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서울 언론보도; 2009년 12월 1일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1880 2009-12-01 미분류 주한미국대사관

미 분 류 SECTION 01 OF 02 SEOUL 001880

국방부망 배포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
태그: PREL, PGOV, MARR, ECON, KPAO, KS, US
제 목: 서울 언론보도; 2009년 12월 1일
번역자: PoirotKr(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6/05/28 20:00

주요 뉴스

조선일보, 모든 텔레비전
북(北) 17년만에 전격 화폐개혁

중앙일보
국책연구기관 첫 직장폐쇄

동아일보
지역경쟁력 용인시-울주군, 지역생활 여건 전주시-화순군

한겨레, 세계일보
한나라 ‘시행 유예’ 중재안…한국노총도 입장선회 /복수노조·전임자 임금금지 논의 ‘새국면’

한겨레 신문
철도 준법파업 '불법 모는 정부'

서울신문
[철도파업] 강경대응·맞고소… 파업 종착역 감감

국제 뉴스

국내 인터넷 매체 데일리NK는 30일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 북한이 이 날짜를 기해 화폐개혁을 단행했다고 전했다. 데일리NK는 이 소식통을 인용해 “옛날 돈과 새 돈의 교환 비율은 100대1”이라고 보도했다. (전체)

이번 화폐 개혁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로 거론되는 3남 정은(26)으로의 '3대 권력 세습'을 앞두고 체제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극심한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방안으로 보는 분석이 많다. (조선)

일개 인터넷 매체보다 못한 정보력을 보유한 국정원과 정권
국내 인터넷 매체 데일리NK는 30일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 북한이 이 날짜를 기해 화폐개혁을 단행했다고 전했다. 데일리NK는 “오전 11시부터 평양을 비롯한 조선중앙은행 각 도 지점에서 화폐 교환이 시작됐다”며 “옛날 돈과 새 돈의 교환 비율은 100대1”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92년에는 화폐 개혁 하루 전에 공식 발표를 했는데 이번에는 그런 게 없다”며 “최근 화폐 개혁 관련 소문이 많았지만 확인된 정보는 없다”고 전했다. 北 100대 1 화폐 개혁설… 정부 "확인중" 한국일보

미디어 분석

북한

모든 한국 미디어는 북한이 30일을 기해 옛날 돈과 새돈의 교환 비율을 100대1로 하는 화폐개혁을 단행했다고 주장하는 서울 거점 인터넷 매체 데일리NK 보도에 관심을 보였다. 데일리NK에 의하면 화폐개혁은 1992년 이후 처음이라고 한다.

보수 조선일보는 이번 화폐 개혁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로 거론되는 3남 정은(26)으로의 '3대 권력 세습'을 대비하여 체제 단속을 강화하고 극심한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방안으로 도입되었다는 관측이 있다고 했다.

대다수 언론은 이번 화폐개혁은 1992년처럼 공식적으로 발표되지 않아 신중한 모습이라고 보도했다. 통일부 천해성 대변인은 “사실인지 여부는 공식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보수 세계일보와 국영 KBS 방송은 북한이 오는 8일로 예정된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 시 6자회담에 대한 구체적 복귀 일정을 밝히겠다는 의사를 미국 측에 전달했다는 일본의 산케이신문의 30일 보도를 되풀이했다. 세계일보 기사의 소 제목은 <산케이 신문 “美측에 의사 전달”…“북미 양자대화 성사 선물용인듯”>이다.

사설/논단

[기고/박용옥]보즈워스 특사의 ‘北核가면 벗기기’(동아일보 12월 1일 33면; 발췌)

박용옥 평안남도지사 전 국방부 차관

미국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11월 19일 서울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가진 후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2월 8일 북한을 방문한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번 보즈워스 특별대표의 방북은 북한을 6자회담 틀 안으로 이끌어내기 위한 양자 접촉임을 강조하고 있으나, 이미 6자회담 영구불참을 선언한 북한이 만족할 만한 대가 없이 회담 복귀 의사를 밝힐 것 같지는 않다.

보즈워스 특별대표의 방북이 과연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는 두고 볼 일이지만 모든 면에서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다. 북한은 미국과의 양자회담 결과를 보고 6자회담 또는 다자회담에 참여할지를 결정하겠다는 것이며, 또 6자회담에 참여하더라도 북핵문제에 대한 논의가 아니라, 한반도 및 세계 비핵화 문제에 관한 핵군축회담과 함께 한반도 평화보장 문제부터 논의하자는 태도다.

이런 북한이 북한을 찾은 보즈워스 특별대표에게 아무런 사전 보장도 없이 6자회담 복귀의사를 선뜻 내비칠 리가 없다. 만약 북한이 보즈워스와의 대화에서 6자회담에 복귀할 의사를 밝힌다면, 두 가지 이유 중 하나다. 하나는 미국으로부터 상당한 대가를 보장받은 경우이고, 다른 하나는 북한이 다시 회담 판을 벌여놓고 사실상 핵무기 보유국으로서의 위상을 한껏 내세우며 이를 기정사실화하기 위한 계략의 일환일 수 있다.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든 안 하든 미국이나 다른 회담 참가국들이 또다시 북한이 펴놓은 멍석에서 북한이 연주하는 반주에 따라 유연한 몸동작의 미용체조(?)로 자신의 몸매를 다듬는 우스운 모양이 되지 않을까 걱정이다. 한국 자체의 독자적인 대북억지력이 가시화될 때에야 6자회담의 성공도 기약할 수 있을 것이다. 12월 8일 보즈워스 특별대표의 북한방문은 북한의 핵 가면을 벗기느냐 못 벗기느냐의 시금석이 될 것이다.

스티븐스
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영문 원본 내려받기

09SEOUL1880.rtf
UNCLAS SECTION 01 OF 02 SEOUL 001880 
 
SIPDIS 
 
E.O. 12958: N/A 
TAGS: PREL, PGOV, MARR, ECON, KPAO, KS, US 
SUBJECT: SEOUL - PRESS BULLETIN; December 1, 2009 
 
TOP HEADLINES 
------------- 
 
Chosun Ilbo, All TVs 
N. Korea Revamps Currency for First Time in 17 Years 
 
JoongAng Ilbo 
State-run Korea Labor Institute Locks Out Unionized Workers 
as Strike Drags on 
 
Dong-a Ilbo 
Yongin City and Ulju County Ranked Top on Regional Competitiveness 
Index List 
 
Hankook Ilbo, Segye Ilbo 
Federation of Korea Trade Unions Softens Stance and 
Suggests Changes to ROKG Labor Policies 
 
Hankyoreh Shinmun 
ROKG's Hard-line Response to Unionized Railway Workers' Legitimate 
Strike Activity 
 
Seoul Shinmun 
Korail Unionists Face Arrest 
 
 
INTERNATIONAL NEWS 
------------------ 
 
According to the Daily NK, a Seoul-based Internet news site on North 
Korea, North Korea has revalued and replaced its national currency 
as of Nov. 30. According to the source, the exchange rate for the 
new currency is 100:1, so old 1,000 won bills are being exchanged 
for new ten won bills. (All) 
 
Analysts saw this North Korean move as an attempt to control 
inflation as well as to tighten the North Korean regime's hold at 
home ahead of a power succession to leader Kim Jong-il's third son, 
Jong-eun. (Chosun) 
 
 
MEDIA ANALYSIS 
-------------- 
 
-N. Korea 
--------- 
All ROK media gave attention to a report by the Daily NK, a 
Seoul-based Internet news site on North Korea, claiming that North 
Korea revalued and replaced its national currency yesterday at a 
rate of one new won to 100 old won.  According to media reports, the 
revaluation was the first for North Korea since 1992. 
 
Conservative Chosun Ilbo observed that there is speculation that the 
latest currency reform may have been initiated in order to tighten 
the regime's hold on power and to bring runaway inflation under 
control amid apparent efforts to prepare for the succession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s third son, Jong-eun. 
 
Most media reported that ROKG officials were cautious about the 
report since North Korea has yet to make an official announcement of 
the revaluation as it did in 1992.  An official at the Unification 
Ministry was quoted as saying: "We cannot confirm the report." 
 
Conservative Segye Ilbo and state-run KBS replayed a Nov. 30 report 
by Japan's Sankei Shimbun that North Korea told the U.S. that, 
during the upcoming visit of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Policy Stephen Bosworth to Pyongyang, it will announce when it plans 
to return to the stalled Six-Party Talks.  Segye Ilbo's sub-heading 
read, "North Korea Seems to Have Decided to Give a 'Gift' Since 
Direct Talks with U.S. Came True." 
 
 
OPINIONS/EDITORIALS 
 
SEOUL 00001880  002 OF 002 
 
 
------------------- 
 
BOSWORTH SHOULD MAKE SURE NORTH KOREA STOPS PLAYING NUCLEAR GAMES 
(Dong-a Ilbo, December 1, Page 33; Excerpts) 
 
By Former Vice Defense Minister Park Yong-ok 
 
During his November 19 summit with President Lee Myung-bak in Seoul, 
U.S. President Barack Obama announced that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Policy Stephen Bosworth will visit North Korea on 
December 8.  The U.S. is insisting that Ambassador Bosworth's visit 
is simply a bilateral contact aimed at bringing the North back to 
the Six-Party Talks.  However, North Korea, which vowed to quit the 
Six-Party Talks permanently, is unlikely to express its willingness 
to return to the multilateral framework unless it receives 
satisfactory rewards. 
 
It remains to be seen what outcome Ambassador Bosworth's visit to 
the North will produce, but the prospects are not that positive.  It 
seems that North Korea intends to decide whether to rejoin the 
Six-Party Talks or other multilateral negotiations depending on the 
outcome of bilateral talks with the U.S.  The North also claims that 
even if it returns to the Six-Party Talks, participants should first 
discuss nuclear disarmament talks on denuclearizing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world and a peace guarantee on the Korean 
Peninsula, instead of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Therefore, without any prior guarantee from Ambassador Bosworth, 
North Korea would have no reason to be willing to rejoin the 
Six-Party Talks.  If the North expresses its intention to return to 
the Six-Party Talks during its dialogue with Ambassador Bosworth, it 
would be due to one of two reasons:  The North may have been 
promised considerable rewards from the U.S., or it probably intends 
to use the dialogue as an opportunity to raise its status as a 
nuclear-weapons state and make it a fait accompli. 
 
Whether or not the North returns to the Six-Party Talks, I am 
concerned that the U.S. or other Six-Party Talks member countries 
may once again dance to the North Korean tune at a bargaining table 
arranged on North Korea's terms.  Only when the ROK's independent 
deterrence against the North becomes tangible will the Six-Party 
Talks be successful.  Ambassador Bosworth's visit to the North on 
December 8 will be the touchstone of multilateral efforts to stop 
North Korea from playing nuclear games. 
 
 
 
STEPH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