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유럽연합 트로이카 방북에 대한 추가 상세 정보

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9SEOUL1804 2009-11-13 08:02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기 밀 SEOUL 001804
국방부망 배포1)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1/13/2019
태그: PREL2), PGOV3), PINR4), SOCI5), ECON6), KN7)
제 목: 유럽연합 트로이카(외무장관 그룹, 유럽연합위원회 사무총장, 유럽연합 대외관계 담당관) 방북에 대한 추가 상세 정보
참조: 가.SEOUL 1771 나.SEOUL 1672
분류자: 정치 공사 참사관 제임스 웨이만8). 근거 1.4 (b/d).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6/13 10:21

요점

1. (기밀) 우베 비센바하 주한 유럽연합 대리 대사가 말한 바로는, 10월 26~30일 EU 트로이카의 방북 기간에 북한의 대화상대역은 북한 정부가 미국정부와 조건 없이 “어떤 논의”든 준비가 되어 있음을 한결같이 강조하였다고 한다. 2009년 수확량은 전년도에 비해 다소 악화한 것으로 보이며, 비록 피지배계급에는 대게 고가이며, 그 양이 제한적이긴 하지만, 식량은 비공식 시장을 통해 전역에서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개인적인 텃밭은 잘 가꾸어지고 있으며, 경작지의 “전역”을 사용하여 비공식 시장에서 농산물이 판매되고 물물교환이 이루어진다. 지방 병원은 상시로 극심한 의약품 부족을 겪고 있다. 우베 비센바하 주한 유럽연합 대리 대사는 포르셰 카이엔과 허머를 비롯해 평양 시내에 다양한 고급 승용차가 늘고 있음을 목격했다고 한다. 경제동원 캠페인을 위한 “100일 전투” 선전 현수막과 포스터는 없는 곳이 없으며, 마치 “이젠 좀 마무리되었으면” 하는 말 못할 속사정을 대변해 주듯, 매일 남은 날짜를 세는 경제동원 잔여기일을 알리는 간판도 역시 곳곳에 있다. 요점 끝.

우리는 대화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미국정부에 전해 달라

2. (기밀) 우베 비센바하 주한 유럽연합 대리대사는 10월 26~30일 EU 트로이카의 방북을 통해 추가로 통찰력을 제공할 목적으로 11월 6일 대사관 정무 직원과 회동하였다. 방북 대표단의 일원이었던 비센바하는 북한 당국자와 함께한 모든 회동의 한결같은 주제를 말하였다: 우리는 조건 없이 어떤 내용의 대화에도 준비되어 있다고 미국정부에 전해 달라.

수확량은 `08년 보다 약간 줄어

3. (기밀) 평양에서 생활하는 유럽연합 전문기술자에 의하면 북한의 곡물 수확이 대부분 지역에서 마무리되었는데, 올해 작황이 약간의 기상재해로 말미암아 2008년 수확보다 약간 악화하였다고 비센바하는 말하였다. 그는 세계식량계획 직원들만이 유일하게 북한이 극심한 식량부족을 예견하는 원조 당국이라고 지적하였다. (참조 가) 북한 전역을 오고 가는 시민 단체 직원이 말한 바로는, 식량은 비록 양이 제한적이며, 피지배계급에는 고가 이긴 하지만, 비공식 시장에서 거의 항상 구할 수 있다고 비센바하는 전하였다. 평안남도와 평안북도에서 벌리는 유럽연합 사업을 방문해 시찰한 바로는, 비공식 시장이 유명무실한 식량배급제를 분명히 대체하고 있다고 비센바하는 말하였다; 북한 주민은 개인 텃밭에 상당히 공을 들여 가꾸고 있는데, 경작지의 “전역”을 사용하여 비공식 시장에서 농산물이 판매되고 물물교환이 이루어진다. 채소는 “평양에서조차도 널려 있다.”라고 그는 말한다. 암시장에서 환율은 1유로에 북한 원화 3,000원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지방에 의약품이 절실하다

4. (기밀) 전역에서 식량을 구할 수 있지만, 지방 병원은 상시로 극심한 의약품 부족을 겪고 있다고 비센바하는 단언하였다. 평안북도 향산군 소재 주요 병원 방문한 자리에서 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작은 항생제 약품병 하나와 소량의 전통적인 한약재로 보유하고 있었다고 그는 말하였다. 비센바하는 약품과 관련해 북한 지방 당국자들은 미국과 한국의 원조가 크게 줄어서 생긴 공백을 채워 달라고 유럽연합 관계자에게 사실상 애원하였다고 전하였다.

고급 승용차가 평양 시내를 활보하지만….

5. (기밀) 지방의 암울한 상황에도, 트로이카 대표단은 정권의 불안정이나 사회불안에 대한 정보나 소문은 전혀 접수한 바 없다고 비센바하는 강조하였다. 그와는 반대로, 북한 지배계급은 부유함을 노출하는 데 갈수록 거리낌이 없어 보였다. 평양을 자주 다니는 비센바하는 포르셰 카이엔과 허머를 비롯해 다양한 고급 승용차가 평양 시내에 등장하는 빈도가 늘고 있다고 전하였다.

“100일 전투” 손가락 꼽기

6. (기밀) 경제동원 캠페인을 위한 “100일 전투” 선전 현수막과 포스터는 없는 곳이 없으며, 마치 “이젠 좀 마무리되었으면” 하는 말 못할 속사정을 대변해 주듯 매일 남은 날짜를 세는 경제동원 잔여기일을 알리는 간판도 역시 곳곳에 있다. 우리가 다른 곳에서 들었던 내용을 재방송하길(참조전문 나), 북한 정권은 사람들이 바쁜 일상에 빠지도록 경제동원 캠페인을 계속 이용하고 있다고 했다. 비센바하는 평양 시내에 삽을 들고 다니는 많은 사람이 있는데, 동원 훈련의 유일한 “성과”는 그의 말대로라면 “확실히 대단하지 않은” 몇몇 새 아파트 단지로 보인다고 했다.
스티븐스
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원본 및 내려받기

09SEOUL1804.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1804 
 
SIPDIS 
 
E.O. 12958: DECL: 11/13/2019 
TAG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INR [Intelligence], SOCI [Social Conditions], ECON [Economic Conditions], KN [Korea (North)] 
 
SUBJECT: ADDITIONAL DETAILS ON TROIKA VISIT TO NORTH KOREA 
 
REF: A. SEOUL 1771 
     B. SEOUL 1672 
 
Classified By: POL M/C James L. Wayman.  Reasons 1.4 (b/d). 
 
Summary 
------- 
 
¶1. (C) During the EU Troika's October 26-30 visit to North 
Korea, interlocutors had consistently stressed that Pyongyang 
was ready to discuss "anything" with Washington, without 
preconditions, according to EU Commission DCM Uwe Wissenbach. 
 The 2009 harvest appeared to have been only slightly worse 
than the previous year and food appeared to be widely 
available at unofficial markets, albeit in limited amounts 
and usually at a high price for non-elites.  Private plots 
were tended with great care, using practically "every inch" 
of arable land, and the produce sold or bartered at 
unofficial markets.  Provincial hospitals faced a constant 
and critically acute shortage of basic medicines.  Wissenbach 
observed a growing diversity of luxury vehicles on the 
streets of Pyongyang, including a Porsche Cayenne and a 
Hummer.  Propaganda banners/posters for the "100-Day Battle" 
economic mobilization campaign were omnipresent, as were 
signboards counting down the days left in the drive -- as if 
to give voice to the unspoken desire of the populace to "just 
get the thing over with."  End summary. 
 
"Tell Washington We Are Ready to Talk" 
-------------------------------------- 
 
¶2. (C) EU Commission DCM Uwe Wissenbach met with PolOffs 
November 6 to provide some additional insights from the EU 
Troika's October 26-30 visit to North Korea.  Wissenbach, who 
was part of the delegation, said the consistent theme of all 
their meetings with DPRK officials was:  Please tell 
Washington that we are ready to talk about anything, without 
preconditions. 
 
Harvest Off Slightly from '08 
----------------------------- 
 
¶3.  (C) Wissenbach said that, according to EU technical 
experts living in Pyongyang, the state grain harvest had been 
completed in most areas; this year's crop was slightly worse 
than that of 2008 because of moderate weather damage.  He 
noted that World Food Program staff were the only aid 
officials resident in the DPRK who were predicting dire food 
shortages (ref a).  Wissenbach related that, according to NGO 
officials who traveled widely in the DPRK, food is nearly 
always available at unofficial markets, albeit in limited 
amounts and usually at a high price for non-elite North 
Korean families.  Based on observations during visits to EU 
projects in North and South Pyongan provinces, Wissenbach 
said the unofficial markets had clearly taken over for the 
defunct public distribution system; people were tending their 
private plots with great care, using practically "every inch" 
of arable land, and selling or bartering the produce at the 
markets.  Cabbages, he said, "were everywhere, even in 
Pyongyang."  The black market exchange rate was 3,000 North 
Korean Won to the Euro, he added. 
 
Medicines Badly Needed in Provinces... 
-------------------------------------- 
 
¶4. (C) While food was widely available, Wissenbach asserted, 
there was a constant and critically acute shortage of basic 
medicines in local hospitals.  During a visit to the primary 
hospital in North Pyongan province's Hyangsan County, he said 
the facility had one small bottle of antibiotics and a small 
supply of traditional Korean herbal medicines with which to 
treat patients.  Wissenbach related that, with regard to 
medicine, North Korean provincial officials practically 
begged the EU to fill the gap left by the significant 
reduction of U.S. and ROK aid. 
 
...While High-End Cars Cruise Streets of Pyongyang 
--------------------------------------------- ----- 
 
¶5. (C) Despite the grim situation in the provinces, 
Wissenbach emphasized that the Troika delegation received no 
information or rumors about unrest or regime instability.  To 
the contrary, Wissenbach said elite North Koreans seemed 
increasingly comfortable with conspicuous displays of wealth. 
 Wissenbach, a frequent traveler to Pyongyang, related that 
there appeared to be a growing diversity of luxury vehicles 
on the streets of the capital, including a Porsche Cayenne 
and a Hummer. 
 
Counting Down "100-Day Battle" 
------------------------------ 
 
¶6. (C) Wissenbach said propaganda banners/posters for the 
"100-Day Battle" economic mobilization campaign were 
omnipresent, as were signboards counting down the days left 
in the drive -- as if to give voice to the unspoken desire of 
the populace to "just get the thing over with."  Echoing what 
we have heard elsewhere (ref b), the regime continued to use 
the campaign to occupy people with busywork.  Wissenbach said 
there were large groups of people carrying shovels on the 
streets of Pyongyang; the campaign's only "achievements," he 
said, appeared to be some new apartment complexes that he 
described as "decidedly modest." 
STEPHENS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3)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4)
[Intelligence]
5)
[Social Conditions]
6)
[Economic Conditions]
7)
[Korea (North)]
8)
POL M/C James L. Way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