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들, 북한의 ‘150일 전투’ 운동을 ‘150일 착취’라며 조롱

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9SEOUL1421 2009-09-04 09:30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 기 밀 SEOUL 001421
  • 국방부망 배포1)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4/24/2019
  • 태그: PREL2), PINR3), PGOV4), SOCI5), ECON6), KN7), KS8)
  • 제 목: 탈북자들, 북한의 ‘150일 전투’ 운동을 ‘150일 착취’라며 조롱
  • 참조하는 전문: 09SEOUL1556, 09SEOUL1672
  • 분류자: 정치 공사 참사관 제임스 웨이만9). 근거 1.4(b/d)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8/21 00:42

요점

1. (기밀) 요점: 3명의 믿을 만한 대화상대역은 북한의 “150일 전투” 운동은 북한의 비공식 시장 등지에서 사업에 성공해 소비재나 외화 등을 어렵사리 몰래 감춰둔 소규모 북한 무역상을 대상으로 국가가 후원하는 착취 운동으로 전락하고 말았다고 우리에게 말하였다. 북한의 기준으로 보면 부유하나 정치적으로 보호받지 못하는 북한 주민으로부터 빼앗은 돈과 상품은 당원이나 여타 엘리트를 지원하는 식량배급제로 투입되었다고 보인다. 우리 접선책 중의 한 명은 150일 전투 운동 기간 중에 벌어진 자의적인 시장 폐쇄에 결합한 몰수 조치로 “엄청난 사회적 불만과 분노”를 집단적으로 양산하면서 가을에는 중대한 소요를 촉발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요점 끝.

조명철이 국조에 참고인으로 불러낸 김흥광도 대사관 접선책!이 전문에 주로 등장하는 탈북자 출신 강철환 조선일보 기자는 이미 미 대사관 접선책으로 드러났다.(연락선, 정보원, 접촉선 다 동일 표현) 그럼 ‘우리 접선책 중의 한 명은’에서 다른 접선책은 누굴 가르키겠는가? 당연히 이 전문의 주요 등장인물인 탈북자 ‘김흥광’ NK지식인연대 대표가 되는 것이다.

2. (기밀) 논평: 이러한 착취는 특히 지도부 교체 시기에 새로운 게 아니며 엘리트에게 현금 및 상품을 제공할 필요성과 맞물려 있는 주기적인 현상이란 주장이다. 그러나 우리는 150일 전투가 올가을에 소요를 촉발할 수 있다는 견해에는 반드시 뜻을 같이하지 않으며, 우리는 북한 정권의 엘리트에게는 이념적으로 못마땅하지만, 평범한 북한 주민에게는 사회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충분한 식량을 공급해 주는 시장에 대한 탄압 가능성과 정권의 권위를 제고하는 일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곡예를 펼치고 있다는 데는 견해를 같이한다. 논평 끝.

선전: “모두 다 150일 전투에로”

3. (민감하지만 미분류) 양창석 통일부 정세분석국장, 그리고 서울 기반의 탈북자 단체의 두 선임 지도자인 NK지식인연대 김흥광 박사와 강철환 북한민주화위원회 부위원장은 개별적으로 북한의 “150일 전투” 운동에 관한 견해를 개별적으로 우리에게 제공하였다. 북한 언론이나 선전 현수막과 간판에서 공개적으로 자세히 나타나듯이 150일 전투는 10월 초에 마감될 예정이며, 철, 석탄, 전기 그리고 곡식 생산을 증대하기 위해서 “모두 다 150일 전투에로”라고 요구하고 있다.

현실: 국가가 후원하는 착취

4. (민감하지만 미분류) 북한의 서로 다른 지역의 접선책을 언급하며, 김흥광과 강철환은 산업 생산량을 크게 끌어올리려는 150일 전투의 목적은 대게 시들해졌는데, 그 이유는 근로자가 의욕이 없어서가 아니라 기본적인 투입량이 적기 때문이라고 주장하였다. 김 박사는 150일 전투의 비현실적인 생산 할당량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 북한 지도부에는 자명해졌고, 북한 정권은 신속히 기어를 변경해서 작업단위에 관심을 한 가지로 돌리라는 지시를 내렸다: 외화 확충.

5. (민감하지만 미분류) 김흥광과 강철환은 150일 전투가 비공식 시장 등지에서 사업에 성공해 소비재나 외화 등을 어렵사리 축적한 소규모 북한 무역상을 대상으로 국가가 후원하는 착취 운동으로 전락하고 말았다고 주장하였다. 김흥광 박사에 의하면, 북한의 기준으로 보면 부유하나 정치적으로 보호받지 못하는 북한 주민으로부터 빼앗은 돈과 상품은 당원이나 여타 엘리트를 지원하는 식량배급제로 투입되었으며, 실제로 더러운 일을 한 당국자가 1퍼센트를 벗기어 먹는다.

후과: 당력 강화, 불만 증대?

6. (기밀) 김흥광 박사와 양창석 국장은 공히 이념적 순수성 유지라는 외관을 바탕으로 당 간부들은 150일 전투를 열렬히 끌어 않았다고 지적하였다. 높은 사회적 위상과 권위에 익숙한 당 간부들은 시장 상인들의 상대적인 부유함에 대해 분개하며, “그들 몫을 취할” 기회를 즐기고 있다고 보이며, 자신들의 권위를 제고하려는 거라고 김흥광 박사는 말하였다. 강철환은 150일 전투 운동 기간에 벌어진 자의적인 시장 폐쇄에 결합한 몰수 조치로 “엄청난 사회적 불만과 분노”를 집단적으로 양산하면서 가을에는 중대한 소요를 촉발할 수 있다고 추정하였다. 강철환은 지배계급이 아닌 북한 주민에 대한 사실상의 식량배급제 붕괴를 참작할 때, 150일 전투는 식량 제공 면에서, 아이러니하게도 암시장은 작동하고 북한의 국영 시스템 그렇지 않다는 사실을 북한 주민에게 주지시켜 준다고 설명하였다.
토콜라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원본 내려받기

09SEOUL1421.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1421 
 
SIPDIS 
 
E.O. 12958: DECL: 04/24/2019 
TAGS: PREL PINR PGOV SOCI ECON KN KS
SUBJECT: NK DEFECTORS MOCK CURRENT DPRK CAMPAIGN AS 
"150-DAY SHAKEDOWN" 
 
Classified By: POL M/C James L. Wayman. Reasons 1.4(b/d) 
 
¶1.  (C) Summary:  Three trusted interlocutors told us that 
North Korea's "150-Day Battle" campaign has devolved into a 
state-sponsored shakedown of small-scale North Korean traders 
who have managed to stash away foreign currency and/or 
accumulate consumer goods by doing business successfully in 
the country's patchwork of unofficial markets.  Money and 
goods taken from these people, who are affluent by DPRK 
standards but lack political protection, have allegedly been 
fed into the public distribution system that supports party 
members and other elites.  One of our contacts argued that 
the confiscations, combined with arbitrary market closings 
during the campaign, are collectively creating "a huge amount 
of social discontent and resentment" that could trigger major 
unrest in the fall.  End summary. 
 
¶2.  (C) Comment: These shakedowns are nothing new and are 
arguably cyclical occurrences tied to the regime's need to 
provide elites with cash/goods, particularly during times of 
leadership transition.  While we don't necessarily share the 
view that the 150-Day Battle could trigger unrest this fall, 
we do agree that the regime is walking a fine line between 
reasserting its authority and potentially smothering markets 
that, while ideologically distasteful to Pyongyang's elites, 
are providing ordinary people with enough food to maintain 
social stability.  End comment. 
 
The Propaganda: "Everyone to the 150-Day Battle!" 
--------------------------------------------- ---- 
 
¶3.  (SBU) The Ministry of Unification's Director General for 
Intelligence and Analysis, Yang Chang-seok, and two senior 
leaders of Seoul-based North Korean defector organizations, 
North Korean Intellectuals' Solidarity Chairman Dr. Kim 
Heung-kwang and the Vice-Chairman of the Committee for the 
Democratization of North Korea Kang Cheol-hwan, separately 
gave us their views on the DPRK's 150-Day Battle campaign. 
Officially, as articulated in the DPRK media and on 
propaganda posters and billboards, the campaign, set to end 
in early October, calls "everyone to the battle" to boost 
production of steel, coal, electricity and grain. 
 
The Reality: State-Sponsored Shakedown 
--------------------------------------- 
 
¶4.  (SBU) Citing their own contacts in different parts of 
North Korea, Kim and Kang asserted that the campaign's goal 
of significantly boosting industrial production has largely 
fizzled not for lack of worker zeal but because of a lack of 
basic inputs.  Dr. Kim said that when it became apparent to 
North Korea's leadership that the campaign's unrealistic 
production quotas would not be met, the regime shifted gears 
quickly and instructed work units to turn their attention to 
one thing:  obtaining foreign currency. 
 
¶5.  (SBU)  Kim and Kang claimed that the 150-Day Battle has 
devolved into a state-sponsored shakedown of small-scale 
North Korean traders who have managed to make money and/or 
accumulate goods by doing business successfully in the 
country's patchwork of unofficial markets that provide food 
and light industrial goods.  According to Dr. Kim, money and 
goods taken from these people, who are affluent by DPRK 
standards but lack party connections to protect them, have 
been fed into the public distribution system that supports 
party members and other elites -- minus a percentage skimmed 
off by officials who do the actual dirty work. 
 
The Fallout: Strengthened Party, More Discontent? 
--------------------------------------------- ---- 
 
¶6.  (C) Dr. Kim and DG Yang both noted that, under the guise 
of maintaining ideological purity, party officials have 
enthusiastically embraced the 150-Day Battle.  Accustomed to 
high social status and authority, party officials have 
increasingly resented the relative wealth of market vendors 
and are allegedly relishing the opportunity to "take their 
share" and reassert their authority, Dr. Kim said.  Kang 
Cheol-hwan alleged that the confiscations of money and 
property, combined with arbitrary market closings during the 
campaign, are collectively creating "a huge amount of social 
discontent and resentment" that could prompt major unrest in 
the early fall.  He explained that, given the de facto 
collapse of the public distribution system for non-elite 
North Koreans, the campaign has ironically underscored to the 
public the fact that, in terms of providing food, black 
markets work and the DPRK's state-run system doesn't. 
TOKOLA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3)
[Intelligence]
4)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5)
[Social Conditions]
6)
[Economic Conditions]
7)
[Korea (North)]
8)
[Korea (South)]
9)
POL M/C James L. Way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