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김영삼 전 대통령 한국의 대북 정책 긍정적; 세종시 문제 정치 파동 경고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1548 2009-09-28 06:11 기밀(3급) 주한 미국 대사관

기 밀 SEOUL 001548
국방부망 배포1)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9/28/2019

태그: PGOV 2), KS 3), KN 4)
제 목: 김영삼 전 대통령 한국의 대북 정책 긍정적; 세종시 문제 정치 파동 경고
참조하는 전문: 09SEOUL1805
분류자: 캐슬린 스티븐스 대사5). 근거 1.4 (b), (d).
번역자: PoirotKr (번역 주: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1/10/12 15:52

요약

1. (기밀) 요약: 11월 24일에 스티븐스 대사와 함께한 오찬 석상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은 이명박이 남북 관계에서 상호주의를 고집하는 것은 옳은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북한이 쉽지 않은 정권 교체 과정을 거치면서 생길 수 있는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하였다. 김영삼은 한국 중앙 정부의 상당한 부처를 대전 바깥쪽에 있는 세종시로 이전하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주도한 계획을 축소하려는 이 대통령의 노력은 만일 관리가 잘못되면 정치적 파동으로 발전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영삼은 개헌이 필요하고, 그가 의회 민주주의보다 미국식 대통령제를 선호하지만, 행정부와 입법부 간의 최상의 권력 분할에 대한 공감대가 없어서 이명박 임기 중에는 개헌이 없을 거로 본다. 요약 끝.

이명박의 대북 정책은 올바른 길

2. (기밀) 11월 24일 스티븐스 대사와 함께한 오찬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은 이 대통령의 대북 접근 방식과 상호주의 고수는 올바른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삼은 자신의 재임 시절 북한에 쌀을 제공했는데 북한의 유일한 반응은 더 달라는 요구였다고 말했다. 우리는 답례로 무언가 요구해야 한다고 김영삼은 말하였다. 한편 김영삼은 김정일이 그의 아들 중 한 명에게 권력을 이양하기가 어려울 것이기 때문에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3. (기밀) 김영삼은 북한 문제와 관련해 중국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해서는 안 된다고 말하였다. 그는 재임 당시 장쩌민과 함께한 서울 한중 정상회담 이야기를 꺼내며 장 주석이 북한 상황을 애써 모르는 척하면서 북한에 대해서 남한이 중국보다 더 많이 안다고 주장했다고 설명했다. 김영삼은 장 주석이 털어놓은 내용보다 더 많이 알고 있다는 생각이 들긴 했지만, 중국이 우리가 생각하는 만큼 영향력이 크지 않다고 김영삼은 강조하였다.

세종시 정치 파동 예고

4. (기밀) 김영삼은 중앙 정부 상당 부분을 충청도 세종시로 옮기는 행정수도 이전 논란은 이 대통령에게 정치 파동의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고 말하였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2년 중앙 정부 상당 부분을 서울 이남 150km 떨어진 대전 외곽으로 이전하겠다는 대선 공약을 제안했었다. 2005년 노 대통령의 계획을 실현하는 법안이 통과됐지만, 그 이후로 32차례 수정되었다. 이전 계획 반대자들은 서울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중앙 정부 부처의 상당수를 이전하고 유지하는 일은 경제적으로 타당성이 없다고 말한다. 그러나 정치적으로 중요한 충청도 지역은 이전 계획을 찬성함에 더해 충청도 민심을 얻지 않고는 대통령에 당선되는 각본을 상상하기 어렵다. 그런 까닭에 노무현이 2002년 대선에서 행정수도 이전을 제한했다고 이전 계획 반대자들은 말한다.

5. (기밀) 김영삼과 함께 자리한 국회의원 김무성은 이 대통령이 내정한 정운찬은 충청도 출신으로 세종시 이전에 반대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명박이 아마도 세종시 이전 계획을 대폭 수정하는 싸움을 주도하도록 정운찬을 선택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이 속한 한나라당 인사 대다수도 역시 행정수도 이전 계획에 반대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한나라당 의원과 대선 경쟁 후보 박근혜는 수도 이전을 지지하고 있고 2012년 대선 승리를 위해 충청 민심을 움직일 것으로 계산하고 있다.

6. (기밀) 김무성은 세종시와 관련해 한 개 부처 교육과학기술부를 서울대 공과대학과 여타 과학 및 기술 관련 벤처사업과 함께 세종시로 옮겨서 과학기술중심지로 만드는 타협안이 가능하다고 말을 이었다. 만일 정운찬 총리 내정자가 성공적인 타협안을 중재할 수 있다면, 정운찬이 박근혜의 한나라당 당권에 도전할 수 있을 만큼 입지가 공고해 질 것이다.

개헌은 필요하지만 있을 성싶지 않다

7. (기밀) 김 전 대통령은 한국의 헌법을 미국의 헌법과 유사하게 고치는 구상에 찬성하였다. 그러나 어떻게 행정부와 입법부 사이 권력에 균형을 맞출 것인지 공감대가 없어서 이 대통령의 임기 중 개헌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김영삼은 말했다. 김영삼은 자신이 1980년대 민주주의 운동가였을 당시에는 행정부 권한이 약화된 의원 내각제를 선호했었다. 지금은 의원 내각제는 한국에선 통하지 않을 것이며 한국은 강한 행정부가 필요하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김영삼은 말했다.
스티븐스
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원문 내려받기

09SEOUL1548.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1548 
 
SIPDIS 
 
E.O. 12958: DECL: 09/28/2019 
TAG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KS [Korea (South)], KN [Korea (North)] 
SUBJECT: FORMER PRESIDENT KIM YOUNG-SAM AFFIRMS KOREA'S NK 
POLICY; WARNS OF POLITICAL STORM OVER SEJONG CITY 
 
Classified By: Ambassador Kathleen Stephens. Reasons 1.4 (b), (d). 
 
¶1. (C) Summary:  Former President Kim Young-sam, in a 
September 24 lunch with the Ambassador, said President Lee 
Myung-bak's insistence on reciprocity in South-North 
relations was correct and that we should be prepared for 
every possibility as the DPRK navigates a difficult power 
transition.  Kim said President Lee's effort to curtail the 
plan initiated by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to relocate 
much of Korea's central government to Sejong City, outside 
Daejeon, could develop into a major political storm if not 
managed well.  Constitutional reform is needed, but Kim does 
not see it happening during Lee's term because there is no 
consensus on the best division of executive and legislative 
powers for Korea, though Kim favors a U.S. model as opposed 
to a parliamentary model.  End Summary. 
 
------------------------------ 
LMB on the Right Track with NK 
------------------------------ 
 
¶2. (C) Former President Kim Young-sam, in a September 24 
lunch with the Ambassador, said President Lee's approach to 
North Korea and his insistence on reciprocity was correct. 
Kim said when he was President he gave rice to North Korea 
and the North's only response was to ask for more.  We should 
demand something in return, he said.  In the meantime, Kim 
said it would be difficult for Kim Jong-il to transfer power 
to one of his sons, and we must, therefore, be prepared for 
every possibility. 
 
¶3. (C) Kim said we should not look to the Chinese for much 
help on North Korea.  He recounted a summit meeting he had 
with then-President Jiang Zemin in Seoul when Jiang feigned 
ignorance of the situation in North Korea, insisting that 
South Korea knew more about the DPRK than China did.  While 
Kim thought Jiang knew more than he was letting on, Kim 
emphasized that China does not have as much influence in 
North Korea as we think. 
 
--------------------------- 
Sejong City a Looming Storm 
--------------------------- 
 
¶4. (C) Kim said the controversy over moving much of the 
central government to Sejong City in Chungcheong Province was 
a looming domestic political storm for President Lee.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in the 2002 presidential campaign, 
proposed moving much of the central government to a new city 
150 kilometers south of Seoul, outside Daejeon.  Legislation 
to enact Roh's plan was passed in 2005, but has since been 
revised 32 times.  Opponents of the plan say it is not 
economically feasible to relocate and sustain much of the 
central government so far from Seoul.  But the politically 
important region of Chungcheong supports the plan, and it is 
difficult to imagine a scenario for winning the presidency 
without carrying Chungcheong -- which, opponents say, is why 
Roh proposed the plan in the 2002 campaign. 
 
¶5. (C) National Assembly member Kim Moo-sung, who accompanied 
President Kim, observed that President Lee's nominee for 
Prime Minister, Chung Un-chan is a Chungcheong native who 
opposes the move to Sejong.  Lee may have chosen Chung to 
lead the fight in substantially revising the Sejong 
relocation plan.  A majority of members in the President's 
Grand National Party (GNP) also oppose the plan.  But GNP 
member and presidential contender Park Geun-hye supports the 
relocation and is counting on carrying Chungcheong Province 
to win the presidency in 2012. 
 
¶6. (C) Kim Moo-sung continued that a possible compromise on 
Sejong might see moving one ministry,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along with Seoul National University's science 
department and other science and technology related ventures 
to Sejong to create a science and technology hub.  If Prime 
Minister Nominee Chung Un-chan can broker a successful 
compromise, he would be in a strong position to challenge 
Park Geun-hye for leadership of the GNP. 
 
--------------------------------------- 
Constitutional Reform Need but Unlikely 
--------------------------------------- 
 
¶7. (C) Former President Kim supported the idea of revising 
Korea's constitution to make it more like that of the United 
States.  But, he said, revisions were unlikely during 
President Lee's term because there was not a consensus on how 
power should be balanced between the executive and 
 
legislative branches.  When Kim was a pro-democracy activist 
in the 1980's he fvored a parliamentary system with a weak 
executive.  Now, he said, he had come to the conclusion that 
a parliamentary system would not work in Korea and the 
country needed a strong executive. 
STEPHENS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3)
[Korea (South)]
4)
[Korea (North)]
5)
Ambassador Kathleen Steph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