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언론 보도, 2009년 11월 24일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1846 2009-11-24 미분류 주한미국대사관

주요 뉴스

조선일보
아프리카와 ‘손’ 맞잡다

중앙일보
“타 지역 갈 기업·기관 안 뺏겠다”

동아일보
한국 내일 OECD 개발원조委 가입… 받는 나라서 주는 나라로

한국일보
정부, 서울대법인화案 전면 수용; ‘세종시 제2캠퍼스 추진과 빅딜’ 해석… 특혜 논란

한겨레 신문
세종시 논란 뜯어보니(시리즈)

세계일보, 모든 텔레비전
세종시, 국가産團 지정 개발 추진/도로 등 기반시설 조성 국고 지원

서울신문
세종시 특목·자사고 설립…국내외 연구소 22곳 유치

국내 동향

비자면제프로그램이 2008년 11월 17일 시행된 뒤 미국 공항에서 입국을 거부당해 귀국한 사람은 프로그램 시행 전보다 배 정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대부분은 과거 (불법입국) 전력을 감췄다. (동아)

국제 뉴스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11월 8~10일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한국 정부 고위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보즈워스가 평양 방문 전후로 서울을 방문할 공산이 크다고 역시 말했다. (동아, 한국, 한겨레, 세계, 서울, 모든 텔레비전)

미디어 분석

북한

대다수 한국 언론은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8~10일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23일 한국 정부 고위 소식통이 전했다고 보도했다.

대다수 언론은 앞서 보즈워스 대사가 1박 2일 동안 평양에 체류할 예정이라는 앞서 미국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상기시키면서 하루 연장된 것으로 보아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회동 가능성도 있다고 추론하였다.

중도 한국일보 기사 제목: <보즈워스, 김정일 만나나… 체류기간 2박3일로 연장> 보수 세계일보는 < 美, 보즈워스 방북 2박3일로 연장 왜?>란 제하의 분석기사에서 “하루 차이지만 ‘1박2일’과 ‘2박3일’의 외교적 함의엔 상당한 차이가 있다는 게 외교 소식통들의 분석이다. …단순히 6자회담 복귀 여부를 확인하는 차원을 넘어 보다 큰 틀에서 북한 측과 북핵 해법의 접점을 모색하려는 쪽으로 기류가 바뀌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다.”

특집

[단독]美비자면제 프로그램 시행 1년…입국거부자 2배로

(동아일보, 11월 24일 14면)

조종엽 기자

남북공동실천연대 상임공동대표인 김승교 변호사(41)는 미국 비자면제프로그램(VWP)을 이용해 1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공항에 도착했지만 입국을 거부당해 한국으로 돌아왔다. 그는 2008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재판 중에 있다. VWP를 위한 전자여행허가(ESTA) 사이트에는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재판 중인 사람이 무비자로 입국할 수 없다고 명시하지 않았지만 입국 허가 여부는 개별국의 권한이다.

90일 동안 비자 없이 미국에 입국할 수 있도록 한 VWP가 지난해 11월 17일 시행된 뒤 미국 공항에서 입국을 거부당해 귀국한 사람은 프로그램 시행 전보다 배 정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에 따르면 프로그램 시행 전인 2008년 1∼10월 미국으로 출국한 67만7240명 중 입국을 거부당해 한국으로 돌아온 사람은 196명이었지만 시행 뒤인 2009년 1∼10월에는 61만7047명 중 361명으로 늘었다.

미국 입국을 거부당하는 이유는 비자발급거부 전력, 불법체류 가능성, 불법체류 전력, 방문 사유 불확실이나 허위, 여권·비자 위조 전력, 범죄 경력 등으로 다양하다. 정책본부 관계자는 “이들은 무비자 혜택을 누릴 수 없고 기존처럼 비자를 받아야 하지만 미국 무비자 프로그램 신청 시 ‘과거에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ESTA 사이트에 전력을 숨기고 기입해 공항에서 거부당하는 경우가 대다수”라고 말했다. 출입국 관계자들은 입국 거부 소지가 있는 사람은 반드시 비자를 받고 출국해야 미국 공항에서 되돌아오는 일을 막을 수 있다고 조언한다.

이와 관련해 이정관 외교통상부 재외동포영사국장은 “입국 거부자가 늘긴 했지만 VWP로 미국에 출국한 사람의 입국 거부율은 0.2% 수준으로 프로그램 시행 전 주한미국대사관의 비자발급 거부율이 4% 내외였던 것과 비교하면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스티븐스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영문 원본 내려받기

09SEOUL1846.rtf
UNCLAS SECTION 01 OF 02 SEOUL 001846 
 
SIPDIS 
 
E.O. 12958: N/A 
TAGS: PREL, PGOV, MARR, ECON, KPAO, KS, US 
SUBJECT: SEOUL - PRESS BULLETIN; November 24, 2009 
 
TOP HEADLINES 
------------- 
 
 
Chosun Ilbo 
Seoul Holds Forum with Delegates from Africa 
 
JoongAng Ilbo 
ROKG Vows Not to Alienate Other Special Zones in Developing Sejong 
City into Self-Sufficient City of Science, 
Business and Education 
 
Dong-a Ilbo 
ROK to Join Donors Club Tomorrow; Seoul to Give Top Priority to 
Aiding Cambodia, Laos and Vietnam 
 
Hankook Ilbo 
ROKG Accepts Seoul National University (SNU)'s Demands for Making 
SNU Into an Independently Incorporated Institution; Suspicion that 
ROKG Gave Special Treatment to SNU 
In Return for Second SNU Campus in Sejong City 
 
Hankyoreh Shinmun 
Questions Raised about Effectiveness of Sejong City 
 
Segye Ilbo, All TVs 
ROKG Considers Designating Sejong City as National Industrial 
Complex to Make It Eligible for Government Subsidies for Basic 
Infrastructure and Other Benefits 
 
Seoul Shinmun 
ROKG Plans to Attract 22 Domestic and Foreign Institutes 
to Sejong City 
 
 
Domestic Developments 
 
A year after the U.S. Visa Waiver Program took effect on Nov. 17, 
2008, the number of Koreans who were refused entry into the U.S. has 
doubled to 361 this year from 196 last year; most of them concealed 
their past record. (Dong-a) 
 
 
International News 
 
According to a senior ROKG source, U.S.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Policy Stephen Bosworth is expected to visit North Korea 
from Dec. 8-10. The source also said that Ambassador Bosworth is 
likely to visit Seoul before or after his visit to Pyongyang. 
(Dong-a, Hankook, Hankyoreh, Segye, Seoul, all TVs) 
 
 
Media Analysis 
 
-N. Korea 
----------- 
 
Most ROK media carried reports quoting a senior ROKG source as 
claiming yesterday that U.S.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Policy Stephen Bosworth is expected to visit North Korea from Dec. 
8-10. 
 
Most media recalled USG officials' previous remarks that Ambassador 
Bosworth will stay in Pyongyang for one and a half days, and 
conjectured that this one-day extension may suggest the possibility 
of his meeting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Moderate Hankook Ilbo headlined its article: "Will Bosworth Meet Kim 
Jong-il?"  Conservative Segye Ilbo carried an analysis entitled 
"U.S. Extends Bosworth's Stay to Two Nights and Three Days. Why?" 
It said: "Diplomatic sources say that even a one-day extension could 
mean a stark change in bilateral talks. ... The prolonged talks 
could involve in-depth negotiations to find a common ground between 
 
SEOUL 00001846  002 OF 002 
 
 
the two countries on the nuclear issue, despite the Obama 
Administration's repeated statement that the talks would be nothing 
more than a chance to ascertain the North's intentions to return to 
the Six-Party Talks." 
 
 
FEATURES 
-------- 
 
NUMBER OF KOREANS WHO WERE REFUSED ENTRY INTO U.S. DOUBLES THIS YEAR 
 
(Dong-a Ilbo, November 24, Page 14) 
 
By Reporter Cho Jong-yop 
 
Attorney Kim Seung-kyo, the co-director of the organization 
"Solidarity for Practice of the South-North Joint Declaration" 
arrived at Los Angeles International Airport on November 12 under 
the U.S. Visa Waiver Program (VWP), but was denied entry and had to 
return home.  He is on trial at home for violating the National 
Security Law in 2008.  Even though the Electronic System for Travel 
Authorization (ESTA) Web site for VWP travel does not stipulate that 
a person who is being tried for violating the National Security Law 
cannot enter without a visa, the U.S. has the right to decide 
whether to allow entry. 
 
Since the VWP, which allows citizens of certain countries to travel 
to the U.S. for up to 90 days without obtaining a visa, took effect 
on November 17, 2008, the number of Koreans who were refused entry 
into the U.S. has doubled.  According to the Korea Immigration 
Service, from January 2008 to October 2008, 677,240 Koreans departed 
for the U.S. and 196 were denied entry.  However, from January 2009 
to October 2009, after the VWP was implemented, 617,047 Koreans left 
for the U.S. and 361 did not receive admission. 
 
There are various reasons for being denied entry into the U.S.: the 
past record of being refused a visa, the possibility or past record 
of illegally staying in the U.S., an uncertain or false purpose of a 
visit, and a criminal record.  An official at the Korea Immigration 
Service said, "They are not allowed to travel under the U.S. Visa 
Waiver Program (VWP) and should obtain a visa, as they did before. 
However, when requesting entry into the U.S. under the VWP, most of 
them conceal their past records at the ESTA Web site and therefore 
are denied entry at a U.S. airport."  An immigration official has 
advised that persons who may be denied entry (under the VWP) should 
obtain a visa before departure, which will prevent them from being 
turned away at a U.S. airport. 
 
In this regard, Lee Jung-kwan, the Director General of the Foreign 
Ministry's Overseas Koreans and Consular Affairs Bureau, said, 
"Although those who were denied entry to the U.S. increased in 
number, the entry refusal rate among VWP travelers stands at 0.2 
percent, which is lower than the 4 percent visa refusal rate for 
Koreans before the ROK's admission into the VWP." 
 
 
STEPH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