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언론 보도 2009년 11월 25일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1862 2009-11-25 미분류 주한미국대사관

미 분 류 SECTION 01 OF 02 SEOUL 001862

국방부망 배포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
태그: PREL, PGOV, MARR, ECON, KPAO, KS, US
제 목: 서울, 언론 보도; 2009년 11월 25일
번역자: PoirotKr(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6/05/25 12:57

주요 뉴스

조선일보
[‘주민 세금 펑펑’ 철없는 지자체들] 수요예측도 없이 "짓고 보자";수십억 들인 드라마 세트장 관광객 외면 5억원 초대형 가마솥, 밥 타고 설익고…

중앙일보, 동아일보, 한국일보, 모든 텔레비전
MB, 세종시 사과한다

한겨레 신문
세종시로 갈 연구기관들 /“부처 안가면 이전 힘들다”

세계일보
국민권익위, 계좌추적권 행사 추진/대통령 직속기구로 위상 강화

서울신문
고령운전자의 ‘그늘’

국내 동향

제1 야당 민주당은 24일 한국 정부의 아프가니스탄 재파병 계획에 대해 반대하기로 했다. (조선, 한국, 한겨레)

국제 뉴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우리는 6자회담 재개에 초점을 맞추고 있고, 모든 에너지와 관심을 여기에 쏟을 계획”이라며 ” “그것이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 목적”이라고 말했다. (한국, 서울)

미디어 분석

북한

중도 한국일보, 서울신문은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의 23일 발언 내용을 언급하였다. 켈리 대변인은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자고 촉구한 것에 대해 “우리는 모든 관심을 6자회담 재개에 맞추고 있다.”면서 “그것이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 목적”이라며 “보즈워스 대표의 방북시에 그런(평화협정) 문제를 논의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의 아프간 문제 결정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의 24일 발언 내용이 신문 내부 지면에 실렸다: “오바마 대통령은 최종 국가안보팀 회의를 통해서 아프간전 전략 결정을 내리는데 필요한 정보들을 얻었다. 수일 내로 결정을 발표할 것이다”

보수 조선일보는 <오바마, 아프가니스탄에 3만명 안팎 추가 파병할 듯 내달 1일 공식발표 예상>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작성하였다. 좌파 성향 한겨레 신문의 기사 제목: <오바마 새달 1일 새 아프간전략 발표; 증파뿐 아니라 출구전략도 밝힐듯>

사설/논단

[동아광장/김희상]한국과 미국, 큰 거래 필요하다(동아일보, 11월 25일, 34면; 발췌)

김희상 한국안보문제연구소 이사장

…게다가 ‘북한 핵 위협’이나 ‘자유통일번영’ 같은 오늘 우리가 직면한 도전과 과제는 모두 너무 크고 복합적이다. 그래서 10년 햇볕정책으로 한계에 부닥친 한미동맹을 서둘러 회복하고 ‘전략동맹’ 차원으로 끌어올리는 특단의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논의는 진작부터 있었다. 그런데도 오히려 연합사 해체 작업만 계속 진행되었으니 미국이 전시작전권에서 손을 떼면 안보 위기가 풍랑처럼 닥쳐올 것이라고 불안해하는 사람들에게는 이번 회담이 너무 한가롭게 보였을 것이다.

이래저래 내년 한미 외교·국방장관 회담에 대한 기대가 크다. 특히 군사동맹은 상호 간의 깊은 이해와 돈독한 우의가 있어야 하는 특별한 관계다. …우리가 미국에 무엇을 기대하고 미국은 우리의 어떤 공헌을 희망하는지, 각자의 역할에 관한 큰 그림부터 그려야 할 것이다.

아마 오바마 대통령도 이번 순방을 통해 한미동맹의 전략적 가치를 재확인할 수 있었을 것이다. …동맹관계에서도 호혜적 혜택 못지않게 위험과 책임, 부담의 공유가 더 소중하다. 특히 미국은 전통적으로 피와 땀을 함께 흘린 나라와의 동맹을 소중하게 생각한다. 그런 차원에서는 이번 아프간 파병도 단순한 부담이 아니라 하나의 전략적 기회일 수 있다. 오히려 규모를 대폭 확장해야 할는지 모른다.

문자 그대로 그랜드 바겐, 큰 거래를 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어떻게 하든 한미동맹이 북-중(北-中) 관계보다는 훨씬 더 튼튼해야 함은 물론이다. 미국이 미중 관계 못지않게 한미 관계를 소중히 여기도록 해야 한다. …특히 오바마 대통령의 북한 핵 폐기 의지와 6월 정상회담에서 보여준 한반도 자유통일에 대한 공감대가 흔들리지 않도록 우리가 적극 뒷받침해 줄 필요도 있다. 그래서 자유통일번영의 미래를 내다보는 전략적 차원에서 한미 간에 서로 총체적이고 긴밀한 협력을 할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만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가 열릴 수 있다.

스티븐스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영문 원본 내려받기

09SEOUL1862.rtf
UNCLAS SECTION 01 OF 02 SEOUL 001862 
 
SIPDIS 
 
E.O. 12958: N/A 
TAGS: PREL, PGOV, MARR, ECON, KPAO, KS, US 
SUBJECT: SEOUL - PRESS BULLETIN; November 25, 2009 
 
TOP HEADLINES 
------------- 
 
Chosun Ilbo 
Examples of Local Government Spending Expose Wasteful Use of 
Taxpayers' Money 
 
JoongAng Ilbo, Dong-a Ilbo, Hankook Ilbo, All TVs 
President Lee will Apologize for Flip-flop on Sejong City 
 
Hankyoreh Shinmun 
Research Institutes: "Relocation to Sejong City will be Difficult 
Unless Relevant Government Agencies Move, Too" 
 
Segye Ilbo 
Anti-Corruption &amp; Civil Rights Commission Seeks Authority 
to Trace Bank Accounts 
 
Seoul Shinmun 
Rapid Increase in Accidents Involving Elderly Drivers 
 
 
DOMESTIC DEVELOPMENTS 
----------------------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DP) decided yesterday to 
oppose the ROKG's plan to redeploy troops to Afghanistan. (Chosun, 
Hankook, Hankyoreh) 
 
 
INTERNATIONAL NEWS 
------------------ 
 
State Department Spokesman Ian Kelly said on Nov. 23: "We are 
focused on resuming the Six-Party Talks. That's really what all our 
energies and all of our attention is devoted to now. That's the 
purpose of Ambassador Bosworth's trip (to North Korea)." (Hankook, 
Seoul) 
 
 
MEDIA ANALYSIS 
-------------- 
 
-N. Korea 
--------- 
 
Moderate Hankook Ilbo and Seoul Shinmun noted Nov. 23 press remarks 
by State Department Spokesman Ian Kelly, in which he said in 
response to the North Korean media's recent call to replace the 
armistice with a peace treaty: "We are focused on resuming the 
Six-Party Talks.  That's really what all our energies and all of our 
attention is devoted to now.  That's the purpose of Ambassador 
Bosworth's trip (to North Korea).  We don't anticipate discussing 
these kinds of issues within the context of his visit." 
 
-President Obama's Afghan Decision 
---------------------------------- 
Newspapers carried inside-page reports quoting White House Spokesman 
Robert Gibbs as saying on Nov. 24: "After completing a rigorous 
final meeting, President Obama has the information he wants and 
needs to make his decision, and he will announce that decision 
within days." 
 
Conservative Chosun Ilbo wrote in the headline: "Obama Likely to 
Send Around 30,000 More Troops to Afghanistan."  Left-leaning 
Hankyoreh Shinmun's headline read: "Obama to Announce New 
Afghanistan Strategy Dec. 1; He's Likely to Unveil Not Only Afghan 
Troop Increases but Also Exit Strategy." 
 
 
OPINIONS/EDITORIALS 
------------------- 
 
 
SEOUL 00001862  002 OF 002 
 
 
BIG DEAL NEEDED BETWEEN ROK AND U.S. 
(Dong-a Ilbo, November 25, Page 34: Excerpts) 
 
By Kim Hee-sang, Chairman of the Korean Institute for Security 
Affairs 
 
Today, we face daunting and complicated challenges, such as North 
Korea's nuclear threat, as well as peaceful 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Discussions have been underway to restore the 
U.S.-ROK alliance, which has suffered a setback due to (effects 
from) a decade of the "Sunshine Policy," and to develop it into a 
strategic alliance.  However, the ROK and the U.S. are working on 
dismantling the ROK-US Combined Forces Command.  Many Koreans are 
concerned that a transfer of (wartime) operational control to the 
ROK will jeopardize security of their country. 
 
We pin high hopes on next year's ROK-U.S. meetings of foreign and 
defense ministers.  The military alliance is a special relationship 
that requires deep understanding and strong friendship from each 
other.  We should reflect on what we expect from the U.S. and what 
contributions the U.S. wants from us. 
 
President Obama confirmed again the strategic value of the ROK-U.S. 
alliance during his visit to the ROK.  An alliance entails not only 
reciprocal benefits but also responsibilities and burdens.  The U.S. 
thinks highly of its alliance with the ROK for which the country 
fought with blood and sweat.  In this sense, the ROK may use its 
troop deployment to Afghanistan as a strategic opportunity.  The ROK 
may consider expanding the number of troops (it plans) to send to 
Afghanistan. 
 
The ROK needs to make a "big deal" with the U.S.  The ROK-U.S. 
alliance should be more robust than North Korea-China relations.  We 
should make sure that the U.S. puts as much importance on its 
relations with the ROK as (it does) on its relations with China. 
President Obama said during his trip to the ROK that he is committed 
to denuclearizing North Korea.  At the June Summit, he also shared 
his hope for the peaceful 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e 
ROK and the U.S. should closely cooperate to achieve a strategic 
goal of the peaceful 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is will 
pave the way for a bright future for the Korean Peninsula. 
 
 
 
STEPH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