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태영 외교통상부 동북아시아국장-중국, 일본, 몽골과 한국의 관계 언급

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9SEOUL1863 2009-11-25 06:07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 기 밀 SEOUL 001863
  • 국방부망 배포1)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1/25/2029
  • 태그: PREL2), PGOV3), PINR4), ECON5), KN6), KS7), JA8), CH9), MG10)
  • 제 목: 조태영 외교통상부 동북아시아국장, 중국, 일본, 몽골과 한국의 관계 언급
  • 참조: SEOUL 1531
  • 분류자: 공관차석 마크 토콜라.11) 근거 1.4 (b/d).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2/01/14 19:02

요약

1. (기밀) 11월 12일 공관차석과 함께한 오찬 중에 조태영 외교통상부 동북아시아 국장은 한국과 중국 간의 무역 및 민간 교류가 계속해서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조 국장은 중국 정부와의 관계 확대로 한국 정부 내에 “경종이 울리기” 시작했는데, 일부 저명한 두뇌집단과 국회 의원들은 중국에 대해 더욱 신중한 접근을 청와대에 촉구하기 시작하였다. 그런 우려는 중국 정부와의 FTA 가능성에 관련해서 특히 맞는 말이다. 경술국치 100주년이 되는 2010년에 아키히토 일왕이 서울을 방문할지를 일본 정부는 계속 답변을 미루고 있다. 조 국장은 내년에 오바마 대통령이 히로시마를 방문하게 되면 일본 정부와 한국 정부 사이 마찰을 키울 공산이 있다고 경고하였다. 일본인들이 스스로 2차 세계대전의 희생자로 묘사될만한 세간의 이목을 끄는 행보는 한국에서도 좋게 받아들여질 리가 없다. 조 국장의 부서인 동북아시아국은 몽골과의 관계 강화 방안을 모색하라는 임무를 청와대로부터 부여받았다. 요약 끝.

동북아시아 국장 한중관계의 평가

2. (기밀) 공관차석이 주재한 11월 12일 오찬 중에 조태영 외교통상부 동북아시아국장은 자신의 직무에 속한 중국과 일본 그리고 몽골 세 나라와의 관계에서 중대 관심사 중 일부를 대사관 사람들과 함께 검토하였다. (주석: 조 국장의 부서는 북한 핵 문제에 관련된 문제는 전혀 취급하지 않는다. 주석 끝.)

3. (기밀) 그가 전번에(참조 전문) 지적했던 논지를 재차 언급하길, 한국과 중국 간의 무역 및 민간 교류 계속해서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고 조태용은 말하였다. 사실, 2009년 한·중 교역의 규모가 2009년도 한·일, 한·미 교역량을 합친 것과 같거나 넘어설 전망이다. 게다가, 현재 거의 10만 명의 한국 시민이 중국에서 생활하거나 일을 하든지 유학을 겸하고 있다고 그는 말하였다. 외교통상부는 특히 다른 무엇보다도 영사 업무에 대한 수요 증가에 대처하기 위해 자원을 옮기고 있다. 조 국장은 외교통상부가 중국 우한에12) 일곱 번째 한국 영사관 개설하려고 준비하고 있으며 다수의 중국표준어 사용자를 훈련해 고용하고 있다고 알려주었다.

4. (기밀) 조 국장은 후 주석과 이 대통령 사이 개인적 인간관계가 “훌륭하다고” 했지만, 중국정부와의 발전적인 정치적 관계에 대해 조 국장은 그다지 낙관적이지 않았다. 개괄적으로 말해 급속히 확대되는 교역과 한·중 사이 정치적 유대관계가 강화되고 있다는 인식으로 말미암아 한국 사회의 일각에서 경종을 울리기 시작했다고 조 국장은 말하였다. 청와대는 중국과 좀 더 신중히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저명한 친미 학자들과 두뇌집단과 국회의원들의 우려하는 목소리를 갈수록 커지고 있다. 그런 우려는 중국과의 FTA 타결 가능성과 관련해 정말 사실이다. 중국정부의 최우선 과제가 한국정부와의 FTA 타결이라고 조 국장은 판단하였다.

…2010년도 일왕의 방문..

5. (기밀) 일본문제로 화제를 돌려, 조 국장은 이 대통령이 재천명한 아키히토 일왕의 서울 방문 초대에 대해 아직 일본의 공식적인 반응이 없다고 말하였다. 일왕의 안전을 담보하고, 일왕의 방한에 대한 한국 언론의 부정적인 보도를 자제시키겠다는 한국정부의 비공식적인 약속을 확신하지 못하고 일본 정부는 답변을 미루고 있다. 조 국장은 내년 오바마 대통령의 히로시마 방문은 한국정부의 대일관계 면에서 이상 기류를 야기할 공산이 있다고 주의를 당부하였다. 일본인 스스로 2차 세계대전의 희생자들로 묘사하는 세간의 이목을 끄는 어떠한 움직임도 남한은 물론 중국에서도 좋게 받아들여질 리 없다. (논평: 서울 주재 일본대사관 동료는 1909년 이토 히로부미 일본 총리를 암살한 민족주의 영웅인 안중근을 “진정한 애국자”로 찬양하는 건물 크기의 현수막을 내건 문화체육관광부가 일왕의 방한을 담보하겠다는 한국정부의 노력에 중심적인 위치를 점하고 있어 “도움이 안 된다.”라고 불평하였다. 논평 끝.)

..그리고 “숙련되지 않은” 몽골인

6. (민감하지만 미분류) 조 국장은 한국과 몽골의 관계를 강화시키는 임무를 청와대로부터 부여받았다고 전하였다. 몽골사람들이 노동력과 상품과 그리고 자본의 자유로운 이동을 수락하는 폭넓은 경제 협정을 처음에 제안했었지만, “지나친 포부”라고 조 국장은 규정지었다. 조 국장은 35,000명가량의 몽골인이 한국에서 생활하고 있지만, 남한의 회사들은 몽골 근로자들이 “비숙련공”임을 알게 되었기 때문에 몽골 근로자 고용에 그다지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티븐스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원본 및 내려받기

09SEOUL.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1863 
 
SIPDIS 
 
E.O. 12958: DECL: 11/25/2029 
TAG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INR [Intelligence], ECON [Economic Conditions], KN [Korea (North)], KS [Korea (South)],
JA [Japan; Okinawa; Ryukyu Islands], CH [China (Mainland)], MG [Mongolia] 
SUBJECT: MOFAT NORTHEAST ASIA DG ON ROK TIES WITH CHINA, 
JAPAN AND MONGOLIA 
 
REF: SEOUL 1531 
 
Classified By: DCM Mark Tokola.  Reasons 1.4 (b/d). 
 
Summary 
------- 
 
¶1. (C) During a November 12 lunch with the DCM, MOFAT 
Northeast Asia Division Director General Cho Tai-young 
stressed that the ROK's trade and people-to-people ties with 
the PRC continue to expand rapidly.  Cho cautioned, however, 
that the expanding relationship with Beijing had begun to 
"set off alarm bells" in Seoul, with some prominent 
think-tankers and National Assembly members urging the Blue 
House to proceed more cautiously with the PRC.  This was 
particularly true with regard to a possible FTA with Beijing. 
 The Japanese government continued to stall on whether 
Emperor Akihito would visit Seoul in 2010, the 100th 
anniversary of Japan's annexation of Korea.  DG Cho warned 
that a visit by President Obama to Hiroshima next year would 
likely increase friction between Tokyo and Seoul; 
high-profile moves by the Japanese to portray themselves as 
WWII victims would play badly here.  Cho's division has been 
tasked by the Blue House to find ways to strengthen ROK 
relations with Mongolia.  End summary. 
 
Northeast Asia DG On: Seoul-Beijing Relationship... 
--------------------------------------------- ------ 
 
¶2. (C) During a November 12 lunch hosted by the DCM, MOFAT 
Northeast Asia Division Director General Cho Tai-young 
reviewed with us some of the front-burner issues in ROK 
relations with the three countries in his portfolio:  China, 
Japan and Mongolia.  (Note:  DG Cho's office does not handle 
anything related to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End 
note.) 
 
¶3. (C) Reiterating points he has made to us previously 
(reftel), Cho said the ROK's trade and people-to-people ties 
with the PRC continue to expand rapidly.  In fact, the value 
of 2009 ROK-China trade was set to equal or exceed the 
combined total value of 2009 ROK-Japan and ROK-U.S. trade. 
In addition, he said, there are now nearly 100,000 ROK 
citizens living, working and/or studying in the PRC.  MOFAT 
was shifting resources to cope with, among other things, 
increasing demand for consular services.  Cho related that 
MOFAT was preparing to open the seventh ROK consulate in the 
PRC, in Wuhan, and was training and recruiting large numbers 
of Mandarin speakers. 
 
¶4. (C) Cho was less sanguine about the ROK's evolving 
political relationship with Beijing, though he said 
Presidents Hu and Lee have an "excellent" personal 
relationship.  Broadly speaking, the DG said, the rapid 
expansion of trade ties and the perception of stronger 
political ties between Seoul and Beijing had begun to set off 
alarm bells in some segments of ROK society.  The Blue House 
was increasingly hearing concerns from prominent, 
pro-American academics, think-tankers and National Assembly 
members about the need to proceed more cautiously with the 
PRC.  This was particularly true with regard to the 
possibility of concluding an FTA with China, which Cho saw as 
Beijing's top priority with Seoul. 
 
...An Emperor Visit in 2010.... 
------------------------------- 
 
¶5. (C) Turning to Japan, Cho said there has still been no 
official reaction to President Lee's public reiteration of 
his invitation to have Emperor Akihito visit Seoul.  The 
Japanese government was stalling, unconvinced by private ROKG 
pledges to ensure the safety of the emperor and temper 
negative Korean press coverage of the visit.  The DG 
cautioned that a visit by President Obama to Hiroshima next 
year would likely cause turbulence in Seoul's relationship 
with Tokyo.  Any high-profile moves by the Japanese to 
portray themselves as WWII victims would play badly in South 
Korea and China.  (Comment: Japanese Embassy colleagues here 
have groused that the ROKG effort to secure an emperor visit 
was "not helped" by the centrally-located Ministry of 
Culture, which recently displayed a building-length banner 
hailing nationalist hero An Jung-geun as a "true patriot" for 
assassinating Japanese Prime Minister Ito Hirobumi in 1909. 
End comment.) 
 
...and "Undisciplined" Mongolians 
--------------------------------- 
 
¶6. (SBU) Cho related that he has been tasked by the Blue 
House to strengthen the ROK's relations with Mongolia.  The 
Mongolians had initially proposed a broad economic agreement 
permitting the free movement of labor, goods and capital, 
which the DG characterized as "too ambitious."  Cho said 
there are about 35,000 Mongolians living in the ROK but added 
that South Korean companies are not keen on hiring them 
because they find Mongolian workers "undisciplined." 
STEPHENS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3)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4)
[Intelligence]
5)
[Economic Conditions]
6)
[Korea (North)]
7)
[Korea (South)]
8)
[Japan; Okinawa; Ryukyu Islands]
9)
[China (Mainland)]
10)
[Mongolia]
11)
번역 주: DCM Mark Tokola.
12)
번역 주: Wuhan, 우한(武漢) 중국 동부의 후베이성(湖北省)의 성도(省都); Han Cities라고도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