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언론 보도, 2009년 9월 29일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1559 2009-09-29 07:00 미분류 주한 미국 대사관
  • 미 분 류 SECTION 01 OF 03 SEOUL 001559
  • 국방부망 배포
  •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
  • 태그: PREL PGOV MARR ECON KPAO KS US
  • 제 목: 서울, 언론 보도, 2009년 9월 29일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5/04/04 19:23

주요 뉴스

조선일보, 서울 신문, 모든 텔레비전
정 총리 인준…세종시 논란 새국면

중앙일보
일제 침략기 대한제국 독립지지 빌헬름 2세, 1902년 고종에 밀서

동아일보
정총리 인준안 첫 야 퇴장 속 통과

한국일보, 한겨레신문, 세계일보
내년 예산 291조8천억 ‘긴축재정’

국내 동향

청와대에 의하면 한중일 정상이 10월 10일 베이징에서 만나 이명박 “그랜드바긴” 제안을 비롯한 북핵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모든 신문)

외교부 고위 관리가 이명박 대통령의 대북 “그랜드바긴의 핵심은 핵무기와 핵물질을 앞당겨 폐기하는 것이다”라고 어제 말했다. (중앙일보)

청와대 박선규 대변인은 11월 28일 언론 브리핑에서 “현재 단계에서 북한에 대한 대규모 식량지원이나 비료지원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조선, 중앙, 한국, 한겨레, 세계, 서울)

캐슬린 스티븐스 대사가 한국의 추석 명절을 기념하여 9월 30일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조선)

국제 뉴스

북한 지도자 김정일이 10월 4~6일 예고된 원자바오 중국 총리의 평양 방문 중에 꽉막힌 북핵 협상 재계에 큰 힘이 될만한 발표를 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조선, KBS)

미디어 분석

북한

보수 조선 일보는 내부 지면에 북한 지도자 김정일이 10월 4~6일 예고된 원자바오 중국 총리의 평양 방문 중에 꽉막힌 북핵 협상 재계에 큰 힘이 될만한 발표를 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김정일은 지난 18일 다이빙궈(戴秉國)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을 만나 “북한은 핵 문제 해결을 위해 다자 또는 양자 회담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는 보도가 있다. 동 보도는 정부소식통을 인용했다. “북한은 중국 고위층이 방문하면 뭔가 ‘성과물’을 내주지 않을 수 없다” “특히 원 총리가 북한의 2차 핵실험(5월 25일) 때문에 방북을 한 차례 취소한 적이 있는 만큼 김정일로서도 이번 방문에 상당히 압박을 느끼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국영 방송 KBS도 비슷한 보도를 했다.

모든 언론 매체는 한중일 정상이 10월 10일 베이징에서 만나 이명박 “그랜드 바겐” 제안을 비롯한 북핵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라는 어제 청와대의 발표를 보도하였다. (모든 신문)

중도 우파 중앙일보는 어제 이명박 대통령의 대북 “그랜드바긴의 핵심은 핵무기와 핵물질을 앞당겨 폐기하는 것이다”는 외교부 고위 관리의 발언을 인용했다. 그는 이어 “핵 폐기 이외에 다른 협상 없다”라고 말했다.

이란 핵 대치

중도 우파 중앙일보는 “미·이란 ‘핵 줄다리기’북한 벤치마킹”이라는 제하의 기사를 실어싸다. 부제로는 <이란 “북한 하는 대로” 내달 협상 앞두고 새 핵시설 공개 ‘몸값 올리기’>와 <미국 “북한에 한 대로” 국제 공조 겨냥 “강대국들 속였다” 목청 높이기>가 달렸다.

특집

김정일, 북핵 폐기 뜻 밝힐까, 내달 4일 원자바오 방북때 진일보한 언급 가능성 커
임민혁 기자

(북핵(北核) 문제를 둘러싼 외교가의 눈길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입’에 쏠리고 있다.) 10월 4~6일로 예정된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의 방북 기간에 김정일이 북핵협상 재개의 주요 모멘텀을 제공할 발언을 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김정일은 지난 18일 다이빙궈(戴秉國)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을 만나 “북한은 핵 문제 해결을 위해 다자 또는 양자 회담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했다. 따라서 이번 원 총리의 방북 때는 국가 원수급에 대한 예우로 좀 더 진일보한 언급을 할 가능성이 크다는 기대가 확산되고 있다.

28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원 총리가 6일 거행될 양국 수교 60주년 기념식에 맞춰 평양을 방문한다”고 이례적으로 일찌감치 예고기사를 보낸 것도 이 같은 맥락에서 이해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미 베이징 등에서는 “김정일이 6자회담 재개와 핵 폐기 의지를 밝히고 이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정부소식통도 이날 “북한은 중국 고위층이 방문하면 뭔가 ‘성과물’을 내주지 않을 수 없다”며 “특히 원 총리가 북한의 2차 핵실험(5월 25일) 때문에 방북을 한 차례 취소한 적이 있는 만큼 김정일로서도 이번 방문에 상당히 압박을 느끼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최근 미국이 미·북 양자 대화를 수용하면서도 구체적인 일정 등에 대한 확답을 하지 않는 것도 김정일의 입을 여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정부 당국자는 “김정일이 이번 기회에 ‘6자회담 재개’ 등 전향적인 언급을 하면 미국의 신중한 발걸음을 한결 가볍게 만들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럴 경우 스티븐 보즈워스(Bosworth) 대북정책 특별대표 등의 방북이 곧바로 성사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6자회담 관련국들은 이미 이 같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율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임스 스타인버그(Steinberg) 미 국무부 부장관은 27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한·중·일 3국을 순방하며 미·북 대화의 시기와 조건, 대화와 제재를 병행하는 투 트랙 전술의 목표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또 28일엔 한·중·일 외교장관들이 중국 상하이에서 북핵 해법을 논의했다. 원자바오 총리는 방북 이후 10월 10일 베이징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에 참석해 북한에서 듣고 온 얘기를 전하며 공론화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김정일이 어떤 전향적인 언급을 하더라도 ‘신뢰성’이 담보되지 않는 한 그의 말대로 북핵 프로세스가 흘러가지는 않을 것이라는 게 당국자들의 설명이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북한이 우리측 신뢰를 악용하는 행태를 방지하기 위해 대화 진행 중이라도 국제공조를 통해 제재를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우리는 웹사이트에 게재된 영어 버전과 한국어 버전을 비교해 두 기사가 동일하도록 나머지 문장 절반을 추가하였다.)
스티븐스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바깥 고리

원본 내려받기

09SEOUL1559.rtf
UNCLAS SECTION 01 OF 03 SEOUL 001559 
 
SIPDIS 
 
E.O. 12958: N/A 
TAGS: PREL PGOV MARR ECON KPAO KS US
SUBJECT: SEOUL - PRESS BULLETIN; September 29, 2009 
 
TOP HEADLINES 
------------- 
 
Chosun Ilbo, Seoul Shinmun, All TVs 
National Assembly Approves New Prime Minister; Approval Comes 
despite Nominee's Skepticism over Sejong City Project 
 
JoongAng Ilbo 
Newly Discovered German Diplomatic Letter Supported 
Korea's Liberation from Japan's Annexation 
 
Dong-a Ilbo 
Chung Un-chan Confirmed as Prime Minister 
despite Opposition Boycott 
 
Hankook Ilbo, Hankyoreh Shinmun, Segye Ilbo 
2010 Budget Rises 2.5 Percent to 291.8 Trillion Won 
 
 
DOMESTIC DEVELOPMENTS 
--------------------- 
 
According to the Blue House, the leaders of the ROK, China and Japan 
will meet in Beijing on Oct. 10 to discuss pending issues, including 
President Lee Myung-bak's "grand bargain" proposal on North Korea's 
nuclear issue. (All) 
 
A senior Foreign Ministry official said yesterday that the core of 
President Lee's "grand bargain" with North Korea is to advance the 
dismantlement of the North's nuclear weapons and materials. 
(JoongAng) 
 
Blue House Spokesman Park Sun-kyoo, in a Sept. 28 press briefing, 
said that Seoul is not considering any massive food or fertilizer 
aid to North Korea at this point in time. (Chosun, JoongAng, 
Hankook, Hankyoreh, Segye, Seoul) 
 
U.S. Ambassador Kathleen Stephens will hold a concert on Sept. 30 to 
mark the Chuseok holiday, Korea's Thanksgiving. (Chosun) 
 
 
INTERNATIONAL NEWS 
------------------ 
 
There is speculation tha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may make 
an announcement during Chinese Premier Wen Jiabao's Oct. 4-6 visit 
to Pyongyang that could provide major momentum to resuming the 
stalled nuclear negotiations. (Chosun, KBS) 
 
 
MEDIA ANALYSIS 
-------------- 
 
-N. Korea 
--------- 
Conservative Chosun Ilbo carried an inside-page report speculating 
tha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may make an announcement during 
Chinese Premier Wen Jiabao's Oct. 4-6 visit to Pyongyang that could 
provide major momentum to resuming the stalled nuclear negotiations. 
 The report noted that the North Korean leader told visiting Chinese 
State Councilor Dai Bingguo on Sept. 18 that his country is willing 
to engage in bilateral and multilateral talks to resolve its nuclear 
issue.  The report quoted an ROKG source as saying: "North Korea 
will have to give a visiting senior Chinese leader some kind of 
gift.  Leader Kim Jong-il is apparently under heavy pressure from 
Wen's upcoming visit, especially given that Wen cancelled a visit to 
the North in the wake of its second nuclear test on May 25." 
 
State-run KBS filed a similar report. 
 
All ROK media reported on the Blue House's announcement yesterday 
that the leaders of the ROK, China and Japan will meet in Beijing on 
 
SEOUL 00001559  002 OF 003 
 
 
Oct. 10 to discuss pending issues, including President Lee 
Myung-bak's "grand bargain" proposal on North Korea's nuclear issue. 
(All) 
 
Right-of-center JoongAng Ilbo quoted a senior Foreign Ministry 
official as saying yesterday that the core of President Lee's "grand 
bargain" with North Korea is to advance the dismantlement of the 
North's nuclear weapons and materials.  He went on to say: "There is 
no alternative to the dismantlement of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Iran Nuclear Confrontation 
Right-of-center JoongAng Ilbo wrote in the headline: "N. Korea Being 
Used as a Benchmark for Nuclear Tug-of-War between the U.S. and 
Iran."   The sub-heads read: "Iran Discloses New Nuclear Facility 
Ahead of Next Month's Negotiations, a Move that Resembles N. Korea's 
'Brinkmanship Tactics' to Gain the Upper Hand Ahead of Negotiations 
with U.S.;" and "U.S. Portrays Iran's Provocation as Deceiving the 
World to Draw China and Russia into International Sanctions against 
Iran, a Strategy Akin to the One Washington Used for International 
Sanctions to Get N. Korea to Return to Dialogue." 
 
 
FEATURES 
-------- 
 
KIM JONG-IL TO MEET CHINESE PREMIER IN EARLY OCTOBER 
(Chosun Ilbo, September 29, 2009, Page 5) 
 
By Reporter Lim Min-hyuk 
 
Chinese Premier Wen Jiabao will visit North Korea on Oct. 4-6, 
raising expectations that Pyongyang will take the opportunity to 
announce its return to Six-Party nuclear talks. 
 
During a visit from Chinese State Councilor Dai Bingguo, an envoy 
for President Hu Jintao, on Sept. 18,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said he was "willing to engage in bilateral and multilateral 
talks" on the nuclear program.  Speculation has it that Wen, as the 
senior official, can expect a more specific commitment. 
 
The North's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gave unprecedented 
advance coverage to Wen's visit on Monday, saying it comes "in time 
for a ceremony on Oct. 6 to mark the 6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Speculation is already 
mounting in Beijing that "Kim Jong-il might express willingness to 
dismantle nuclear programs and present specific ways to do so." 
 
A South Korean government source on Monday said, "North Korea will 
have to give a visiting senior Chinese leader some kind of gift. 
Leader Kim Jong-il is apparently under heavy pressure from Wen's 
upcoming visit, especially given that Wen cancelled a visit to the 
North in the wake of its second nuclear test on May 25." 
 
The fact that Washington accepted (the proposal for) bilateral 
dialogue with Pyongyang but did not specify a detailed schedule (for 
the talks) is expected to serve as a catalyst for Kim Jong-il to 
open his mouth.  An ROKG official noted, "During Wen's visit, if Kim 
Jong-il shows, through his comments, a different attitude regarding 
the resumption of the Six-Party Talks, it will smooth the way for 
the U.S."  In that case, observers say, a visit to Pyongyang by U.S.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Stephen Bosworth may soon be 
realized. 
 
Already aware of such a possibility, the Six-Party nations are 
working to coordinate their stances.  Deputy Secretary of State 
James Steinberg is making a tour of the ROK, China, and Japan from 
September 27 to October 1 to discuss the timing and conditions for 
U.S.-North Korea dialogue and the goal of a two-track strategy of 
pursuing dialogue as well as sanctions against the North. 
 
On September 28, diplomatic officials from the ROK, China and Japan 
discussed ways to resolve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in 
Shanghai, China.  Observers say that there is a high possibility 
 
SEOUL 00001559  003 OF 003 
 
 
that Chinese Premier Wen Jiabao may bring up issues he will discuss 
with Kim Jong-il (during his upcoming visit to Pyongyang) at a 
trilateral summit, which will take place in Beijing on October 10. 
 
ROK authorities say that even if Kim Jong-il makes any 
forward-looking announcement, this will not steer the North Korean 
nuclear process in a direction he wants unless the North 
demonstrates its trustworthiness.  A senior ROK official noted that 
in order to prevent Pyongyang from capitalizing on the ROK's trust 
(in the North), sanctions should remain in place through 
international coordination even if (U.S-North Korea) talks may be 
held. 
 
(We have compared the English version on the website with the Korean 
version and added the latter half to make them identical.) 
 
 
STEPH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