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서울, 언론 보도; 2009년 9월 25일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1539 2009-09-25 07:57 미분류 주한 미국 대사관

미 분 류 SECTION 01 OF 04 서울 001539

국방부망 배포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
태그: PREL PGOV MARR ECON KPAO KS US
제 목: 서울, 언론 보도; 2009년 9월 25일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5/03/17 11:15

주요 뉴스

조선일보, 모든 텔레비전
韓 "새로운 관계를 만들자" 日 "역사 직시할 용기있다" 양국 정상 첫 회담

중앙일보
넘치는 달러로 자원 싹쓸이/ 중국, 상반기만 72조 투입

동아일보
서울대 정교수 ‘좁은 門’… 승진대상자 38%만 통과

한국일보, 한겨레 신문, 세계일보, 서울신문
‘야간집회 금지’ 헌법불합치

국내 동향

후진타오 주석이 뉴욕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함께한 9월 23일 정상회담 중에 “북한이 미국과의 양자대화 혹은 어떤 형식이든 다자회담을 진행하려고 한다는 의사를 갖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한국, 중국, 일본 지도부는 북한 핵 문제를 해결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10월 10일 베이징에서 회동할 예정이다. (모든 신문)

제임스 스타인버그 국무부 부장관은 9월 25일부터 10월 1일까지 한국, 중국, 일본을 비롯해 아시아 5개국 순방을 할 예정이다. 제임스 부장관은 9월 29~30일 성김 6자회담 특사와 다른 백악관과 국방부 관리를 대동하고 서울을 방문할 예정이다. (조선일보, 한국)

한국 무역 협회에 의하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이해 당사자의 91.8%가 현 상태의 협정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일보)

국제 뉴스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는 어제 “결의안 1887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하였다. 동 결의안은 민간 핵기술을 군사적으로 전용한 나라에 대해 핵 장비·물질을 제공한 국가가 반환을 요구할 수 있도록 했다고 언급했다. 동 결의안은 이란과 북한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두 나라를 겨냥했다. (모든 신문)

미디어 분석

북한

한국의 모든 언론은 어제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된 “결의안 1887호” 소식을 전면과 내부 지면에 할애했다. 해당 기사는 동 결의안은 민간 핵기술을 군사적으로 전용한 나라에 대해 핵 장비·물질을 제공한 국가가 반환을 요구할 수 있도록 했다고 언급했다. 한국 언론은 동 결의안은 이란과 북한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두 국가를 겨냥했다는 외국 매체의 분석을 인용하였다.

중도 우파 중앙일보는 유엔 안보리를 주재한 오바마 대통령의 주장을 실었다: “이번 결의안은 확산에 이용되는 모든 금융 자산을 동결하도록 모든 국가에 요구하고 있다. 또한, 평화로운 핵 프로그램이 핵무기 프로그램으로 전용될 수 있는 가능성을 낮추도록 하는 안전 조치를 강화하도록 요구한다.” 중앙일보는 <`핵 없는 세상’추진하는 오바마…걸림돌 북한·이란에 강력한 경고>란 제하의 기사도 내부 지면에 할애하였다.

중앙일보는 9월 23일 뉴욕의 유엔 회합 한쪽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이 개최되었다고 역시 언급했다. 후진타오 주석이 “북한이 미국과의 양자대화 혹은 어떤 형식이든 다자회담을 진행하려고 한다는 의사를 갖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이명박 대통령에게 말했다는 한국 정부 관리의 말이 인용되었다.

중앙일보는 사설에서 북한 핵 문제와 관련 이명박 대통령의 “그랜드 바겐” 제안 논란에 대해 이렇게 주장했다: 2·13 합의가 단계적 방식이라서 이행에 실패한 것이 아니다. 북핵 불능화와 폐기의 두 단계 사이에서 검증이라는 민감한 문제를 섣불리 다룬 결과다. 이 대통령의 일괄타결안이 한반도 비핵화에 결정적인 이정표를 세우려면 2·13 합의 이행 실패를 거울 삼아 미국의 패키지 딜과 한국의 그랜드 바긴을 묶은 타협안이 나와야 한다. 남북관계를 복원하여 북한에 줄 것은 주면서 북한 설득에도 공을 들여야 한다. 북핵 해결에 주도권을 잡겠다고 설익은 제안을 남발하는 것은 편협하고 반실용적 정치행위다. 중요한 건 비핵화지 주도권이 아니다.

중도 한국일보는 사설에서 이렇게 말했다: “북한의 병적인 대외 불신과 의심을 감안할 때 먼저 핵을 폐기하고 포괄적 대가를 받겠다고 할 그들이 아니다. 동시적인 일괄타결 방안은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는 데 보다 유용할 것이다. 하지만 6자회담 참가국들 간 불신 해소와 다양한 이해관계의 조정이 선행되지 않으면 일괄타결 방안은 공염불이 되기 쉽다. 북핵 해결에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는 정부의 갈 길이 멀다.”

G20 정상 회담

대다수 언론은 오늘 개막하는 피츠버그 G20 정상 회담 소식을 보도하였다. 중도 우파 중앙일보는 “메인은 출구전략인데 … G20 ‘사이드 메뉴’ 신경전”이란 제하의 기사를 실었다. 동 기사의 부제를 보면 “중국, 우회적으로 ‘달러 흔들기’”; “중남미, 발언권 키우기”; “영국·미국도 유럽과 시각차”로 나뉘어 있다.

사설

북핵 일괄타결안이 사는 길(중앙일보, 2009년 9월 25일 47면; 발췌)
김영희 대기자

북핵 사태가 돌연 제재와 대결에서 대화와 협상 국면으로 바뀌고 있다. 한·미 간 협의가 물 한 방울 샐 틈이 없을 만큼 긴밀해야 할 때다. 그래서 두 나라 관계자들의 왕래가 빈번했다. 우리는 이런 중차대한 시기에 한·미 간 공조에는 털끝만큼의 문제도 없으려니 믿었다. 그러나 이게 웬일인가. 이명박 대통령이 뉴욕에서 야심작으로 내놓은 북핵 해결안을 미국 정부가 냉소하고 외면하고 있다. 오바마 정부의 숨은 의도가 없다면 우리 외교안보 라인이 사전 협의에 태만했다는 의심이 든다.

이명박 대통령의 그랜드 바긴은 오바마 정부의 패키지 딜과 기본적으로 같은 개념이다. 북한의 핵폐기에 이르는 긴 과정에서 한국과 미국이 북한과 하나씩 주고받으면서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지금까지의 단계별 해결방식 대신 문제를 한꺼번에 타결하는 방식이다. (일괄타결의 핵심 부분은 북·미 관계 정상화와 평화협정 체결, 대북 경제지원이라는 가시적인 종착역이다. 북한의 체제안전은 북·미 관계 정상화와 평화협정으로 보장한다. 이 대통령의 제안은 한국의 의미 있는 대북 정책전환이다. 통일보다 북한의 경제성장이 우선적이라는 그의 말은 통일을 미루고 평화를 먼저 정착시킨다는 김대중 정부 햇볕정책의 기본 철학과 같다. 보수적인 대통령의 대담한 발언이다.) 이 대통령은 취임 이후 대북 강경자세를 늦추지 않았다. (그는 통일은 자유민주주의 체제로 해야 한다고 강조하여 사실상의 흡수통일의 의지를 밝혔다. 자유민주주의 체제의 통일이라면 대북지원도 북한의 경제를 키워서 통일 후에 거두어들이는 것이 된다. 안보장관들도 북핵은 남한을 겨냥한 것, 북한의 황강댐 물 방류는 의도적인 것, 김정일의 미소공세는 전술적인 변화에 불과한 것이라는 자극적인 발언을 쏟아냈다.) 이 대통령의 뉴욕 발언은 이런 한국 정부 대북 강경자세 완화의 신호탄이 될 수 있다. 북한이 어떤 반응을 보일 것인가라는 중요한 의문은 남지만 적어도 한국 정부의 대북자세는 큰 전환기를 맞은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의미 있는 동기에서 나온 이 대통령의 제안에 오바마 정부가 냉소적인 것은 충격적이다. 그건 그의 정책이다, 처음 듣는다, 너무 나갔다고 말한 국무부 대변인과 아태차관보의 말은 북한과 미국 사이에서나 나올 법한 데면데면한 반응이다. 외교부는 이 대통령의 일괄타결안을 미국대사관에 설명했는데 워싱턴의 고위층에 전달이 안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말이 안 된다. 캠벨은 이 대통령의 연설에 앞서 열린 유명환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에서도 일괄타결안 이야기가 없었다고 밝혔다. 외교부의 해명이 더 혼란스럽다.

괄호 부분은 美대사관이 번역하지 않아 생략된 부분이다.
기사의 소제목에서 미 대사관이 발췌라고 밝혔듯이 기사 번역에서 빠진 부분을 ()괄호로 묶었다. 두 부분이다.

이런 혼란 때문에 이 대통령 제안의 타당성 논의가 뒷전으로 밀렸다. 이 대통령의 일괄타결안에는 장점과 약점이 하나씩 있다. 일괄타결안이 우리 대북 강경자세의 유턴을 의미하는 것이 장점이다. 최근 들어 북한에 두 가지 변화가 일어났다. 하나는 유엔과 미국의 제재로 북한이 견디기 힘든 고통을 받기 시작한 것이다. 다른 하나는 김정일이 국정을 다시 장악할 정도로 건강을 회복한 것이다. 이런 배경에서 김정일은 빌 클린턴 전 미 대통령을 북한으로 불러 미국 기자들을 넘겨주고, 현대아산 직원과 납북 선원들을 석방하고, 김대중 전 대통령 장례식 때 조문사절이라는 이름으로 남한에 사실상의 특사를 보냈다. 김정일의 유화 제스처다.

일괄타결안의 약점은 그것이 비핵화 과정의 복잡한 성격에 비추어 현실성이 떨어지는 것이다. 6자나 남·북·미 3자나 북·미 양자협상에서 저쪽의 핵 포기와 이쪽의 체제보장과 경제지원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한꺼번에 타결한다고 해도 그렇게 타결된 합의를 이행하는 과정은 단계적일 수밖에 없다. 합의 이행의 매 단계는 북한이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지연작전을 쓰고 합의를 어기고 몽니를 부리고 더 많은 것을 요구하는 무대가 될 수 있는 것이다.

2·13 합의가 단계적 방식이라서 이행에 실패한 것이 아니다. 북핵 불능화와 폐기의 두 단계 사이에서 검증이라는 민감한 문제를 섣불리 다룬 결과다. 이 대통령의 일괄타결안이 한반도 비핵화에 결정적인 이정표를 세우려면 2·13 합의 이행 실패를 거울 삼아 미국의 패키지 딜과 한국의 그랜드 바긴을 묶은 타협안이 나와야 한다. 남북관계를 복원하여 북한에 줄 것은 주면서 북한 설득에도 공을 들여야 한다. 북핵 해결에 주도권을 잡겠다고 설익은 제안을 남발하는 것은 편협하고 반실용적 정치행위다. 중요한 건 비핵화지 주도권이 아니다.

개운찮은 북핵 해결 한미 엇박자(한국일보, 2009년 9월 25일, 39면)

이명박 대통령이 방미 중 연설을 통해 제안한 북핵 그랜드 바겐(일괄타결) 방식을 둘러싸고 한미간에 불협화음을 빚는 것으로 비치자 양국이 서둘러 봉합에 나섰다. 양국은 어제 이구동성으로 이견이 없으며 긴밀한 조율이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렇다면 이 대통령의 제안에 대해 당초 미 국무부가 “그의 정책”(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 “처음 듣는 얘기”(커트 캠벨 동아태차관보) 등의 냉담한 반응을 보인 것은 무엇인가. 의사소통 장애든 사전조율 부족이든 뭔가 문제가 있었다고 볼 수밖에 없다.

사실 그랜드 바겐 방식과 미국이 6자회담 참가국들과 협의해온 포괄적 패키지 딜 방식은 크게 다르지 않다. 북한이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조치를 취할 경우 정치ㆍ군사적 안전보장과 경제지원을 한다는 게 미국의 포괄적 패키지 딜이다. “북핵 프로그램의 핵심 부분을 폐기하면서 동시에 북한에 확실한 안전보장을 제공하고 국제지원을 본격화하는” 이 대통령의 일괄타결 방안 내용 거의 그대로다. 6월의 한미정상회담에서 북핵 포괄적 해결방안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으니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미묘한 차이점도 있다. 미국의 패키지 딜이 북한의 선 비핵화에 강조점이 있다면 이 대통령의 일괄타결 방식은 비핵화와 포괄적 지원의 동시성이 초점이다. 청와대 관계자들이 ‘원샷 딜’이라는 표현을 쓰는 데서 분명하게 드러난다. 대북 불신이 강한 미국이 우려할 만하다. 정부는 주한 미국대사대리에게 이 구상에 대해 사전 설명을 했다지만 이런 차이가 충분히 전달됐는지 의문이다. 소통장애를 의심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북한의 병적인 대외 불신과 의심을 감안할 때 먼저 핵을 폐기하고 포괄적 대가를 받겠다고 할 그들이 아니다. 동시적인 일괄타결 방안은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는 데 보다 유용할 것이다. 하지만 6자회담 참가국들 간 불신 해소와 다양한 이해관계의 조정이 선행되지 않으면 일괄타결 방안은 공염불이 되기 쉽다. 북핵 해결에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는 정부의 갈 길이 멀다.
스티븐스
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1).

어두운 세상을 밝히려면 후원자의 소중한 손길이 절실합니다

바깥 고리

  1. 9월 25일 주요일간지 일일 모니터 브리핑 민언련 (美 대사관이 주목한 기사와 민언련이 주목한 기사를 서로 비교해서 읽어보면 한미 양국의 서로 다른 관점이 흥미롭게 느껴진다.) 8-)

원본 내려받기

09SEOUL1539.rtf
UNCLAS SECTION 01 OF 04 SEOUL 001539 
 
SIPDIS 
 
E.O. 12958: N/A 
TAGS: PREL PGOV MARR ECON KPAO KS US
SUBJECT: SEOUL - PRESS BULLETIN; September 25, 2009 
 
TOP HEADLINES 
------------- 
 
Chosun Ilbo, All TVs 
Leaders Pledge Closer ROK-Japan Ties; Hatoyama Says 
Tokyo has Courage to Face up to History 
 
JoongAng Ilbo 
With Coffers Overflowing with Dollars, China Invested $60.9 Billion 
in First Half Alone to Secure Overseas Energy Resources 
 
Dong-a Ilbo 
Seoul National University Promotes Only 38 Percent of Candidates to 
Full Professor 
 
Hankook Ilbo, Hankyoreh Shinmun, Segye Ilbo, 
Seoul Shinmun 
Court: Nighttime Rally Ban Is Incompatible with Constitution 
 
 
DOMESTIC DEVELOPMENTS 
--------------------- 
 
Chinese President Hu Jintao, during a Sept. 23 summit in New York 
with President Lee Myung-bak, said that North Korea sees bilateral 
talks with the U.S. as a requirement and multilateral talks as an 
option. (JoongAng) 
 
The leaders of the ROK, China and Japan will meet in Beijing on Oct. 
10 to discuss ways to resolve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All) 
 
Deputy Secretary of State James Steinberg will visit five Asian 
countries from Sept. 25-Oct. 1, including the ROK, China and Japan. 
He will visit Seoul from Sept. 29-30, accompanied by Sung Kim, 
Special Envoy for the Six-Party Talks and other White House and 
Defense Department officials. (Chosun, Hankook) 
 
According to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91.8 percent 
of the U.S. stakeholders surveyed said that they support the KORUS 
FTA. (Hankook) 
 
 
INTERNATIONAL NEWS 
------------------ 
 
The U.N. Security Council yesterday unanimously adopted "Resolution 
1887" that "empowers" nuclear technology suppliers to require the 
return of nuclear material and equipment from recipient states that 
diverted it for military purposes. The resolution makes no direct 
reference to Iran and North Korea, but targets the two countries. 
(All) 
 
 
MEDIA ANALYSIS 
-------------- 
 
-N. Korea 
---------- 
All ROK media gave front-and inside-page play to yesterday's 
unanimous adoption by the UN Security Council of "Resolution 1887" 
and noted that the resolution "empowers" nuclear technology 
suppliers to "require the return of" nuclear equipment and materials 
from recipient states that have diverted it for military purposes. 
The ROK media cited foreign media analyses that the resolution makes 
no direct reference to Iran and North Korea but targets the two 
countries. 
 
Right-of-center JoongAng Ilbo quoted President Obama, who chaired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session, as asserting: "(The 
resolution) calls on all states to freeze any financial assets that 
are being used for proliferation.  And it calls for stronger 
safeguards to reduce the likelihood that peaceful nuclear weapons 
 
SEOUL 00001539  002 OF 004 
 
 
programs can be diverted to a weapons program."  JoongAng's 
inside-page headline read: "Obama, who Seeks World without Nuclear 
Weapons, Sends Strong Warning to N. Korea and Iran." 
 
JoongAng Ilbo also noted a Sept. 23 ROK-China summit held on the 
sidelines of the UN gatherings in New York, quoting an ROKG official 
as saying: "Chinese President Hu Jintao told ROK President Lee 
Myung-bak that North Korea sees bilateral talks with the U.S. as a 
requirement and multilateral talks as an option."   The Chinese 
leader was further quoted: "North Korea may return to the Six-Party 
Talks, but the nuance, in fact, was that it is unlikely." 
 
Controversy over President Lee's "Grand Bargain" Proposal on N. 
Korea's Nuclear Issue 
In a commentary, JoongAng Ilbo argued: "The February 13 Agreement 
failed not because it was a step-by-step approach but because it 
carelessly handled the sensitive issue of verification at a stage 
between North Korea's nuclear disablement and nuclear dismantlement. 
 If President Lee's 'grand bargain' is to mark a decisive milestone 
in denuclearizing the Korean Peninsula, the U.S. and the ROK should 
learn a lesson from their failure in implementing the February 13 
Agreement and come up with a compromise between the U.S.'s 'package 
deal' and the ROK's 'grand bargain.'  The ROK should also make every 
effort to persuade the North (to abandon its nuclear ambitions) 
while restoring inter-Korean relations and giving the North what it 
is supposed to receive.  It is a narrow-minded, impractical 
political action for Seoul to offer (only) a series of half-baked 
proposals just in order to take the leadership in resolving the 
nuclear issue.  What matters is denuclearization, not who takes the 
leadership." 
 
Moderate Hankook Ilbo editorialized: "Given its pathological 
distrust and suspicion of international society, North Korea will 
not agree to dismantle its nuclear program before receiving 
comprehensive compensation.  The 'grand bargain,' which calls for 
the North's denuclearization while at the same offering 
comprehensive aid, will be more useful in bringing North Korea back 
to the negotiating table.  However, the 'grand bargain' would end up 
being merely empty rhetoric unless the Six-Party countries dispel 
mutual distrust and reconcile different interests among themselves. 
The ROKG has a long way to go to take a leading role in resolving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G20 Summit 
----------- 
Most media reported on today's opening of the G20 leaders' summit in 
Pittsburgh.  Right-of-center JoongAng Ilbo wrote in the headline: 
"Main Agenda Item is Exit Strategy from Stimulus Measures, But G20 
Engage in War of Nerves over 'Side Menus'"   The article's sub-heads 
read:  "China  Suggests Multinational Sovereign Fund;" "Latin 
America Calls for Increase in IMF Quotas to Emerging Markets and 
Developing Countries;" and "U.S., U.K. Call to Ease Trade 
Imbalance." 
 
 
OPINIONS/EDITORIALS 
--------------------- 
 
WAYS FOR PRESIDENT LEE'S "GRAND BARGAIN" PROPOSAL TO SURVIVE 
(JoongAng Ilbo, September 25, 2009, Page 47; Excerpts) 
 
By Senior Journalist Kim Young-hie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is suddenly moving away from the 
phase of sanctions and confrontation to the phase of dialogue and 
negotiations.  This is the time when the ROK-U.S. cooperation should 
be watertight.  Therefore, officials of the two nations have made 
frequent visits to each other's nation.  At this critical moment, we 
believed that there was not a single problem in ROK-U.S. 
cooperation.  But what is all this about?  The USG is sneering at 
and disregarding the ambitious proposal that President Lee Myung-bak 
put forward in New York to resolve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Unless the Obama Administration intentionally did so with hidden 
intentions, it means that the ROKG's foreign policy and security 
 
SEOUL 00001539  003 OF 004 
 
 
officials have been negligent in having prior consultations with 
Washington. 
 
President Lee's proposal marks a meaningful shift in North Korea 
policy.  His statement that North Korea's economic growth takes 
precedence over unification is the same as the basic philosophy of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s Sunshine Policy - that the 
establishment of peace should come before unification.   Since 
taking office, President Lee has not softened his hard-line policy 
toward the North.  His remark in New York can be said to signal that 
such a hard-line stance may be eased.  It remains to be seen how 
Pyongyang will respond to it, but Seoul's hard-line stance on the 
North seems be at a turning point.  Given this significance carried 
by President Lee's proposal, it is shocking that the Obama 
Administration is cool to it.  The statements by the State 
Department Spokesman and the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East 
Asian and Pacific Affairs - "This is his policy" and "Actually, I - 
to be perfectly honest, I was not aware of that" - are what we 
expect to see between North Korea and the U.S.  The ROK Foreign 
Ministry said that it explained the "grand bargain" to the U.S. 
Embassy in Seoul, but it does not appear that (this explanation) was 
delivered to high-ranking officials in Washington.  This does not 
make sense.  U.S. Assistant Secretary Campbell noted that even in 
the ROK-U.S. Foreign Ministers' meeting, which was held before 
President Lee's speech, the "grand bargain" did not come up.  The 
Foreign Ministry's explanation is all the more confusing. 
 
Due to this confusion, discussions about the validity of the "grand 
bargain" have been put on the backburner.  The proposal has one good 
point and one bad point.  The good point is that the "grand bargain" 
signifies a U-turn from Seoul's hard-line attitude toward the North. 
 Recently, two changes happened in North Korea.  The one is that the 
North began feeling the effects of the sanctions imposed by the UN 
and the U.S.  The other is tha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became healthy enough to be back in the saddle.  Against this 
backdrop, Kim called in former U.S. President Bill Clinton to 
Pyongyang and handed over the detained U.S. journalists to him, 
released a Hyundai Asan employee and ROK fishermen, and sent a 
special envoy to the ROK under the pretext of mourning the late 
President Kim Dae-jung.  These are Kim's conciliatory gestures. 
 
The bad point of the "grand bargain" is that considering the 
complicated nature of the denuclearization process, it is rather 
unrealistic.  Even if Six-Party countries or three parties (the ROK, 
the North, and the U.S.) or two parties (the U.S. and the North) 
successfully reach an agreement with North Korea while placing 
nuclear abandonment, a security guarantee and economic aid on the 
negotiation table at the same time, the process of implementing the 
agreement will have to go through some steps.  At every step of the 
process, Pyongyang could employ stalling tactics, renege on an 
agreement, be unduly stubborn, or ask for more, as it has done so 
far. 
 
The February 13 Agreement failed not because it was a step-by-step 
approach but because it carelessly handled the sensitive issue of 
verification at a stage between North Korea's nuclear disablement 
and nuclear dismantlement.  If President Lee's "grand bargain" is to 
mark a decisive milestone in denuclearizing the Korean Peninsula, 
the U.S. and the ROK should learn a lesson from their failure in 
implementing the February 13 Agreement and come up with a compromise 
between the U.S.'s 'package deal' and the ROK's 'grand bargain.' 
The ROK should also make every effort to persuade the North (to 
abandon its nuclear ambitions) while restoring inter-Korean 
relations and giving the North what it is supposed to receive.  It 
is a narrow-minded, impractical political action for Seoul to offer 
(only) a series of half-baked proposals just in order to take the 
leadership in resolving the nuclear issue.  What matters is 
denuclearization, not who takes the leadership. 
 
 
ROK, U.S. OUT OF SYNC ON N. KOREA 
(Hankook Ilbo, September 25, 2009, page 39) 
 
After President Lee Myung-bak proposed a grand bargain in a speech 
 
SEOUL 00001539  004 OF 004 
 
 
during his visit to the U.S., it appeared that the ROK and the U.S. 
were out of sync on this matter.  Now both countries are swiftly 
moving to patch up any differences.  Yesterday, they stressed in 
unison that they have no disagreements and are coordinating closely 
together.  The U.S. State Department had reacted coolly at first; 
State Department Spokesman Ian Kelly said, "This is his policy," and 
U.S.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East Asian and Pacific Affairs 
Kurt Campbell said, "Actually, I -- to be perfectly honest, I was 
not aware of that."  We believe that the ROK and the U.S. lacked 
communication or prior coordination. 
 
In fact, the grand bargain and the comprehensive package deal, on 
which the U.S has consulted with the Six-Party countries, are not 
much different.  Under the U.S.-envisioned package deal, North Korea 
will receive political and military security assurances and economic 
assistance if North Korea implements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This is very similar to President Lee's grand bargain which calls 
for dismantling the core parts of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while at the same time providing a security guarantee and 
international economic assistance.  The ROK and the U.S. shared the 
understanding at the June ROK-U.S. summit that North Korea's nuclear 
issue should be resolved comprehensively.  Therefore, it is natural 
for both countries to espouse similar positions. 
 
However, there are subtle differences.  The U.S. package deal 
requires Pyongyang to seek denuclearization first.  Meanwhile, 
President Lee's grand bargain calls for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while at the same time offering comprehensive aid. 
This is why the Blue House officials are referring to the grand 
bargain as a "one-shot deal."  It seems that the U.S., which deeply 
distrusts the North, has a good reason to think that the ROK went 
too far.  The ROKG said that it notified the USG about the (grand 
bargain) concept through the Charge d' Affaires of the U.S. Embassy 
in Seoul, but it is doubtful whether the differences in their 
positions were also conveyed.  This is why we are concerned that the 
ROK failed to communicate with the U.S. properly. 
 
Given its pathological distrust and suspicion of international 
society, North Korea will not agree to dismantle its nuclear program 
before receiving comprehensive compensation.  The 'grand bargain,' 
(which calls for the North's denuclearization while at the same 
offering comprehensive aid,) will be more useful in bringing North 
Korea back to the negotiating table.  However, the 'grand bargain' 
would end up being merely empty rhetoric unless the Six-Party 
countries dispel mutual distrust and reconcile different interests 
among themselves.  The ROKG has a long way to go to take a leading 
role in resolving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STEPHENS
1)
역주: 일간지 기사 내용은 번역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