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돌파구는 없고, 남북 간 답보상태 지속

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9SEOUL1080 2009-07-08 06:27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기 밀 SEOUL 001080
국방부망 배포1)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7/08/2019
태그: PGOV2), PREL3), ECON4), KS5), KN6)
제 목: 개성공단 돌파구는 없다; 남북 간 답보상태 지속
참조: SEOUL 01005
참조하는 문서: 09SEOUL1111, 09SEOUL1169
분류자: 공관차석 대리 조셉 윤7). 근거 1.4 (b/d).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6/08 22:45

요점

1. (기밀) 요점: 7월 2일 개성공업지구에서 열린 제4차8) 남북실무회담은 뚜렷한 결과 없이 연기되었다. 한국정부는 한국인 억류자를 석방할 필요성을 계속 강조하였다; 북한은 오로지 미화 5억 달러의 사용료와 임금 및 토지 임대료 인상을 계속해서 강조하였다. 한국정부는 앞으로 남북 협상에서 더 많은 어려움을 예상하고 있지만, 개성공업지구가 강제로 폐쇄되지 않을 거라는 희망을 유지하고 있다. 지금까지, 의류업체 한국만이 공식적으로 개성공업지구에서 발을 뺐지만, 만일 개성공업지구의 상황이 곧 개선되지 않는다면 추가로 발을 빼는 기업이 뒤따를 것이다. 요점 끝.

2. (민감하지만 미분류) 4월 21일, 6월 11일과 19일 회동에 뒤이어 제4차 개성공업지구 회담의 70분간 일정은 7월 2일에 이루어졌다. 6월 19일 이전 일정과는 다르게 7월 2일 회담은 쉬는 시간에 “비공식” 회동도 없이 간결했다. 김영탁과 박철수는 각각 남한과 북한의 수석대표 자리를 유지하였다.

남북 대화가 “기근”상태에 빠져

3. (기밀) 통일부 회담기획부장 서호는 7월 2일 회담이 여태까지 중에서 “가장 최악의 회담” 이였다고 설명하였다. 북한 대표단은 3월 30일 이래로 북한에 억류된 현대 아산 직원 유시 석방에 대한 반복되는 요구에도 어떤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북한은 “개성공단 발전을 위한 3대원칙” 관련 논의와 베트남 공단 합동시찰, 그리고 2008년 12월 1일에 취해진 통행제한 차단조치를(참조전문) 포함하는 전번 회담에서의 미해결 현안에 대해 진전을 이루자는 한국정부의 제안을 또한 무시하였다. 한국정부는 북한 근로자를 위한 숙소와 탁아소 건설 논의, 그리고 “출입·체류공동위원회” 설립 논의 역시 북한의 관심을 얻지 못하였다.

4. (기밀) 북한 대표단의 단 하나 유일한 관심사는 돈이었다: “일회성” 미화 5억 달러 사용료와 임금 및 토지 임대료 인상이었는데, 이 모든 점은 전번 6월 19일 회담에서 한국정부가 거부한 내용이다. 양측 당사국은 서로의 견해차를 좁힐 수 없었기 때문에, 오후 일정은 취소되었고, 회담은 다음 회동 일자를 잡지 못한 체 종료되었다.

5. (기밀) 통일부는 북한의 유연성 결여와 여타 의미 있는 논의를 거부를 “휴지기” 가지려는 북한의 바람으로 해석하였다. 서호 부장은 남북 대화가 “기근”상태에 돌입했으며, 8월 한미합동군사연습 내내 계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믿고 있다. 한국정부는 한미군사연습이전에 개성공업지구에서 또 한 차례의 회담 일정을 제안할 예정이라고 서호는 말하였다.

한국정부의 최우선 사항: 억류자 석방

6. (기밀) 다른 통일부 당국자는 한국정부가 북한의 미화 5억 달러 요구에 굴복할 가능성은 전혀 없지만, 유씨 석방을 위해서 “뭔가” 타개책을 내놓을 수 있을 거라고 정치 공사 참사관에게 개별적으로 말하였다. 그 “뭔가”라는 게 북한에 식량 원조의 형태나 개성공단에 탁아소 건설이 될 수 있다. 임금과 임대료 인상 문제는 유씨 건이 해결된 이후에나 논의해볼 수 있다. 개성공단 업체들은 만일 북한이 상품과 자재, 그리고 인력의 국경 통행을 쉽게 만든다면, 업체가 임금과 임대료를 인상하는 게 가능해질 수 있다고 통일부에 시사하였다.

7. (민감하지만 미분류) 현재까지 스킨넷이란 의류 업체 한 곳만 개성공단에서 공식적으로 철수하였다. 다른 중소기업체들은 간신히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데, 과거 6개월 동안 미화 3,100만 달러 이상의 손실이 발생하였지만, 개성공업지구 회담의 장기적 답보상태에서 살아남을 수는 없을 것이다.
스티븐스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바깥 고리

원본 및 내려받기

09SEOUL1080.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1080 
 
SIPDIS 
 
E.O. 12958: DECL: 07/08/2019 
TAG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ECON [Economic Conditions], KS [Korea (South)], KN [Korea (North)] 
SUBJECT: NO BREAKTHROUGH AT KAESONG; NORTH-SOUTH IMPASSE 
CONTINUES 
 
REF: SEOUL 01005 
 
Classified By: A/DCM Joseph Yun.  Reasons 1.4 (b/d). 
 
¶1.  (C) Summary: The fourth round of inter-Korean 
negotiations at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KIC) on July 
2 adjourned without significant results.  The ROKG continued 
to emphasize the need for the ROK detainee's release; DPRK 
was solely focused on the USD 500 million fee, increased 
wages, and land lease fees.  The ROKG anticipates more 
difficult times ahead in inter-Korean negotiations, but 
remains hopeful that the KIC will not be forced to close.  To 
date, one KIC apparel firm has officially pulled out, but 
more will follow if the situation at KIC does not improve 
soon.  End Summary. 
 
¶2.  (SBU) The 70-minute morning session of the fourth round 
of the KIC talks took place on July 2, following April 21, 
June 11 and 19 meetings.  Unlike the previous round on June 
19, the July 2 talks were brief and without any "unofficial" 
meetings during breaks.  Kim Yong-tak and Park Chul-soo 
remained as delegation heads for South and North Korea, 
respectively. 
 
-------------------------------------------- 
Entering a "Famine" in Inter-Korean Dialogue 
-------------------------------------------- 
 
¶3.  (C) Ministry of Unification (MOU) Director General for 
Dialogue Planning Department Suh Ho described the July 2 
talks as "the worst round" so far.  The North Korean 
delegation did not show any response to the ROKG's repeated 
demands to release the Hyundai Asan employee, Mr. Yu, who has 
been detained in North Korea since March 30.  The North also 
ignored the ROKG proposal to make headway on pending issues 
from the previous round, including discussions on the 
"Guiding Principles for the Development of KIC," a joint trip 
to a Vietnamese industrial park, and border crossing 
restrictions placed on December 1, 2008 (see reftel).  The 
ROKG suggestion to discuss dormitory and nursery construction 
for the North Korean workers and to establish a "Joint 
Committee on Passage and Stay" also failed to gain North 
Korean attention. 
 
¶4.  (C) The one and only focus for the DPRK delegation was 
money: a USD 500 million "one-time" fee, increase in wages 
and land lease fees, all of which the ROKG rejected in the 
previous round on June 19 (reftel).  Because the two sides 
could not narrow their differences, the afternoon session was 
canceled and the talks ended without setting the next meeting 
date. 
 
¶5.  (C) MOU interpreted the North's lack of flexibility and 
refusal to engage in any meaningful discussion as its desire 
to "take a break."  DG Suh believed the inter-Korean dialogue 
had entered a "famine," likely to continue through the joint 
U.S.-ROK military exercise in August.  The ROKG will suggest 
meeting for another round of talks at the KIC before the 
exercise begins, Suh said. 
 
------------------------------- 
ROKG Priority: Detainee Release 
------------------------------- 
 
¶6.  (C) Separately, another senior MOU official told POL M/C 
that while it is clearly not possible for the ROKG to cave on 
the North's demand for USD 500 million, "something" could be 
worked out if Mr. Yu could be released.  That "something" 
could be in the form of food aid to the DPRK or a child care 
center in the KIC.  As for wage and rent increases, the ROKG 
could engage in this discussion only after the resolution of 
Mr. Yu's case.  KIC businesses have indicated to MOU that if 
the North could make it easier to ship goods, material and 
personnel across the border, the companies would save costs, 
which would then make it possible for them to hike wages and 
rents. 
 
¶7.  (SBU) To date, one apparel company, SkinNet, has 
officially withdrawn from the KIC.  Other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are barely holding on, incurring a 
loss over USD 31 million in the past six months, but would 
not be able to survive a long-term impasse of the KIC talks. 
STEPHENS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3)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4)
[Economic Conditions]
5)
[Korea (South)]
6)
[Korea (North)]
7)
A/DCM Joseph Yun
8)
번역 주: 한국의 공식 명칭은 “개성공단 관련 남북 당국간 제3차 실무회담”이다. 한국은 제1차에 해당하는 4월 21일 회담은 “4.21 남북 접촉”이라고 이명박 정부는 부르며 따로 취급하는 관계로 7월 2일 회담을 제3차로 표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