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해빙 무드에도 청와대는 강경한 방침 고수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1373 2009-08-26 09:27 기밀(3급) 주한미국대사관

기 밀 SEOUL 001373
국방부망 배포1)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8/26/2019
태그: PGOV2), PREL3), KN4), KS5)
제 목: 남북 해빙 무드에도 청와대는 강경한 방침 고수
분류자: 정치 공사 참사관 제임스 웨이만6). 근거 1.4(b/d)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5/29 14:48

요약

1. (기밀) 요약: 대사관이 신뢰하는 두 명의 통일부 대화 상대역은 북한 조문단의 방문으로 남북 관계의 “전기”가 마련되었다는 것이 통일부 내부의 전반적인 정서라고 8월 26일 우리에게 말하였다. 통일부는 8월 26일~28일 남북 적십자 회담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함에 더해 북한이 억류된 한국 어선과 승무원들을 근시일 내에 풀어줄 것으로 희망하고 있다. 의견: 우리 통일부 접촉선들은 김정일의 직접적인 지시에 따라 북한의 대남 접근 방식에 큰 변동이 있었다고 확신하는 모습이다. 아울러 그들은 한국이 북한과의 포괄적인 포용 정책으로 복귀해야 한다고 믿고 있다. 그러나 청와대는 최근 북한의 행보가 정부의 대북 정책의 정당성을 입증해 준 것으로 보는 듯, 신속한 남북 관계 개선을 전혀 서두르지 않고 있다. 요약 및 의견 끝.

통일부는 북한의 서울 방문은 “하나의 전기”라며 고무됨

2. (기밀) 이찬호 통일부 정세분석국 총괄과장과 박철 통일부 경제사회분석과장은 북한 조문단의 8월 21~23일 서울 방문은 남북 관계의 “전기”를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8월 26일 우리에게 말하였다. 북한의 태도 변화는 김정일의 자신감과 건강 호전 가능성을 입증해 주는 거라고 주장하였다. 이찬호는 일본에 있는 친북 신문인 조선신보는 조문단의 서울 방문을 대대적으로 보도했으며 북한 내부 선전 매체들은 북한의 새로운 대남 정책은 김정일의 직접적인 지시에 따른 “거스를 수 없는” 조치라고 설명하였다. 이러한 추이를 종합해 볼 때 남북 관계가 긍정적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상당하다고 이들은 주장하였다. 이찬호나 박철 모두 통일부는 8월 26~28일 남북 적십자 회담에서 “좋은 소식”이 나오길 기대할 뿐만 아니라 억류된 한국 어선과 승무원도 가까운 장래에 석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하였다.

그에 따른 청와대의 기조 변화?

3. (기밀) 평양에서 긍정적인 신호가 나오고 있지만, 김성현 통일부 사회문화교류과 사무관은 당분간은 청와대의 강경한 대북 접근이 계속될 공산이 크다고 사적으로 우리에게 말했다. 김성현의 부서는 민간단체의 방북과 북한 관광 업무를 맡고 있다. 그는 청와대가 북한 문제 처리와 관련해 “정부의 기존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고 말하였다. 그는 청와대 북한 문제 참모들은 자기들의 대북 접근이 성과를 낸 것으로 그들의 정당성이 입증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하였다. 금강산과 개성 관광은 올해에 재개될 공산은 크지 않다고 김성현은 한탄하였다.

이산가족 상봉: 병참 문제

4. (기밀) 이산가족 상봉 여부를 논의하기 위해 8월 26일~29일 금강산에서 남북 적십자 회담을 개최하기로 한 북한의 결정을 한국 정부와 국민은 환영하지만, 통일부는 병참 문제라는 큰 도전이 앞에 놓여 있다고 예견하였다. 김 사무관은 남북 적십자 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이 이루어질 장소인 금강산 휴양지는 일 년에 걸쳐 주인과 직원이 없는 채로 방치되어왔다고 언급하였다.

5. (기밀) 2년 전 마지막 이산가족 상봉이 개최되었을 당시에는 현대 아산관광 직원들의 보조를 받았다. 그러나 대다수 조선족 근로자는 2008년 7월 피격 사건 이후에 해고되었고 금강산 휴양지는 폐쇄되었다. 거의 일 년 동안 방치된 상태라 현재 금강산 휴양지에 있는 몇몇 당국자들도 인근 남한 시내에서 도시락을 가져가야 하는 상황이다. 북한 사람들도 적십자 회담에 참가하는 한국 당국자들이 식사와 식수 문제로 탈이 날까 초조해 하고 있다. 김성현은 북한 관광 재계가 간절한 현대 아산은 한 달 안으로 필요한 직원을 구해 고용하고 훈련할 수 있다고 자신하는 모습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통일부는 회의적이다.
토콜라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바깥 고리

영문 원본 내려받기

09SEOUL1373.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1373 
 
SIPDIS 
 
E.O. 12958: DECL: 08/26/2019 
TAG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KN [Korea (North)], KS [Korea (South)] 
SUBJECT: DESPITE NORTH-SOUTH THAW, BLUE HOUSE TO MAINTAIN 
FIRM LINE 
 
Classified By: POL M/C James L. Wayman.  Reasons 1.4(b/d) 
 
¶1. (C) SUMMARY:  Two trusted Ministry of Unification (MOU) 
interlocutors told us August 26 that the prevailing sentiment 
within the ministry is that the visit of the DPRK funeral 
delegation represented a "breakthrough" in inter-Korean 
relations.  MOU expects positive results from the 
inter-Korean Red Cross dialogue August 26-28 and hopes the 
detained ROK fishing boat and crew will be released by North 
Korea in the very near future.  COMMENT:  Our MOU contacts 
appear convinced that there has been a major shift in North 
Korea's approach to the south, personally blessed by Kim 
Jong-il and believe the ROK should revert to a policy of 
broad engagement with Pyongyang.  The Blue House, however, 
appears to view recent events as vindicating its policy, and 
is in no hurry to move forward quickly on improving 
North-South ties.  END SUMMARY AND COMMENT. 
 
--------------------------------------------- ---- 
MOU Upbeat on NK Visit to Seoul: "A Breakthrough" 
--------------------------------------------- ---- 
 
¶2. (C) MOU Director of Intelligence and Analysis Lee Chan-ho 
and Director of the MOU's Economic and Social Analysis 
Division Park Chul told us August 26 that the North Korean 
delegation's August 21-23 visit to Seoul signaled a 
"breakthrough" in inter-Korean relations.  This shift in 
North Korea's attitude, they asserted, demonstrated KJI's 
confidence and his probable improvement in health.  According 
to Lee, Chosun Sinbo, a pro-North Korea newspaper in Japan, 
provided heavy coverage of the delegation's visit to Seoul 
and North Korea's internal propaganda has described the 
North's new South Korea policy as personally blessed by KJI 
and "irreversible."  These developments, they argued, 
collectively suggested there is much potential for positive 
developments in inter-Korea relations.  Both Lee and Park 
said the MOU was expecting "good news" from the August 26-28 
inter-Korean Red Cross Talks as well as the release of the 
detained ROK fishing boat and crew in the near future. 
 
-------------------------------------- 
Blue House Line to Change in Response? 
-------------------------------------- 
 
¶3. (C) Despite the positive signs from Pyongyang, MOU Social 
and Cultural Exchanges Division Deputy Director Kim 
Seong-hyoun told us privately that Blue House's firm approach 
will likely continue in the near term.  Kim, whose office is 
in charge of NGO visits and tourism to North Korea, said the 
Blue House is "sticking with its principles" on dealing with 
North Korea.  He noted that Blue House advisers on DPRK 
issues feel vindicated that their approach seems to have paid 
off.  Mt. Kumkang and Kaesong city tours are unlikely to 
resume this year, Kim lamented. 
 
------------------------------------ 
Family Reunions: Logistical Concerns 
------------------------------------ 
 
¶4. (C) While the ROK government and public welcomed the 
DPRK's decision to hold inter-Korea Red Cross talks August 
26-29 at Mt. Kumkang to discuss a possible reunion for 
separated families, MOU foresees enormous logistical 
challenges ahead.  Deputy Director Kim noted that the resort, 
where inter-Korean Red Cross talks will being held and where 
the separated families' reunion would take place, has been 
unoccupied and unstaffed for over a year. 
 
¶5. (C) When the last reunions were held two years ago, 
Hyundai-Asan tourism staff assisted.  However, most of the 
ethnic Korean-Chinese workers were laid off soon after the 
July 2008 shooting incident and the resort was shut down. 
Left unused for almost a year, even the handful of officials 
currently at the resort had to bring box lunches from a 
nearby South Korean town.  The North Koreans are also 
nervous, not wanting to have the ROKG officials who 
participate in the Red Cross talks return to Seoul sickened 
by bad water or food.  According to Kim, Hyundai Asan, 
anxious to resume its tours to North Korea, is confident it 
can find, hire and train the needed staff within a month. 
MOU, however, remains skeptical. 
TOKOLA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3)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4)
[Korea (North)]
5)
[Korea (South)]
6)
POL M/C James L. Way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