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언론보도, 2009년 10월 30일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1727 2009-10-30 미분류 주한미국대사관
  • 미 분 류 SECTION 01 OF 02 SEOUL 001727
  • 국방부망 배포
  •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
  • 태그: PREL, PGOV, MARR, ECON, KPAO, KS, US
  • 제 목: 서울 언론보도, 2009년 10월 30일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6/03/02 08:47

주요 뉴스

조선일보, 동아일보, 한국일보, 한겨레신문, 세계일보, 서울신문, 모든 텔레비전
헌법재판소, 미디어법 위법이지만 법이다?

중앙일보
‘DDos 테러’ 진원지는 북 체신청(국정원장)

국내 동향

한국 정부는 민간인 보호를 위해 아프가니스탄에 병력 200명과 경찰 50명을 보내기로 했다고 유명환 외교부 장관은 말했다. 그는 다음달 정부 실사단을 파견해 현지 상황을 점검한 뒤 파병 계획을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겨레)

국제 뉴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각)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여부를 판단할 북한 (행위) 보고서를 정부가 의회에 제출토록 하는 내용의 국방수권법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미 행정부는 앞으로 30일 이내에 모든 관련 정보와 북한의 행위를 조사한 상세 보고서를 미 의회에 제출해야 한다. (중앙)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초청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이 통신은 후 주석이 중국을 방문 중인 북한 노동당 최태복 비서를 2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만나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초청하였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이 올해 안으로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중앙, 동아)

일본의 <요미우리 신문>은 보즈워스 특별대표가 다음달 하순에 방북하기로 북-미 간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중앙, 동아, 한국, 한겨레, 세계, 서울, 모든 텔레비전)

미디어 분석

북한

대다수 언론은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다음달 하순에 방북하기로 북미 간 합의했다는 일본의 <요미우리 신문>의 29일 보도를 되풀이했다. 언론은 지난 24일 뉴욕에서 진행된 리근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과 성 김 미국 6자회담 특사의 만남에서 보즈워스의 방북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모든 텔레비전 방송국은 이언 켈리 대변인이 ”(보스워스 방북)과 관련해 아무런 합의도 없었고, 그런 종류의 발표를 내놓을 어떤 합의도 없었습니다”라고 말했다고 전하며 미국이 보즈워스의 방북설 보도를 부인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경제

미국 3분기 경제성장률이 3.5%라는 소식이 언론에서 크게 다뤄졌다. 대다수 언론은 (미국발) 금융 위기 이후 처음 나온 긍정적인 성장률이라고 반가워했다.

보수 조선일보 기사의 부제목: <美 3분기 3.5% 성장… "안심은 일러"> 중도 우파 중앙일보의 사설: “미국 경제의 앞길은 여전히 지뢰밭이다. …주택 거품 붕괴에 이어 중·소 은행들이 주로 취급해온 상업용 부동산 대출의 부실도 심각한 수준이다. 10%에 육박하는 미국의 실업률은 끊임없이 소비지출의 발목을 잡고 있다. …제너럴모터스(GM)에 추가 공적자금을 투입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올 정도다. 미국 경제가 비틀거리면 한국도 악영향을 피해가기는 어렵다. …미국의 중고차 현금보상 프로그램이 끝나자 현대·기아차의 9월 현지 판매량은 전월 대비 47%나 감소하는 홍역을 치렀다.”

사설/논단

[사설] 미국의 더블 딥 가능성을 주목한다(중앙일보, 2009년 10월 30일, 46면)

미 경제의 향방이 다시 불투명해지고 있다. 경기부양책이 끝물 조짐을 보이면서 더블 딥(경기의 이중침체) 가능성이 고개를 들고 있다. 한동안 안정됐던 미 신규주택 판매 실적이 지난달 6개월 만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생애 첫 주택 구입자에 대한 8000달러 세액공제 혜택(11월 말 만료 예정)이 미처 끊기기도 전 주택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시작한 때문이다. 비슷한 사례는 미 자동차 시장에도 이미 나타났다. 새 차를 사면 4500달러씩 지원되던 미 정부의 ‘중고차 현금보상’ 프로그램이 8월 말 끝나자 자동차 판매가 곤두박질한 것이다. 9월 미 자동차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2.7%나 줄어들었다.

7870억 달러에 이르는 경기부양책의 착시 효과를 거둬내면 미국 경제의 앞길은 여전히 지뢰밭이다. 주택 거품 붕괴에 이어 중·소 은행들이 주로 취급해온 상업용 부동산 대출의 부실도 심각한 수준이다. 10%에 육박하는 미국의 실업률은 끊임없이 소비지출의 발목을 잡고 있다. 그동안의 구조조정도 미흡했다. 제너럴모터스(GM)에 추가 공적자금을 투입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올 정도다. 미국 경제가 비틀거리면 한국도 악영향을 피해가기는 어렵다. 현대·기아차만 봐도 알 수 있다. 미국의 중고차 현금보상 프로그램이 끝나자 현대·기아차의 9월 현지 판매량은 전월 대비 47%나 감소하는 홍역을 치렀다.

최근 방한한 조셉 스티글리츠 미 컬럼비아대 교수는 “세계 경제의 위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으며 가야 할 길이 멀다”고 말했다. 다시 불안해지는 미국 경제를 보면 ‘자생력 있는, 지속가능한 경기 회복’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알 수 있다. 경기부양을 위한 주택·자동차 보조금 지원 등은 일시적인 진통제에 불과하다. 미래의 수요를 미리 당기는 반짝 효과만 낼 뿐 장기적 효과는 제한적이다. 정부는 그동안 동원해온 비상조치와 재정투입 효과부터 면밀히 재점검할 필요가 있다. 한국은행도 금리 인상을 포함한 출구전략에 좀 더 신중히 접근할 필요가 있다. 예상을 웃도는 경제성장률과 사상 최대의 경상수지 흑자만 믿다가 지난해 말처럼 손 놓고 당할 수는 없다.

스티븐스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영문 원본 내려받기

09SEOUL1727.rtf
UNCLAS SECTION 01 OF 02 SEOUL 001727 
 
SIPDIS 
 
E.O. 12958: N/A 
TAGS: PREL, PGOV, MARR, ECON, KPAO, KS, US 
SUBJECT: SEOUL - PRESS BULLETIN; October 30, 2009 
 
TOP HEADLINES 
------------- 
 
Chosun Ilbo, Dong-a Ilbo, Hankook Ilbo, Hankyoreh Shinmun, Segye 
Ilbo, Seoul Shinmun, All TVs 
Constitutional Court Rules Media Reform Bills Valid; Court, However, 
Says Voting Process was Flawed 
 
JoongAng Ilbo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Chief Pinpoints N. Korea's Postal 
Service as Source of DDos Cyber Attacks in July 
 
 
 
DOMESTIC DEVELOPMENTS 
--------------------- 
 
Foreign Minister Yu Myung-hwan said yesterday that the ROKG will 
send 200 troops and 50 police officers to Afghanistan to protect 
Korean civilian workers in the region. He added that the plan will 
be finalized after a government fact-finding team completes its 
on-site investigation next month. (Hankyoreh) 
 
 
INTERNATIONAL NEWS 
------------------ 
 
On Oct. 28, President Obama signed a defense authorization bill that 
calls for the Administration to submit a report to Congress on 
whether to relist North Korea as a state sponsor of terrorism. 
Accordingly, the Obama Administration should submit to Congress a 
detailed report on the conduct of North Korea within the next 30 
days. (JoongAng) 
 
According to North Korea's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Chinese President Hu Jintao invite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to visit China when he met in Beijing on Oct. 28 with the Secretary 
of the North's Workers' Party. There is speculation that the 
reclusive North Korean leader may visit China within the year. 
(JoongAng, Dong-a) 
 
According to Japan's Yomiuri Shimbun, the U.S. and North Korea 
agreed that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Policy Stephen 
Bosworth would make a trip to North Korea late next month. 
(JoongAng, Dong-a, Hankook, Hankyoreh, Segye, Seoul, all TVs) 
 
 
MEDIA ANALYSIS 
-------------- 
 
-N. Korea 
--------- 
Most media replayed an Oct. 29 report by Japan's Yomiuri Shimbun 
that the U.S. and North Korea agreed that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Policy Stephen Bosworth would make a trip to North Korea 
late next month.  Media reports that this agreement was reached 
during the Oct. 24 meeting in New York between Sung Kim, Special 
Envoy for the Six-Party Talks and Ri Gun, Director General of 
American Affairs at North Korea's Foreign Ministry. 
 
All TV networks, however, reported that the U.S. denied this report, 
quoting State Department Spokesman Ian Kelly as saying: "There was 
no agreement for a specific bilateral meeting, no agreement to make 
any announcement of that sort either." 
 
 
-U.S. Economy 
------------- 
 
 
The U.S. Economy's 3.5 percent growth in the third quarter received 
wide press coverage.  Most media hailed it as the first positive 
growth since the financial crisis. 
 
SEOUL 00001727  002 OF 002 
 
 
 
Conservative Chosun Ilbo's sub-head read: "Growth Comes as 
'Surprise' ... However, It is Too Early to Feel Relieved." 
Right-of-center JoongAng Ilbo editorialized: "The U.S. economy 
remains fraught with challenges.  In addition to the bursting of the 
housing bubble, the default rate on commercial mortgages held by 
small and mid-sized U.S. banks is serious.  The U.S. unemployment 
rate, which is reaching 10 percent, continues to hamper consumer 
spending. ... Some observers even argue that additional public funds 
should be injected into General Motors (GM).  When the U.S. economy 
is teetering, it inevitably has an adverse impact on the ROK.  ... 
Once the 'Cash for Clunkers' program ended in the U.S., Hyundai and 
Kia's local sales for September plunged 47 percent from the previous 
month." 
 
 
OPINIONS/EDITORIALS 
------------------- 
 
We Pay Attention to Possibility of "Double-Dip" Recession in U.S. 
(JoongAng Ilbo, October 30, 2009, Page 46) 
 
The prospect of U.S. economy is becoming uncertain again.  With the 
economic stimulus package nearing expiration, the possibility of a 
"double-dip" is looming large.  New home sales fell again after six 
months of increases.  The housing market is reeling even before the 
8,000 dollars tax credit for first-time home buyers expires at the 
end of November.  The U.S. car industry is suffering similar 
difficulties.  As the "Cash for Clunkers" program which offered 
4,500 dollars for a new vehicle ended in late August, U.S. auto 
sales began to plunge dramatically.  U.S. auto sales in September 
declined 22.7 percent from the same period of last year. 
 
The U.S. economy remains fraught with challenges even though the 787 
billion dollar stimulus package has paid off temporarily.  In 
addition to the bursting of the housing bubble, the default rate on 
commercial mortgages held by small and mid-sized U.S. banks is 
serious.  The U.S. unemployment rate, which is reaching 10 percent, 
continues to hamper consumer spending. Restructuring efforts also 
have been insufficient.  Some observers even argue that additional 
public funds should be injected into General Motors (GM).  When the 
U.S. economy is teetering, it inevitably has an adverse impact on 
the ROK.  The situation of Hyundai and Kia Motors is a case in 
point.  Once the "Cash for Clunkers" program ended in the U.S., 
Hyundai and Kia's local sales for September plunged 47 percent from 
the previous month. 
 
Columbia University Professor Joseph Stiglitz said during his recent 
visit to the ROK, "The global economic crisis is not over yet, and 
there is a long way to go."  From the U.S. economy, which is 
staggering once again, we can learn how difficult it is to achieve a 
"self-sustaining and sustainable economy."  Providing housing and 
automobile subsidies for economic stimulus is only a temporary 
stopgap measure.  It simply advances future demands, and its 
long-term effects are limited.  The ROKG should first reexamine the 
effect of the extraordinary steps and fiscal spending which it has 
employed so far.  The Bank of Korea also needs to take a more 
cautious approach toward exit strategies, including an interest rate 
hike.  If we are complacent about our higher-than-expected economic 
growth and largest current account surplus in history, we could be 
caught off guard once again as we were at the end of last year. 
 
 
STEPH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