이라고 지적하였다.

성공적인 정상회담

5. (기밀) 장호진은 한국 정부는 오바마 대통령의 최근 방한이 여러 가지 이유에서 대단히 흡족했다고 말했다. 예들 들어, 기자회견장에서 곤란한 질문에 대한 오바마 대통령의 답변이 “훌륭했다”고 장호진은 말하였다. 특히 이명박 대통령의 대북정책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언급한 오바마 대통령의 발언은 양국에 이견이 있을 거라는 국민적 우려를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했다. 오바마의 한미 FTA에 대한 질문 처리도 완벽했다고 장호진은 말하였다. 그는 한국 정부는 한미 FTA 최종 비준을 위한 걸림돌을 제거하기 위한 (오바마의) 강력한 정치적 의지 표명, 그리고 FTA 문제를 놓고 벌어진 “심도 있는 논의”에 대해서도 대단히 흡족했다고 거듭 지적하였다.
스티븐스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바깥 고리

원본 내려받기

09SEOUL1907.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1907 
 
SIPDIS 
 
E.O. 12958: DECL: 12/03/2029 
TAG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ETRD [Foreign Trade], KS [Korea (South)] 
 
SUBJECT: PDAS DONOVAN'S DECEMBER 2 MEETING WITH MOFAT DG 
FOR  NORTH AMERICAN AFFAIRS 
 
Classified By: POL M/C James L. Wayman.  Reasons 1.4 (b/d). 
 
Summary 
------- 
¶1.  (C) MOFAT DG for North American Affairs Chang Ho-jin on 
December 2 told EAP PDAS Joe Donovan the ROK was very pleased 
with the results of the recent POTUS visit.  Chang noted the 
ROK had identified three potential windows for the agreed 
upon 2 2 ministerials to commemorate the 60th anniversary of 
the Korean War.  The event would be ideally suited to 
showcase a joint vision for the future of the alliance. 
Strategic flexibility could mark a second more comprehensive 
phase of the alliance, but selling the concept to the ROK 
public would be tricky, he cautioned.  According to Chang, 
President Obama's handling of the press availability had 
proven particularly helpful to the ROKG.  End Summary. 
Venue and Timing for 2 2 
------------------------ 
¶2.  (C) On December 2, Director General for North American 
Affairs at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Chang 
Ho-jin, told EAP PDAS Joe Donovan that his government was 
very happy with the success of President Obama's recent 
visit. Chang was particularly happy to see the agreement that 
Secstate and Secdef would meet their ROK counterparts to 
commemorate th 60th anniversary of the Korean War.  Regarding 
scheduling of the 2 2, Chang noted Seoul's hope that the 
meeting could be held on the margins of Secstate's Asia visit 
for ARF meetings or Secdef's Asia visit for Shangri-La 
meetings.  He opined that the 60th anniversary would be an 
excellent opportunity to focus public attention on the future 
development of the alliance.   Chang stressed the ROK was not 
seeking to institutionalize the 2 2. 
2 2 Deliverables and Future of the Alliance 
------------------------------------------- 
¶3. (C) Chang suggested it would be important to collaborate 
on ideas to showcase ways in which the alliance was evolving 
and becoming more comprehensive.  Highlighting cooperation 
beyond the traditional scope of defending against the DPRK 
threat would be a good tack, Chang believed.  Donovan 
concurred, suggesting a forward-looking approach that 
emphasized the alliance role in ensuring peace on the 
Peninsula as a foundation and then expanded to global 
cooperation.  Chang suggested that the concept of strategic 
flexibility could mark a "second phase" in the evolution of 
the alliance, although he was not convinced the 2 2 was the 
appropriate forum to discuss the concept. 
Selling the ROK Public on Strategic Flexibility 
--------------------------------------------- -- 
¶4. (C)  Strategic flexibility was a sensitive topic in the 
ROK, Chang said, because opposition parties could readily 
exploit the issue.  As an example, he suggested it would be 
important to keep separate discussions of strategic 
flexibility and Yongsan relocation.  Otherwise, opposition 
groups could make the argument that the ROK financial burden 
for relocating the U.S. Army Post would somehow also be used 
to subsidize U.S. military missions off the Peninsula, he 
explained.  Chang claimed that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officials still did not fully grasp the concept.  He said 
MOFAT officials also want to better understand the U.S. 
proposal.  Donovan noted that in a Korean contingency, the 
ROK would benefit greatly from U.S. force augmentation from 
off the Peninsula, suggesting that strategic flexibility was 
the concept that allowed this to happen. 
Summit Successes 
---------------- 
¶5.  (C) Chang said the ROKG was very happy with President 
Obama's recent visit for several reasons.  For example, the 
President's response to thorny questions during the press 
availability had been "wonderful," Chang said.  Specifically, 
President Obama's comments regarding U.S. support for 
President Lee Myung-bak's DPRK policy had helped mitigate 
public anxiety that there might be daylight between the two 
sides.  President Obama's handling of questions regarding the 
KORUS FTA was also perfect, Chang said.  He further noted 
that the ROKG was also very pleased with the strong political 
will to remove hurdles to final KORUS passage and the 
"serious in-depth discussions" which took place on the issue. 
STEPHENS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3)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4)
[Foreign Trade]
5)
[Korea (South)]
6)
번역 주:POL M/C James. L. Way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