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보건대학교 교수 “학생들에게 시위 지시” 의혹

- 현재 하고 있는 지도교수와 또 다른 직책을 모두 사임 하였지만
- 앞으로 대학 생활은 더 이상 하기 싫어

김병수 대표기자 = 광양보건대학교 모 교수 및 해당 학생 가족에 말에 따르면 3학년 A학생이 약 3달여 동안 학교를 못나가고 있다며 억울함을 전했다. 사건의 발달은 이러하다. 2016년 3월에 A학생은 학교생활이 적응하기가 힘들어 출석률이 좋지 않아 B교수와 A학생 가족들과 전화 통화를 약 3번 정도 하였고, 통화 중에 B교수는 A학생을 비하했으며, B교수 측의 가족이 전화상으로 욕을 하였다고 전했다.

이 일로 A학생의 가족들은 전화통화 녹취록을 가지고 학교로 찾아가 이의를 제기 하였고 학교 관계자와 총장이 모두 같이 있는 자리에서 B교수는 스스로 현재 하고 있는 지도교수와 또 다른 직책을 모두 사임 하였다며 현장에서 있었던 대화 녹취록을 본 기자에게 전해 주었다.

그 후 3월 30일, 광양보건대학교 학생 1학년, 3학년 약 360여명이 시위를 했다. 이날 2학년 학생들은 실습으로 불참 하였다. 시위의 주된 내용은 “1. 무능한 총장은 사퇴하라 2. 우리교수 돌려 달라 3. 한명만 학생이냐 우리도 학생이다 4. 여기가 광양시청이냐 5. 사태파악 인식하라 6. 교수와 학생을 보호해 달라 7. 우리보호자는 안무섭냐 8. 학교의 주인은 학생이다 9. 사실관계를 확인하라 10. 서면화 촉구하라 11. 불리할 땐 벙어리”이다.

한편 시위한 이날은 A학생 혼자 교실에서 약 360여명이 시위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다.

 

 

광양보건대학교 학생들이 시위하는 모습 / 제보타임스 DB
광양보건대학교 학생들이 시위하는 모습 / 제보타임스 DB

 

또한 학생들은 실습지가 없어졌고, A학생 때문에 실습 현장인 C의료원에서는 해당 학교 학생들의 실습을 거부 했다고도 하였다. 이러한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C의료원 관계자와 인터뷰를 하였고, 의료원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의료원에서 발급 되는 것은 본인들이 직접 가지고 다니는 실습일지와 실습이 끝나면 발행되는 실습 평가서 뿐이며, 실습 평가서 같은 경우는 학교에 직접 전달하는 거라 말하였다.

여기에서 놀라운 것은 한 제보자 교수는 누구가가 이날 시위에 가담한 학생들 대상으로 출석체크를 했다는 것이다. 이 사실만 보더라도 자벌적인 시위가 아닌 강제적인 시위임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A학생 가족은 밝혔다.

160614-j-2

▲ 누군가에게 지시 받은 시위 내용-지시내용 캡처

 

A학생의 가족은 3월 30일 시위가 이루어지고 나서 다툼이 있었던 B교사는 원래 자리인 지도교수와 맡고 있던 지책 모두가 원위치 되었다고 한다. 이는 B교수, 학교 관계자와 총장이 모두 함께 약속 했던 부분들이 A학생의 가족이 찾아 왔을 때만 말 뿐인 약속 이었고, 전혀 지켜지지 않을 약속을 임시방편으로 해결 하려고 했던 것이었다고 울분을 터트렸다.

A학생의 가족은 이러한 내용을 교육부에 민원을 제기 하면서 담당자와 통화도 하였다고 한다. 2016년 4월 26일, 교육부의 답변은 아래 이미지와 같다. 또한 교육부 담당자와의 통화 녹취록을 본 기자가 확인해보니 A학생 가족에게 언성을 높이며 무작정 학생을 학교로 보내고서 지켜 보자는 말 뿐이었다. A학생 가족은 근본적으로 해결도 안된 상황에서 이러한 답변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되고 황당하기까지 하다고 전했다.

160614-j-4

▲ 교육부의 민원제기 답변서-답변서 캡처

 

한편 A학생 가족은 학교와 해당 교수들을 상대로 녹취록 증거와 증인들을 대부분 확보 하였다며 고소를 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 전했다. 또한 취재 중 새로운 사실을 알 수 있었다. 현재 이 학교는 학생들이 교수에게 폭력을 행사한 사건으로 조사를 받고 있는 중으로 밝혀졌다.

A학생을 어렵게 만나 지금 심정을 물어 보았다. A학생은 학교와 가족들 사이에서 이렇게 일이 커질 줄 은 몰랐다며 시간이 조금만 더 있었으면 하는 안타까움이 들며, 이제 학교 생활은 기억 속에서 지웠으면 한다고 했다. 또한 앞으로 대학 생활은 더 이상 하기 싫다고 덧붙혔다. 현재 A학생은 졸업도 하지 못하고 우울증에 시달리면서 지인과 같이 생활하며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지내고 있었다.

한편 취재 중 광양보건대학교 “교재 채택 부조리”에 관한 제보가 들어와 제보타임스는 이 부분도 집중적으로 취재 하기로 하였다.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