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한 장애1급 환자에게 성추행! 병원은 “쉬쉬”

- 병원 관계자는 가해자에게 주의만 주고
- 적반하장으로 공무집행 방해라며 L씨의 가족들에게 고소하겠다며...

김병수 대표기자 = 나주에 있는 ㅎ사랑요양병원에 입원한 장애 1급 환자 L씨가 지난달 4월 10일 성추행을 당한 사건이 있었다. L씨의 가족 말에 따르면 4월 10일 9시쯤 장애 1급인 L씨가 혼자 휠체어를 타고 7병동 주차장으로 산책을 하고 있었는데 같은 병원에 입원중인 60대 중후반의 남자가 갑자기 뒤로 다가와서 L씨의 휠체어를 강제로 밀고 주차장 구석으로 끌고 갔다고 한다. 끌고 간 주차장 구석진 곳에서 그 남자는 L씨를 추행하기 시작했고 그 당시 장애 1급인 L씨는 성치 않은 몸으로 그 남자를 뿌리치며 휠체어에 탄 체 도망을 가던 중 많은 상처를 입었다고 전했다.

 

160513-j-a                         160513-j-b

L씨의 가족들은 가해자에게도 화가 나지만 더 화가 나는 건 병원 측의 태도라고 한다. 이러한 상황을 알고 L씨의 가족들은 병원에 전화를 했지만 병원 관계자는 아무 일도 아니라는 듯이 웃으며 일을 마무리 하려 했다고 했다. 한편 L씨의 가족들은 자세한 상황을 알고자 병원으로 찾아가 사건 상황을 알려 주었지만 병원 관계자는 가해자에게 주의만 주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평상시처럼 업무를 보고 있었다고 전했다.

160513-j-c

160513-j-d

L씨의 가족 말에 따르면 한 간호사의 말은 L씨의 이런 일뿐만 아니라 여러 명의 할머니들도 성추행을 당했다고 아무렇지도 않은 듯 얘기를 한다는 것이었다. 이뿐만이 아니라 이 사건을 간호사가 수간호사에게 보고를 했는데 원무과장은 수간호사에게 아무런 보고를 받지 안했다고 했다. 차트가 왜 있고 간호사와 그 외의 관리자들은 도대체 무슨 일을 하며 무엇을 위해 그 일에 종사하고 있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L씨의 가족들은 자세한 상황을 알고 싶어 병원 측에 CCTV를 보여 줄 것을 요구 하였고, 병원 측에서는 개인정보 유출이라며 보여줄 수 없다고 하면서 병원 측에서는 L씨가 성추행 당하는 영상을 L씨의 동의 없이 확인했다고 전했다. L씨의 가족들은 이런 상황 속에서 그저 진실한 사과를 받고 싶었을 뿐인데 병원 측에서는 모르쇠로 일관하며 적반하장으로 공무집행 방해라며 L씨의 가족들에게 고소하겠다며 큰 소리를 쳤다고 했다. 퇴원절차도 L씨가 진행하기도 전에 이미 퇴원처리가 된 상태였다고 한다.

160513-j-e

한편 병원 측에서는 가해자를 퇴원처리 하겠다고 하였지만 취재 중 확인해보니 입원이 되어 있는 상태였고, 병원 관계자는 이 사건에 대해 모르며 더 이상 해줄 말이 없다고 밝혔다. 사건을 맡은 광주지방경찰청 수사팀에서는 가해자를 장애인 성추행 죄로 기소 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 / kbs134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